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주부ㆍ학생ㆍ자영업자도 혜택 누리는 ‘My급여클럽’ 출시
신한은행, 주부ㆍ학생ㆍ자영업자도 혜택 누리는 ‘My급여클럽’ 출시
2019.06.18 16:37 by 유선이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정기적인 소득이 있는 누구에게나 수수료를 면제하고 포인트를 지급하는 ‘My급여클럽’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특정일 급여가 들어와야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존의 급여통장 개념에서 탈피하여 ▲매월 생활비를 받는 주부 ▲부모님께 용돈 받는 학생 ▲카드매출을 수령하는 자영업자 ▲은퇴 이후 연금을 수령하는 어르신까지 전 세대에 걸쳐 ‘My급여클럽’을 통해 급여고객의 혜택을 누릴 수 있는 ‘My급여클럽’을 선보였다.

 

정기 급여 소득자는 비대면 채널을 통해 본인 계좌 중 하나를 급여계좌로 지정하여 매월 특정일을 선택하고, 비정기적인 소득자는 급여계좌를 선택하기만 하면 급여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 가입절차도 간소화 했다.

 

신한은행은 ‘My급여클럽’을 통해 급여 통장을 등록한 고객에게 기존 급여통장 보유자들이 받아왔던 수수료 면제, 환율 및 금리우대 혜택은 물론 매월 추첨 ‘월급봉투’ 이벤트와 다양한 포인트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My급여클럽’에서 정한 요건을 충족한 고객은 다음 달 5일에 “월급봉투”라는 응모권을 제공하며 추첨을 통해 응모권 1개당 최고 2백만 포인트(또 한번의 월급)를 포함한 다양한 금액의 포인트를 받게 된다.  고객이 받은 ‘월급봉투’ 포인트 중 일부를 기부하면 신한은행도 고객이 기부한 포인트의 50%를 더해 고객명의로 함께 기부하여 연말정산시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My급여클럽” 가입 이후 신규로 카드 결제, 보험료, 통신요금을 급여계좌에서 자동이체한 고객을 대상으로 각 항목당 매월 100포인트(최대 400P)를 1년간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을 주거래로 사용하면서 혜택을 받지 못하는 고객들을 위해 소득있는 누구나 지속적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클럽 개념을 적용했다”며 “특히 고객퍼스트 관점에서 고객이 스스로 급여계좌와 급여일을 디지털로 손쉽게 등록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고 전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잠재력과 한계가 공존, 스타트업 재팬을 톺아보다
    잠재력과 한계가 공존, 스타트업 재팬을 톺아보다

    걸음마를 시작한 일본 스타트업의 생태계, 전격 분석!

  • 투정 대신 도전, 어느 20대 여성의 창업 성공담
    투정 대신 도전, 어느 20대 여성의 창업 성공담

    중국 대도시의 물가는 가히 살인적이다. 매년 꾸준히 오르고 있는 임금 인상도 대안이 될 수 없을 정도다. 중국의 많은 젊은이들이 창업 전선에 뛰어들게 된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