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오피스 가라지(GARAGE), 미니창고 다락과 업무 협약 체결
HOME > Startup > >
공유오피스 가라지(GARAGE), 미니창고 다락과 업무 협약 체결
2019.06.21 14:17 by 이창희

1인 크리에이터와 소규모 스타트업을 위한 코워킹스페이스 '가라지(GARAGE, 대표 백기민)'와 프리미엄 도심형 미니창고 브랜드 '다락(대표 홍우태)'과 21일 업무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에 따르면 이번 제휴를 통해 가라지 멤버들은 미니창고 다락 전 지점을 최대 40% 할인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대상 유닛도 슬림, 큐브, 스몰, 미디움, 라지로 제한 없이 전 사이즈 선택이 가능하다. 사용 기간 연장 시에도 할인이 적용된다.

반대로 다락 고객들이 가라지 공간을 이용하게 될 경우에도 가격 혜택 및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 받을 수 있다. 가라지와 미니창고 다락 모두 강남권을 중심으로 지점이 분포돼 있기 때문에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기에 용이하다. 양사는 각 사의 지점 확대와 더불어 서비스 지역도 함께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사진: 가라지)
(사진: 가라지)

가라지는 1인 크리에이터와 소규모 스타트업에 특화된 업무 공간을 제공하는 코워킹스페이스로 물리적 공간뿐만 아니라 마케팅, 사업 컨설팅, 채용, 프로젝트 매칭 등 고객 중심의 다양한 업무 지원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지난 2월 강남점 오픈에 이어 강남권을 중심으로 계속해서 지점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미니창고 다락은 원하는 크기의 공간에 필요한 기간만큼 물건을 보관하고 24시간 언제든 이용 가능한 도심형 공유 창고 서비스다.

가라지 제휴 담당자는 “짐 보관을 위해 추가 공간을 확보할 때 드는 시간과 비용이 업무에만 집중해야 하는 스타트업에는 큰 부담을 작용할 수 있다"며 "이번 업무 제휴 협약을 통해 가라지 멤버들이 강남권 안에서 손쉽게 셀프스토리지 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고 편집증도 없습니다.




Startup 더보기
  • 요동치는 배달 앱 시장,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
    요동치는 배달 앱 시장,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

    규모 3조원의 시장. 승리자는 누가 될 것인가.

  • ‘플랫폼은 지겹고, 한국은 좁다’, 2019 글로벌 스타트업 스쿨 현장
    ‘플랫폼은 지겹고, 한국은 좁다’, 2019 글로벌 스타트업 스쿨 현장

    한국무역협회의 글로벌 스타트업 양성 프로그램, ‘2019 글로벌 스타트업 스쿨’ 성황리에 막을 올리다.

  • 한세대가 수시모집 1차에서 7배수를 뽑는 이유
    한세대가 수시모집 1차에서 7배수를 뽑는 이유

    더 공정하고 합리적인 신입생 선발 방법을 고민하다.

  • 20개국 200개 스타트업 한 자리에…‘스타트업 서울 2019’
    20개국 200개 스타트업 한 자리에…‘스타트업 서울 2019’

    서울에서 열리는 글로벌 스타트업 이벤트. 외국으로 나갈 여유가 없다면, 놓칠 수 없는 기회다.

  • ‘글로벌 강소대학’ 급부상하는 한세대… 2020년도 수시모집 어떻게?
    ‘글로벌 강소대학’ 급부상하는 한세대… 2020년도 수시모집 어떻게?

    ‘취업’과 ‘외국어’를 무기로 내세운 한세대의 수시 전략을 알아보자.

  • “신념을 가진 자, 솔루션을 얻으리라”
    “신념을 가진 자, 솔루션을 얻으리라”

    제 8회 정주영창업경진대회에서 만난 ‘신념 만땅’ 창업자 3선

  • 배민vs요기요vs쿠팡이츠…시작된 ‘배달 앱 삼국지’ 빅뱅
    배민vs요기요vs쿠팡이츠…시작된 ‘배달 앱 삼국지’ 빅뱅

    3조원 규모의 배달 앱 시장, 3파전의 최종 승자는 누가 될까.

  • 초고령화 시대, ‘건강’에 관심 갖는 스타트업
    초고령화 시대, ‘건강’에 관심 갖는 스타트업

    '오래' 보다 '건강하게' 사는 것이 먼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