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와 합정의 중심, 갤러리 카페 ‘아트아치’ 콰야 개인전 ‘편지’ 볼 수 있어
홍대와 합정의 중심, 갤러리 카페 ‘아트아치’ 콰야 개인전 ‘편지’ 볼 수 있어
2019.06.14 18:33 by 홍기준

6월 6일부터 7월 7일까지 서교동 갤러리 카페 ARTARCH(아트아치)에서 커피 한잔이면 콰야의 개인전 ‘편지’를 관람할 수 있다.

올해 초,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디노마드는 서울에서 가장 핫한 홍대와 합정을 잇는 ARTARCH(아트아치)라는 개선문을 세웠다.

아트아치는 시그니쳐 메뉴를 통해 카페 본연의 역할은 물론, 블랙앤화이트의 시크하고 투박한 벽면으로 작가 콰야(QWAYA)만의 무심하게 그린 듯 투박한 오일파스텔 색감에 시선을 집중시킨다.
 

콰야는 밤을 지나는 시간을 의미하는 과야(過夜)와 quiet, quest 등의 'Q'를 합하여 ‘콰야(QWAYA)’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는 일러스트 작가로, 일상 속에서 계속해서 생각이 나는 평범한 일상소재들을 작업으로 해소한다고 전했다. 그는 잔나비의 앨범 커버를 제작한 작가로 대중들에게도 친숙하다.

한편, 콰야는 아트아치에서 이달 6일, 8일 진행된 라이브 페인팅을 통해 ‘편지’와 작가가 평소에 작업을 하는 이유나 생각들을 담은 ‘보통 사람들’을 선보였다. 

콰야는 디노마드를 통해 오일파스텔 원데이클래스를 이달 15일, 23일에 진행한다.

그는 “정해진 규칙대로 잘 그리기보다는 편하게, 손이 가는대로 그려볼 예정이다”라며 규칙을 통해 접근하는 예술 방식이 아닌 편안하게 접근하는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 기회를 통해 미술 전공 학생 또는 취미로 미술을 배우고 싶은 성인까지, 자화상 혹은 소중한 사람을 좀 더 전문적으로 그려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필자소개
홍기준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한국 이커머스의 중동 상륙작전 ‘아부하킴’②
    한국 이커머스의 중동 상륙작전 ‘아부하킴’②

    동양엔 '진인사대천명'이 있다면, 중동에는 '인샬라'가 있다.

  • 청각장애인의 설리번 선생님, 발음교정 서비스 ‘바름’을 만들다. ①
    청각장애인의 설리번 선생님, 발음교정 서비스 ‘바름’을 만들다. ①

    청각장애인을 위한 발음교정 서비스 출시, 스타트업 '딕션'을 알아보자.

  • 청각장애인의 설리번 선생님, 발음교정 서비스 ‘바름’을 만들다. ②
    청각장애인의 설리번 선생님, 발음교정 서비스 ‘바름’을 만들다. ②

    청각장애인 스타트업 대표가 세상에 기여하는 방식, 귀를 기울여보자.

  • 쿠팡은 왜 음식 배달까지 하려는 걸까?
    쿠팡은 왜 음식 배달까지 하려는 걸까?

    배민과 요기요에 도전장을 던진 쿠팡이츠. 배달앱 시장의 지각변동 여부는?

  • ‘당신을 위한 밥상 주치의, 마켓온오프’(전편)
    ‘당신을 위한 밥상 주치의, 마켓온오프’(전편)

    식생활 개선을 위한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식생활 혁명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 마중물이 필요해? 정부지원사업 합격을 위한 십계명
    마중물이 필요해? 정부지원사업 합격을 위한 십계명

    '돈 걱정'에서 벗어날 수 없는 창업자를 위해 정부지원사업의 합격 노하우를 들어본다.

  • 중국 내 스타트업 창업, 2030이 절반!
    중국 내 스타트업 창업, 2030이 절반!

    높은 연봉에 정년이 담보되는 안정적인 분위기의 직장을 퇴사하고, 불확실한 미래에 투자하려는 중국 청년들. 국가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마르지 않는 샘물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는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