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채용박람회 'Match Point'를 다녀오다
'Match Point' 첫 번째 이야기, 센드버드에게 글로벌 스타트업 스토리를 듣다.
스타트업 채용박람회 'Match Point'를 다녀오다
2019.04.02 13:57 by 이기창

지난 13일, 서울대학교 글로벌공학센터에서 서울대학교 창업지원단과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스타트업 채용박람회 ‘Match Point’가 열렸다.

본 행사에는 수학문제풀이 App ‘콴다’를 서비스하고 있는 매스프레소, 유튜브 크리에이터 광고매칭 및 채널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빅펄 등 총 33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한쪽에서는 지원자를 위한 이력서 사진 촬영, 퍼스널 컬러 진단, 자세교정 컨설팅, 에니어그램 분석 등의 부스가 설치되었다.

오후 2시부터는 서울대학교 선배이기도 한 창업가들의 창업스토리를 들어볼 수 있는 ‘스타트업 Talk to You’가 진행되었다. 먼저 글로벌 채팅&메신저를 서비스하는 ‘SendBird(이하 센드버드)’의 김동신 대표가 ‘실리콘밸리 창업스토리’라는 주제로, 수수료 없는 부동산 중개 플랫폼 ‘집토스’의 이재윤 대표가 ‘왜 창업인가?’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였다. 이번 글에서는 두 대표님의 이야기를 상, 하로 나누어 정리해보았다.

[SendBird 김동신 대표 – 실리콘밸리 창업스토리]

안녕하세요. 컴공과 99학번 김동신입니다.

먼저 저에 대한 소개를 짧게 드려야 할 것 같다. 전기과로 입학했었는데 전기과 수업 중 전기 실험 3이 듣기 싫어서 컴퓨터공학과로 전과를 하게 되었다. 학생 때는 게임을 열심히 했었다. 프로게이머로 활동해 삼성 칸이라는 프로게임단에 입단하기도 했다. 프로게이머를 그만두고 NC소프트에서 병역특례를 지냈고 이 기간 동안 NC에서 만났던 인연이 지금의 창업까지도 이어졌던 것 같다.

이번 강연에서는 센드 버드와 관련된 이야기들을 드리고 미국의 투자와 창업에 대해 알려드리려고 한다. 센드버드를 만들기 전에는 ‘파프리카랩’이라는 스타트업을 Exit 했었다. 이후에 새로운 사업으로 원래는 ‘스마일맘’이라는 아이 엄마 커뮤니티 서비스를 만들었다. 스마일맘으로 Y combinator에 지원했다가 탈락했던 경험도 있고 서비스 자체도 생각보다 잘 되지 않았다. 그러던 중 2015년에 다양한 메시징 App들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커뮤니티 사이트 내부에 메시지 기능을 탑재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메시지 기능을 개발하던 중 다른 스타트업 대표님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보니, 메시지 기능 탑재를 필요로 하는 분들이 많았다. 메시지 기능을 개발하는 것이 어렵다기보다는 그게 스마일맘에서 지금의 센드버드 모델로 변경하게 된 이유가 된 것 같다.

얼마 후, Y combinator 서류접수 기간이 되어 센드버드(당시 서비스명은 자이버)로 다시 지원하게 되었다. 이번에는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고 서류를 넣었는데 운 좋게도 통과하였다. 공교롭게도 대면평가 기간에 미국 출장이 겹쳐 팀원들 모르게 볼 수 있었다. Y combinator는 피칭 당일에 합격소식은 전화로, 불합격 소식은 메일로 알려주는데 당시 미국에서 한국에 있는 팀원들과 화상회의를 하던 중에 합격 전화를 받았다.

Y combinator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이후에는 이름도 센드버드로 변경하고 현재는 누적 투자액 800억 원가량을 기록하고 있다. 글로벌 고객사로는 대표적으로 레딧 · 힌지, 국내 고객사는 KB국민은행 등이 있으며 이외에도 다양한 서비스에 메시지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출처 : Sendbird 홈페이지
출처 : Sendbird 홈페이지

다음은 미국의 투자문화에 대해서 말씀드리려고 한다. 먼저 말씀드리자면 한국과 비교했을 때 다른 부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각자의 장단점이 있을 뿐 ‘어떤 게 좋다’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는 것 같다.

Series A 투자는 2011년 1월에 받았었다. Y combinator에서 배웠던 대로 30개 투자사에 컨택을 시도했다. 29개 투자사에게는 No라는 답변을 받았고, 1개 투자사에게는 Yes라는 답을 받았다. 하지만 투자 조건이 별로 좋지 않아 거절했다. 당장 부족한 돈은 내부 엔젤투자자에게 받았고, 추가적으로 계속 여러 투자자에 컨택을 넣었다.

그중 August Capital이라는 투자사에서 승낙을 받게 되었다. 오전에 대표 2명에게 피칭을 했었는데 ‘점심 먹고 오후에 미팅 한 번 더 하지 않을래?’라고 하기에 승낙했고 오후에 투자사 전 인원을 상대로 다시 피칭을 했다. 그리고는 얼마 후 담당자와 맥주집에서 만나 Term sheet을 받았고, 그 자리에서 170억을 투자받게 되었다.

