5화

언더스탠드에비뉴, “저 예성과 함께 돌아봐요”

뉴욕에 ‘센트럴파크’, 런던에 ‘리젠트파크’, 그렇다면 서울엔?

네. 맞습니다. 서울숲!

축구장 70개 넒이에 41만 그루의 나무가 수놓아진

서울 시민들의 도심 속 휴식 공간이죠.

 

앗, 그런데 오늘은 사뭇 분위기가 다르네요!

 

IMG_3032

 

안전요원 형님들의 삼엄한 경계!

 

더퍼스트미디어는

오늘 아주 특별한 분들이 이곳에 온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현장으로 긴급 출동했죠!!

 

바로…!

 

IMG_3035

 

Here I am.

“안녕하세요, 강인입니다”

 

 

IMG_3039

 

Here we are.

“예성이 형도 같이 왔어요”

 

 

IMG_3036

 

12년차의 다정함

 

 

 

12년 째 한결 같은 자기소개

“우린~ 슈퍼주니~어.에.요”

 

 

IMG_2992

 

슈퍼주니어를 따라 더퍼스트가 간 곳,

바로 언더스탠드에비뉴인데요.

 

 

 

서울숲 앞 유휴부지에

중고 컨테이너 100여개를 세워 만든 복합 문화공간으로

예술가들의 작업실, 사회적 기업의 판매 매장, 청소년 취업 교육장 등

각각의 테마를 담은 총 7개의 스탠드(STAND)로 구성돼 있죠.

 

 

 

4월 18일, 그랜드오프닝 현장

그곳에 뜬 두 남자의

 

 

IMG_3170

 

터질 것 같은 수줍음

“오랜만에 여러분 앞에 서서 떨려요”

 

 

IMG_3394

 

“차승원 선배님도 오셨네요!”

 

 

IMG_3159

 

“아트스탠드엔 반가운 얼굴도 한가득!”

 

 

IMG_3160

 

“저희 회사 식구들이 좀 많죠? 하하”

 

 

IMG_3081

 

“곧 솔로 가수 예성입니다.

언더스탠드에비뉴 개관을 축하드립니다”

첫 인사는 예의바르게

 

 

IMG_3175

 

테이프 커팅은 진중하게

 

 

IMG_3211

 

“승원이 형이 자꾸 웃긴 얘기 해요”

축포 점화는 즐겁게

 

 

IMG_3198-2

 

김종운(33세, 가수)

 

 

IMG_3212-3

 

30대의 친화력

“동생도 축하하러 왔어요?”

 

 

IMG_3213-1

 

“저 여기서 일해요”

 

 

IMG_3212-4

 

“오~ 축하해요. 응원할게요”

 

 

IMG_3212-5

 

“실물이 훨씬 멋있으세요”

 

 

IMG_3222-0

 

“만나서 반가웠어요”

어깨손엔 남녀가 없다

 (유스스탠드 교육을 마치고, 맘스탠드에서 일하게 된 스물 한 살 광욱씨와)

 

 

 

‘저기가 파워스탠드구나’

 

 

IMG_2992-2

 

‘하트스탠드? 뭔가 심쿵심쿵해’

 

 

IMG_2992-3

 

“소셜스탠드랑 오픈스탠드에선

청년들이 직접 만든 상품을 만날 수 있대”

 

 

IMG_2992-4

 

“언더스탠드에비뉴 투어, 정말 즐거웠어요!

또 초대해 주세요~~”

 

 

IMG_2992-5

 

그리고 조세현 작가님, “멋진 사진 감사합니다”

 

 

IMG_3014

 

예성씨는 그렇게 떠나갔지만…

언더스탠드에비뉴에서 그를 계속 만날 수 있는 방법!

  

 

IMG_2992-8

 

‘저 여기 있어요오!’

여기 은혁 옆에 수현 옆에 시원 옆에 예성

 

 

IMG_2992-0

 

그리고 그가 남긴 마지막 한 마디

 

“언더스탠드에비뉴도, 제 첫 솔로 음반 <Here I Am>도

많은 사랑 부탁드려요!”

SNS Share :

필자소개

매 순간 '내 첫 번째 크리에이티브'라는 마음으로 여기에 이름을 올립니다.

  • TJ Choi

    헐. 차승원님 수트간지좀 보게. ㅇㄱㅇㄴ(인간아님)

  • Seoungeun Chris Choi

    오오 규현에 려욱에 예성까지. 다들 참 노래 잘해요

  • Reona

    우와 반가운 얼굴이네요. 살도 엄청 빠지시고. 솔로앨범 응원합니당~

  • seongri KIM

    헐. 조세현 작가님 사진에서 시원…수배전단인줄..

인기스토리

우리의 결혼 이야기

  가스 윌리엄즈 쓰고 그린, <토끼의 결혼식> 마리예 톨만/로날트 톨만 그린, <나무집>   아이에게는 오랜 친구가 있다. 말은 잘 못하지만 걸음마에 자신감이 붙었을 때 만났으니, 여섯 살 인 […]

내게도 친구가 생길까요?

  아들이 여섯 살이던 때로 기억한다. 동네에 있는 키즈카페를 갔다. 신이 났다. 기분이 좋을 때 취하는 행동(한 손은 귀에 다른 손은 입에 가져다 대고 “아갸갸갸갸”라고 외치기)을 하며 이곳 저곳을 탐색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