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대체 메이커가 뭔데?
DIY와 공유문화에서 싹튼 혁신⓵
아니 대체 메이커가 뭔데?
2019.05.13 16:55 by 이창희

수만 년 전부터 인류에게 축적된 '만드는 DNA'. 인간의 만들기 재능과 욕구, 신기술이 결합돼 생겨난 개념인 메이커(maker) 문화의 A to Z를 파해쳐봅니다. 

만드는 사람들이 만드는 세상이 왔다.
만드는 사람들이 만드는 세상이 왔다.

“다가올 새로운 산업혁명을 주도하며 제품 제작 및 판매의 디지털화를 이끄는 사람과 기업” (크리스 앤더슨, ‘Makers’ 저자)

“만드는 활동은 인간의 본성이라는 관점에서, 제작방식에 관계없이 우리 모두는 ‘만드는 사람’ ” (데일 도허티, 메이크 미디어 창업자)

“어디에나 존재하며 물리적인 방식으로 자신의 세계에 영향을 미치고 변화를 초래하는 모든 사람” (데이비드 랭, ‘Zero to maker’ 저자)

메이커에 대한 여러 전문가들의 정의다. 자세히는 몰라도, 여기서 말하는 메이커가 ‘나X키’, ‘아디X스’ 같은 유명 브랜드를 일컬었던 단어가 아니라는 건 분명하다. 기본적으로 현존하는 기술을 최대한 활용해 물리적인 제작을 하며, 때로는 소통과 교류를 통해 협업까지 가능하다는 것이 공통분모다. 좁게는 무언가를 만드는 데서 즐거움을 느끼는 사람에서부터 넓게는 이를 통해 사회에 영향을 미치고 변화를 가져오고 싶은 사람으로까지 그 범위가 확대된다.

한국에서 메이커와 관련된 정책적 지원을 맡고 있는 한국과학창의재단에서는 메이커를 ‘미래를 향한 움직임’이라고 정의한다. 인류 역사 전반에서 이뤄지던 DIY(Do It yourself) 활동에 공유문화, 디지털 제작기술, 창업특구 등 발전된 기술과 환경이 융합되면서 새로이 형성된 사회문화적 현상이라는 설명이다.

 

인간은 원시시대부터 도구를 만들었다. 우리는 그 DNA를 갖고 있다.
인간은 원시시대부터 도구를 만들었다. 우리는 그 DNA를 갖고 있다.

메이커의 현대적 개념이 처음 등장한 시기는 2005년이다. 미국에서 출간된 ‘메이크 매거진’이라는 잡지에서다. 각종 도구와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만들기’에 대해 제품 리뷰에서부터 도구의 쓰임, 만들기 강좌와 칼럼 등의 콘텐츠를 다뤘다. 전 세계적으로 물리적 창작물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졌고, 한국에서도 2011년 메이크 매거진 한국판이 처음 출간됐다.

메이커의 특징은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아이디어를 구현하는 과정을 통해 다양한 협업과 창작이 이뤄지며, 커뮤니티가 형성되기도 한다. 이를 바탕으로 창업에 도전해 수익을 창출하는 이들도 있다. 이 같은 활동이 활발해지면 제조업이 살아나고, 이는 국가 생산력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렇다면 메이커라는 개념이 왜 최근에 와서야 주목받는 것일까. 과거의 제조업 시장에서는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가 뚜렷했다. 대부분의 기술은 독점됐고, 만드는 이와 소비하는 이가 구분됐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을 통해 기술이 급격히 발달하고 디지털 문화가 파고들면서 누구나 자신의 아이디어를 제품으로 구현할 수 있는 시기가 도래했다. 개인의 제품 제작이 용이해지면서 소규모 제조 창업이 확산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공유 문화에 대한 개인의 이해도가 높아지고 기술이 발달한 것도 메이커 문화의 확산을 가져온 또 다른 원동력이다. 과거와 비교해 소통과 교류가 쉽고 활발해지면서 공간과 커뮤니티가 급격히 생겨났다. 각종 스킬이 담긴 오픈소스는 인터넷을 통해 웹상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게 되면서 집단지성의 효과가 극대화됐다.

