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니가든-큐텐, 동남아 뷰티시장 진출 업무협약 체결
HOME > Startup > >
레이니가든-큐텐, 동남아 뷰티시장 진출 업무협약 체결
2019.05.24 17:13 by 이창희

레이니가든이 동남아 최대 온라인 쇼핑 플랫폼 큐텐(Qoo10)과 손잡고 현지 한류 패션과 뷰티시장 개척에 본격 착수했다.

빅데이터 분석 기반 패션 큐레이션 애플리케이션 ‘파페피포’를 운영하는 레이니가든(대표 노진우)은 지난 17일 싱가포르 Qoo10 본사에서 동남아 한류 패션, 뷰티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적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동남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큐텐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주요 동남아 국가에서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17일 싱가폴 큐텐 본사에서 ㈜레이니가든 노진우 대표(가운데)와 싱가포르 Qoo10 패션/뷰티그룹 이훈영 그룹장(왼쪽)이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레이니가든)

 

양측은 올해 파페피포-큐텐 시스템을 연동한 후 3분기 중 서비스 출시를 계획 중이다. 시스템 연동을 통해 파페피포에서 제공하는 패션·뷰티 상품이 큐텐에 자동 등록되며, 큐텐으로부터 해외 주문을 받으면 국내 파페피포 관리페이지에서 배송, 정산, CS에 이르는 업무를 ‘원스톱’으로 진행하는 식으로 운영된다.

레이니가든과 큐텐의 인연은 지난해 11월 코트라(KOTRA)에서 주관한 싱가포르 한류박람회(KBEE)에서 시작됐다. 이때 큐텐은 박람회 ‘피칭기업’으로 선정된 레이니가든에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양측은 경쟁력 있는 한류 패션, 뷰티 제품의 동남아 시장 진출 계획에 공감대를 형성해왔다. 이후 지난 6개월간 패션, 뷰티, V커머스 서비스 공급을 위한 시스템 연동과 공동마케팅을 목표로 협력 구조를 수립했다.

노진우 레이니가든 대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현재 제공하는 7만여 개 패션몰 상품과 국산 인기 뷰티 상품을 동남아 시장에 효과적으로 소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레이니가든은 올해 1월, 국내 1세대 브랜드 편집샵 ‘SPECIMEN’과 함께 합작법인 써드베이스를 설립했으며, 이를 통해 ‘SPECIMEN’이 제공하는 스트릿 브랜드까지 큐텐과 협력사업에 더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고 편집증도 없습니다.




Startup 더보기
  • 초고령화 시대, ‘건강’에 관심 갖는 스타트업
    초고령화 시대, ‘건강’에 관심 갖는 스타트업

    '오래' 보다 '건강하게' 사는 것이 먼저다.

  • 사각지대의 목소리를 UP시킨 스타트업들
    사각지대의 목소리를 UP시킨 스타트업들

    사회적기업이 하나로 모인 현장, 하나 소셜벤처 라이브

  • 블록체인 시장은 여전히 힘차게 굴러가고 있다
    블록체인 시장은 여전히 힘차게 굴러가고 있다

    우리에게 필요한 건 부정한 방법과 부정한 이들을 막는 것이지 이 기술 자체를 막는 것이 아니다.

  • 정부, ‘스타트업 규제와의 전쟁’ 칼 뽑다
    정부, ‘스타트업 규제와의 전쟁’ 칼 뽑다

    한국 스타트업의 규제 혁신, 기대해도 괜찮을까.

  • 문화·여행·취미…‘일상’ 스타트업이 뜬다
    문화·여행·취미…‘일상’ 스타트업이 뜬다

    대단하고 화려한 기술이 아니더라도 빛나는 스타트업이 있다.

  • 대기업? 스타트업? 신한 퓨처스랩 현장에서 답을 묻다
    대기업? 스타트업? 신한 퓨처스랩 현장에서 답을 묻다

    청년들이 가진 스타트업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키 위한 자리, 신한 퓨처스랩 채용박람회를 가다

  • 올해 상반기 신규 벤처투자액 사상 최고치…제 2의 '벤처 붐'
    올해 상반기 신규 벤처투자액 사상 최고치…제 2의 '벤처 붐'

    올해 상반기만 1조8996억원, 이미 지난해 투자액 절반 돌파…연간 4조원 규모 기대.

  • 약진하는 스티팝, 세계로 뻗어나가는 한국산 이모티콘
    약진하는 스티팝, 세계로 뻗어나가는 한국산 이모티콘

    주간 이용자 평균 성장률 14% 돌파, '시리즈 A' 브릿지 단계 투자를 유치, 이용자 20개국 7만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