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씽 차단 솔루션 제공하는 ‘시큐어앱’, 피해자 구제 위해 24시간 무료 상담 지원
몸캠피씽 차단 솔루션 제공하는 ‘시큐어앱’, 피해자 구제 위해 24시간 무료 상담 지원
2019.07.21 13:00 by 홍기준
(사진제공 = 시큐어앱)
(사진제공 = 시큐어앱)

작년 한 해 동안 발생한 인터넷 사기 및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사이버 범죄가 11만건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하루 평균 400건에 가까운 수치다. 그중에는 인터넷 사기가 전체 사이버범죄의 76%를 차지한 가운데 신뢰를 기반으로 피해자의 정보를 빼돌리는 이른바 ‘피싱’ 수법이 1년 새 3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청이 발표한 ‘2018년 3분기 사이버위협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3분기까지 발생한 사이버 범죄는 총 10만 8825건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인터넷 사기가 8만 2716건(7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이버 명예훼손 1만 1236건(10.3%), 사이버 금융범죄 3786건(3.5%), 사이버 저작권 침해 3128건(2.9%), 사이버 도박 2437건(2.2%), 해킹 1669건(1.5%), 기타 3854건(3.6%) 순이었다.

대폭 증가한 부분은 피싱 수법이다. 피씽 수법은 2017년 392건에서 2018년 1195건으로 3배 넘게 증가했다. 특히 몸캠피씽은 재작년과 작년에 집계된 수는 비슷하지만 피해자가 올해는 대폭 증가했다. 해당 범죄의 피해자는 수치심에 신고를 망설이고 있는 경우도 많아 실제 피해량은 더욱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가운데 모바일 보안 선두주자 업체인 시큐어앱에서 24시간 긴급상담센터를 구축하여 무료로 상담을 지원하며 몸캠피씽에 노출된 피해자들을 구제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IT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보안팀에서는 몸캠피씽 신종 수법과 행동 패턴을 분석하여 빅데이터 기반의 몸캠피싱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동영상 유포 차단 솔루션과 24시간 대응서비스 등의 맞춤형 해결 방안을 제공하고 있다.

시큐어앱 보안팀의 한 관계자는 “몸캠피싱에 당했다면 피싱 협박범에 대응할 것이 아니라 보다 신속히 보안 업체와 경찰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이후 해당 보안업체에서 얼마만큼 빠르게 악성코드를 분석하여 유출된 정보를 회수하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스타트업 ‘두 규제 이야기’
    스타트업 ‘두 규제 이야기’

    정부 차원의 독려 속에 창업 열기가 날로 더해가고 있지만 정작 현장이 느끼는 온도차는 크다. 각종 예산과 정책 등 지원과는 별개로 여전히 창업가들의 발목을 잡는 크고 작은 규제들 ...

  • 애플, AI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2억불에 인수
    애플, AI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2억불에 인수

    아이폰·아이패드·애플워치에 AI 칩이 탑재될까?

  •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에 둥지 튼 ‘스타트업’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에 둥지 튼 ‘스타트업’

    대기업의 대형 멀티숍에 메이커 스타트업만을 위한 섹션이 마련됐다!

  • 2020년 유튜브에서는 무슨 일이 생길까?
    2020년 유튜브에서는 무슨 일이 생길까?

    이제 유튜브가 없는 세상은 상상하기 힘들다. 올해 영상콘텐츠 소비문화의 흐름은 어떻게 될까?

  • 네이버웹툰, AI 스타트업 비닷두 인수
    네이버웹툰, AI 스타트업 비닷두 인수

    컴퍼니AI, 폴라이언트 이어 D2SF 출신 3번째 엑시트.

  • 구글 스타트업캠퍼스, 글로벌 진출 스타트업 모집
    구글 스타트업캠퍼스, 글로벌 진출 스타트업 모집

    정기 모집에서 상시 모집으로 변경. 대상은 1년 내 해외진출 목표로 하는 팀.

  • 라스베이거스를 떠나며: CES 2020에서 얻어낸 성과들
    라스베이거스를 떠나며: CES 2020에서 얻어낸 성과들

    세계 최대 소비자가전 전시회 ‘CES 2020’, 올해 국내 참가 기업들의 성과를 분석한다.

  • 데이터 3법 통과…데이터 비즈니스의 시대
    데이터 3법 통과…데이터 비즈니스의 시대

    1년을 넘게 지체돼 왔던 ‘데이터 3법’이 드디어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