Series B는 Iconic Capital이라는 곳에서 투자를 받았다. 투자를 받을 당시 Dropbox의 창업자 중 1명이 기술실사를 나왔다. 1주일의 Engagement후에 센드버드를 정량/정성적으로 분석한 60page짜리 보고서를 주었다. 그리고 앞으로 투자 후 어떻게 센드버드에 도움을 줄 수 있을지에 대해서 하나의 보고서를 더 꺼내어 주었다. 이후 Valuation만 적어내면 되는 Term sheet을 받아 들었다. 우연히 Series A 투자를 결정했던 맥주집과 같은 곳에서 계약을 체결했던 기억이 있다.

한화로 586억이나 되는 거금이었지만 자금상태 검토 등 나머지를 빠르게 진행한 후에 10일 만에 입금이 되었다. 미국은 투자사 간 네트워크가 잘 되어 있어서 Series A 투자사의 코칭을 통해서 좀 더 쉬운 Series B투자를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준비된 강연이 끝나고 Q&A가 진행되었다.

Q : 미국에 회사를 차리기가 어려운지?

A : 법인 자체를 내는 것은 우리나라보다 쉽다. 다만 비자나 언어 문제가 있을 수 있다.

Q : 언어 장벽은 어느 정도 있는지?

A : B2B의 경우 B2C보다 살짝 쉬울 수는 있다. 특히 B2B의 경우 간결하게 잘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 액셀러레이팅을 받으면 30초, 90초, 3분, 5분 등 다양한 형태의 스피치에 대해서 교정을 받고 다 외우도록 한다. 제 경우에는 스탠드업 코미디나 미국 뉴스를 많이 보는 것이 도움이 되었다. 그리고 센드버드를 시작하면서 업무용 Tool 등 주변의 모든 환경을 영어를 쓰도록 바꾸었던 것도 언어 장벽을 극복하는 하나의 방법이었다고 생각한다.

Q : 미국, 한국의 투자에 있어서 차이점이 있는지?

A : 한국의 경우 펀드가 정부자금 비율이 높고, 회수 기간이 짧다. 그리고 투자 파트너가 분야를 자주 이동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의 경우 민자 단체의 비율이 높다. 그리고 투자 파트너가 오랫동안 한 분야에만 전문적으로 투자하기에 어떤 투자사에게 받았냐 보다는 어떤 투자 파트너를 통해서 받았는지가 중요하다. 그리고 투자 파트너의 담당 사업분야에 대한 지식도 상당히 높아서 준비를 많이 해가야 한다.

Q : Valuation 평가는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A : 트위치 창업자인 Justin Kan이 쓴 글을 참조하면 좋다. 사실 초기 스타트업의 경우 Traction이 없어 그냥 뻥에 가깝다. 한국도 그렇지만 미국도 각 투자 단계의 투자금이 올라갔다. 과거에는 Seed는 1~10억, Series A는 10~30억, Series B는 50~200억 정도를 형성하고 있었는데, 지금은 Seed 5~30억, Series A는 50~200억, Series B 100~1000억 까지 올랐다. 하지만 투자금이 올라간 만큼 요구사항도 올라가서 준비를 많이 해야 한다.

Q : 현재 센드버드가 당면한 도전과제는 무엇이 있을지?

A : Tech B2B는 3가지 종류가 있다고 생각한다. AI와 같이 어려운 기술을 다루는 기업, 메시지나 이메일 발송 같은 더러운 기술을 다루는 기업, 생산적인 개발 Tool을 다루는 기업이다. 센드버드는 2번째에 해당하는 기업인데 UI, UX를 다루는 데 있어서 자잘하게 고려해야 할 점이 많다. 그래서 이런 경우에 대한 기술적인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그리고 언제나 조직원의 성장, 그리고 조직원 간의 문제는 풀어나가야 할 숙제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Q : 마지막으로 예비창업가 분들에게 한 마디 해주신다면?

A : 창업한지 1~2년 정도가 되면 노력한 만큼의 성과가 나오지 않아 힘들고 지칠 때가 있다. 그런 생각이 들더라도 포기하지 말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위즈앤비즈 이기창 에디터와 더퍼스트미디어의 파트너쉽으로 제공되는 기사입니다.

필자소개
이기창

비즈니스 전문 블로그 Wiz&biz를 운영중이며, 스타트업 소식 및 칼럼을 전문으로 하는 에디터입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대학생부터 80대 노인까지, 5년 간 100명의 창업가 만나보니…
    대학생부터 80대 노인까지, 5년 간 100명의 창업가 만나보니…

    창업가 100명을 직접 인터뷰한 팟캐스터. 그녀가 생각하는 '창업'이란?

  • 잠재력과 한계가 공존, 스타트업 재팬을 톺아보다
    잠재력과 한계가 공존, 스타트업 재팬을 톺아보다

    걸음마를 시작한 일본 스타트업의 생태계, 전격 분석!

  • 투정 대신 도전, 어느 20대 여성의 창업 성공담
    투정 대신 도전, 어느 20대 여성의 창업 성공담

    중국 대도시의 물가는 가히 살인적이다. 매년 꾸준히 오르고 있는 임금 인상도 대안이 될 수 없을 정도다. 중국의 많은 젊은이들이 창업 전선에 뛰어들게 된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