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소비자가 뽑은 농식품 상생협력 우수기업’ 선정
국순당, '소비자가 뽑은 농식품 상생협력 우수기업’ 선정
2019.09.19 13:43 by 유선이
사진=국순당
사진=국순당

 

국순당이 ‘소비자가 선정한 농업-기업간 농식품 상생협력 우수기업’에 선정되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농림축산식품부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이 주최했으며 사단법인 소비자공익네트워크가 주관했다.

농식품부에서 선정한 상생협력 우수기업을 대상으로 상생협력 노력도, 상생협력 성과도, 부가가치 창출도 등을 소비자패널 평가와 전문가 평가 등 2차례의 평가를 통해 선정했다. 선정 기념식은 지난 1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됐다.

국순당은 우리 농산물을 원료로 백세주, 고구마증류소주 려(驪), 명작 복분자 등 다양한 우리 술을 개발했다. 또 국순당은 농민과의 합작으로 농업법인을 설립해 농가의 소득 증대 및 지역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등 꾸준하게 농업-기업간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성과를 거둔 점이 인정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국순당은 국내 최초로 양조 전용 쌀인 설갱미를 개발하고 농가와 약속재배를 통해 수매해 우리 농산물 재배농가의 경쟁력 배양과 소득 안정화에 기여했다. 이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받았다. 국순당은 설갱미를 사용해 백세주, 백세주 담, 자양 백세주 등을 생산하고 있다.

또 국순당은 복분자 산지인 전라북도 고창의 복분자 생산 농가와 공동출자한 농업회사법인 ‘국순당고창명주’를 설립하고 ‘명작 복분자’를 개발해 국내는 물론 수출까지 나서고 있다.

이외에도 국순당은 여주시 및 여주 고구마 농가와 공동출자하여 농업법인 ‘국순당여주명주’를 설립하고 지역특산주인 고구마 증류소주 려(驪)를 개발했다. 증류소주 려(驪)는 선물세트와 려 25도, 려 40도 등 다양한 제품이 판매 중이다.

국순당여주명주는 농가의 소득 증대 및 지역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어 지난 2017년 장관상을 받았다.

국순당 관계사는 “국순당은 농업과 기업간 상생협력을 통한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우리 술 개발을 꾸준하게 해왔으며 백세주, 고구마 증류소주 려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우리 술 개발로 농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인구 1000만 도시 서울의 역량을 결집시켜 콘텐츠와 문화를 만드는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했다.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

  • 페이스 조절 들어간 中공산당  "정부 힘 빼고 창업자 자율성 높인다"
    페이스 조절 들어간 中공산당 "정부 힘 빼고 창업자 자율성 높인다"

    반드시 알아둬야 할 중국의 新창업 정책을 소개한다.

  • 마켓온오프가 출시한 슈퍼덮밥소스 4종, 크라우드 펀딩 통해 저력 과시
    마켓온오프가 출시한 슈퍼덮밥소스 4종, 크라우드 펀딩 통해 저력 과시

    간편식인듯, 간편식 아닌, 간편식 같은 덮밥소스 출현!

  • 흔한 스타트업 뉴비들의 패기
    흔한 스타트업 뉴비들의 패기

    3년 차 스타트업의 짠내나는 일기, 그 첫번째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