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과천과학관 무한상상실, 창작카페로 거듭난다
국립과천과학관 무한상상실, 창작카페로 거듭난다
2018.09.05 14:55 by 이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국립과천과학관(관장 배재웅)은 무한상상실을 개편해 관람객 창작체험 공간인 창작카페를 오는 7일 개관한다.

창작카페는 유아·학생·일반 관람객들을 위한 창작체험 공간이다. 495규모로 놀이공간인 상상라운지, 키즈 메이커 스튜디오와 교육공간인 창작교실로 구분된다.

상상라운지에서는 가족단위 관람객을 대상으로 팝업북, 비행체, 미로 등 10여 종의 만들기를 체험할 수 있다. 키즈 메이커 스튜디오는 유아 대상의 놀이 중심 창작체험 공간으로 운영된다.

디지털제작실과 미디어제작실로 구성된 창작교실에서는 3D프린터, 레이저커터, 영상편집장비 등의 장비를 활용해 영상, 음악, 미디어아트 등의 작품을 만들 수 있다. 주중에는 자유학기제 등 단체 예약을 중심으로 운영하고 방학이나 주말의 경우 관람객에게 개방한다.

국립과천과학관.
국립과천과학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국립과천과학관(관장 배재웅)은 무한상상실을 개편해 관람객 창작체험 공간인 창작카페를 오는 7일 개관한다.

창작카페는 유아·학생·일반 관람객들을 위한 창작체험 공간이다. 495규모로 놀이공간인 상상라운지, 키즈 메이커 스튜디오와 교육공간인 창작교실로 구분된다.

상상라운지에서는 가족단위 관람객을 대상으로 팝업북, 비행체, 미로 등 10여 종의 만들기를 체험할 수 있다. 키즈 메이커 스튜디오는 유아 대상의 놀이 중심 창작체험 공간으로 운영된다.

디지털제작실과 미디어제작실로 구성된 창작교실에서는 3D프린터, 레이저커터, 영상편집장비 등의 장비를 활용해 영상, 음악, 미디어아트 등의 작품을 만들 수 있다. 주중에는 자유학기제 등 단체 예약을 중심으로 운영하고 방학이나 주말의 경우 관람객에게 개방한다.

심화 체험을 원하는 관람객을 위해서는 창작카페와 별도로 395크기의 창작공방이 따로 운영된다. 초등학생 대상으로 10주간 이루어지는 창작프로젝트와 성인대상의 나도 메이커에 참여 가능하다. 관람객 대상으로 창작 장비와 체험활동을 소개하는 체험해설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전문 창작자는 주 2회 정해진 시간에 한해 장비를 사용할 수 있다.

앞서 무한상상실은 지난 2013년 창작문화 확산을 위해 과학관 내에 마련됐다. 하지만 전문 창작자들이 주로 장비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운영하다보니 일반 관람객들은 참여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았고, 낮은 이용률을 면치 못했다.

한편 과천과학관은 창작카페 개관을 기념해 창작문화 확산을 위한 다채로운 체험행사를 함께 열 예정이다.

창작활동 전문가 10명의 작품을 전시하는 창작자 초청 특별전이 16일까지 열린다. 관람객 대상으로 7월부터 진행해온 재미있는 과학놀이 콘텐츠 공모대회입상 작품도 함께 전시된다.

중앙홀 1층에서는 소리를 주제로 하는 어린이 소리체험전도 개최된다. 20여종의 소리체험을 통해 소리를 직접 발생시키면서 소리의 특성을 이해할 수 있다.

야외광장에서는 15일과 16일 이틀간 ‘2018 과학체험 한마당이 열려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인공지능, ICT를 이용한 생활 속 만들기 체험, 주어진 미션을 해결하는 소규모 경연, 길거리 문화공연 등 150여 가지 체험부스에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전시관 곳곳에서도 전시물과 연계한 체험행사가 열린다.

배재웅 국립과천과학관 관장은 창작카페를 다수의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구조로 만들었다많은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어 늘 새로운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리 체험전과 과학체험 한마당 등 다양한 행사가 함께 열리는 만큼 학교 밖 체험 활동의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고 편집증도 없습니다.


섹션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