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전기, 출시 1주년 맞이한 18V BLA 임팩트 시리즈 구매 고객 대상 감사 이벤트
계양전기, 출시 1주년 맞이한 18V BLA 임팩트 시리즈 구매 고객 대상 감사 이벤트
2019.07.01 12:00 by 김미정

해성그룹의 전동공구 및 자동차용 모터 제조 전문기업 계양전기㈜(대표 정한수)가 오는 7월 1일(월)부터 7월 31일(수)까지 한 달 동안 18V BLA 충전 임팩트 시리즈 출시 1주년을 기념하는 고객 감사 이벤트를 시행한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대상 기종은 충전 임팩트드라이버 ID18BLA, 드라이버렌치겸용 DW18BLA, 렌치 IW18BLA 3기종(베어툴 제외)이며, 행사 기간 중 해당 제품을 구매한 후 홈페이지에 제품 등록을 마친 고객에게 아이더 박보검 티셔츠를 증정한다.

지난해 6월 처음 선보여진 18V BLA 충전 임팩트 시리즈 3기종은 강력한 파워와 검정색 디자인, 기존 제품과의 우수한 배터리 호환성 등이 전문가 고객에게 좋은 평을 받으며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이번 이벤트에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계양전기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 간단한 제품 등록 절차를 마쳐야 한다. 홈페이지 우측 상단에 ‘구입 제품등록 바로 가기’ 메뉴를 클릭한 후 로그인(비회원일 경우 회원가입)을 한 뒤 제품기종과 제조번호, 구입일, 구입처 등의 정보를 입력하고 구매 시 받은 영수증 파일을 첨부하면 된다. 제품 등록을 완료하기 위해서는 구매 영수증을 첨부하는 것이 필수이므로, 구매 영수증은 잘 보관하는 것이 좋다. 

계양전기 관계자는 “18V BLA 충전 임팩트 시리즈 출시 1주년을 기념해 당사의 제품을 사랑해준 고객들을 위해 티셔츠 사은품을 증정하는 특별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향후 당사는 보다 시장 지향적인 제품을 개발해 더욱 많은 고객이 신뢰하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BLA 임팩트 시리즈는 임팩트 드라이버와 렌치 사용 현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되는 파워를 월등하게 향상해 더욱 빠른 체결과 해체 작업을 가능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실제 ID18BLA의 최대토크는 210N.m로 기존 제품 대비 17% 수준으로 파워가 업그레이드 됐다.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동급 기종의 최대 출력(170~190N.m)과 비교해 파워가 월등하다. 

강력한 회전력을 견딜 수 있는 뛰어난 내구성의 기어박스와 5.0Ah 배터리도 기본으로 구성돼 최고의 작업 효율과 내구성을 자랑한다. 오랜 시간 일정하고 강한 힘을 유지해 작업이 편리하다. 동급 대비 콤팩트한 사이즈와 가벼운 무게, 인체 공학적 설계를 통해 작업 피로도를 줄이고 능률을 향상시킨 것도 장점이다. 

사용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기능도 호평 된다. ASC(Auto Stop Control) 기능이 대표적으로, ‘ID18BLA’와 ‘DW18BLA’ 모델에 적용된 ASC 기능은 철재용 직결 피스 작업 시 나사의 부러짐 또는 머리 뭉개짐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체결상태를 인식해 자동으로 작동을 멈춰준다. ‘IW18BLA’ 모델에 적용된 ASC기능은 너트 해체 작업 시 너트가 거의 다 풀리면 자동으로 작동을 멈춰 안전성과 작업성을 높여준다. 

철저한 품질 테스트 시스템을 거쳐 내구성을 입증한 것도 눈에 띈다. 약 3개월에 걸쳐 2단계의 전문가 그룹 사용자에게 철저히 검증하는 과정을 통해 사용자의 니즈를 대폭 반영했다. 또한 출시 전에 가속 수명 및 한계 수명 시험을 진행해 사용기간 경과에 따른 성능 변화 점검도 완료했다. 이를 통해 기존 제품과 비교해 월등한 내구성을 갖출 수 있었다. 생산 및 조립된 제품을 전수검사 해 한번 더 확인하는 까다로운 품질 검증 시스템을 바탕으로 최상의 품질력을 선사한다.

필자소개
김미정

자신에게 가장 객관적인 사람이 되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최근 '위워크'의 파산으로 공유오피스 업계의 걱정은 높아지고 기대감은 떨어졌다. 하지만 희망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지난해와 올해 연달아 수백억원의 투자를...

  •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정부의 인위적인 유니콘 육성, 과연 올바른 방향일까.

  •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팁스 인프라의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확산이 기대.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인구 1000만 도시 서울의 역량을 결집시켜 콘텐츠와 문화를 만드는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했다.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