 

2005년 미국에서 처음 출간된 ‘메이크 매거진’.(사진: 메이크 매거진)
2005년 미국에서 처음 출간된 ‘메이크 매거진’.(사진: 메이크 매거진)

이를 잘 나타내주는 사례가 메이크 페스티벌인 ‘메이크 페어’다. 메이커 미디어의 공동 창업자인 데일 도허티는 2006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처음으로 페어를 개최해 100명 이상의 메이커들이 자신의 작품을 전시하도록 했다. 이 자리에서 우수한 기술과 아이디어가 교류되면서 엄청난 시너지가 만들어졌다.

현재는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메이크 페스티벌이 상시적으로 열리고 있다. 한국에서도 지난 2012년 ‘메이커 페어 서울’을 시작으로 여러 기관과 단체가 주최하는 페스티벌이 활발히 열리고 있다.

“기계의 가격이 낮아져 누구나 제조업에 접근할 수 있게 됐고, 인터넷 및 오픈소스를 통해 협력이 쉬워졌습니다. 이에 지금까지 상상 속에만 있던 제품들이 메이커들을 통해 세상에 나오게 됐습니다. 이제는 취미를 넘어선 산업으로 그 영역이 확장되며 하드웨어 스타트업 열풍을 이끌고 있습니다.” (마크 해치, echshop 설립자)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고 편집증도 없습니다.




Story 더보기
  • 베이징·상하이는 옛말…이젠 ‘쑤저우’를 주목하라
    베이징·상하이는 옛말…이젠 ‘쑤저우’를 주목하라

    기회의 대륙, 중국. 스타트업 창업을 꿈꾸는 전 세계의 젊은이들이 중국 진출을 꿈꾸는 이유다. 14억 인구를 기반으로 한 시장성과 구매력, 최근 수년 간 이어지는 국가적 장려·지원...

  • 스타트업이여, 전환사채를 알면 투자가 보인다
    스타트업이여, 전환사채를 알면 투자가 보인다

    투자를 갈망하는 스타트업이 알아야 할 투자의 디테일.

  • 정직한 이들에게 정당한 대가를, ‘달인 114’
    정직한 이들에게 정당한 대가를, ‘달인 114’

    중장비 중개 플랫폼 '달인 114'. 그런데 그 거친 곳을 누비는 대표가 20대 중반이라고?

  • 심사위원 마음을 얻기 위한 정부지원사업 계획서 작성법
    심사위원 마음을 얻기 위한 정부지원사업 계획서 작성법

    스타트업에게 '양날의 검'인 정부지원사업. 성공에 앞서 중요한 건 실패하지 않는 것이다.

  • “내가 창업한 이유는…” 새내기 청년 창업가의 고백
    “내가 창업한 이유는…” 새내기 청년 창업가의 고백

    중국 후베이성 출신의 서른 두 살 장청씨. 그에게 창업이란?

  • 온 국민이 여가로 행복한 그날까지, ‘프렌트립’
    온 국민이 여가로 행복한 그날까지, ‘프렌트립’

    고리타분하고 시시한 모임은 가라. 재미와 의미를 보장하는 플랫폼이 여기 있으니까.

  • ‘당신을 위한 밥상 주치의, 마켓온오프’(후편)
    ‘당신을 위한 밥상 주치의, 마켓온오프’(후편)

    더 건강한 내일을 위해 요리하고 연구하는 식생활 혁명의 현장.

  • 중국 내 스타트업 창업, 2030이 절반!
    중국 내 스타트업 창업, 2030이 절반!

    중국의 청년 창업가들은 무슨 꿈을 꾸고 있을까? 중국 창업 붐의 속내를 들여다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