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2019 헬스케어 빅데이터 심포지엄 개최
차 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2019 헬스케어 빅데이터 심포지엄 개최
2019.09.23 23:22 by 임한희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차 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은 오는 10월 10일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 국제회의실에서 ‘2019 헬스케어 빅데이터 심포지엄(2019 Healthcare Big Data Symposium, HBS)’을 개최한다고 23일 알려왔다.

올해로2회를 맞이하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헬스케어 빅데이터와 관련된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의료·제약 분야에서의 헬스케어 빅데이터의 활용 사례를 공유하고 강의와 토론을 진행한다.

첫번째 세션에서는 서울대학교 윤형진 교수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을 통해 진행되는 서울대학교병원 컨소시엄의 마이헬스데이터(MyHealthData)에 대해 소개한다. 또 한국개발연구원 김정욱 센터장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염창열 팀장이 중소벤처기업부에 진행하는 헬스케어 분야 규제자유특구 사업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주요 AI사업 추진 현황을 각각 소개한다.

‘빅데이터를 마주한 의사들’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두번째 세션에서는 분당차병원 안과 남상민 교수, 건양대학교 이비인후과 김종엽 교수, 에임메드 김수진 실장이 빅데이터 관련한 본인들의 경험담을 공유하고, 대한의사협회 송명제 이사와 발표자들이 패널로 참가해 ‘4차 산업혁명과 의료인의 역할 변화’라는 주제로 토크 콘서트를 연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리드브레인 김혁기 이사, IQVIA/코아제타 이홍기 이사, 헬스올 도형호 대표, 엠투웬티 김진길 대표와 카이언스 장진웅 대표가 의료 및 제약산업에 빅데이터가 어떻게 적용되고 활용되고 있는지 소개한다.

심포지엄의 총 책임자인 차 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정보의학교실 한현욱 교수는 “최근 정보의학 분야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산업계, 학계와 정책관계자들이 모이는 장을 마련 했다”며 “헬스케어 빅데이터 관련 정책, 의료분야 및 제약분야에서의 역할과 활용 사례 등 유익한 정보가 공유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차 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과 강원테크노파크, 대구테크노파크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후원한다. 사전 등록은 무료이며, 홈페이지를 통해서 신청할 수 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베이징·상하이는 옛말…이젠 ‘쑤저우’를 주목하라
    베이징·상하이는 옛말…이젠 ‘쑤저우’를 주목하라

    대도시라는 '이름값' 보단 임대료와 인건비의 '실리'가 중요하다.

  • ‘타다 논란’의 재구성으로 본 한국 모빌리티의 암울한 미래
    ‘타다 논란’의 재구성으로 본 한국 모빌리티의 암울한 미래

    타다와 택시 업계의 충돌. 우왕좌왕하는 정부의 무능. 어두워지는 한국 모빌리티 시장의 미래.

  • 스타트업 지원 수도권 편중 문제없나
    스타트업 지원 수도권 편중 문제없나

    사람도 돈도 ‘너도 나도 서울로’. 스타트업 58.4%, 지원사업 56.6%, 팁스 75.6%가 수도권에 집중.

  • 탄력 혹은 탄식…대기업과 손잡은 스타트업의 운명
    탄력 혹은 탄식…대기업과 손잡은 스타트업의 운명

    스타트업에게 대기업이란? 안전장치가 없다면 비즈니스의 근간이 흔들릴 수도 있다.

  • 다가오는 ‘주 52시간 근무제’, 스타트업은 얼마나 준비됐나
    다가오는 ‘주 52시간 근무제’, 스타트업은 얼마나 준비됐나

    20개월 후에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전면 시행된다. 스타트업은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 60대 퇴역 군인, '가상현실' 통해 인생 2막 펼치다
    60대 퇴역 군인, '가상현실' 통해 인생 2막 펼치다

    "내 나이가 어때서, 스타트업하기 딱 좋은 나이지!"

  • 세계의 주목 받는 한국 AI 스타트업, 2300억에 EXIT!
    세계의 주목 받는 한국 AI 스타트업, 2300억에 EXIT!

    국내 AI 스타트업이 역대 최고액으로 EXIT, 韓 스타트업의 기술력이 대내외적으로 증명됐다.

  • 수도권 집중에 맞선 ‘지방의 반란’ 시작되나
    수도권 집중에 맞선 ‘지방의 반란’ 시작되나

    수도권 중심의 스타트업 생태계. ‘자력갱생’을 외치는 지방의 반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