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의원 "무능한 수영연맹 이사회, 수사의뢰·관리단체 지정 검토해야"
김영춘 의원 "무능한 수영연맹 이사회, 수사의뢰·관리단체 지정 검토해야"
2019.10.14 12:05 by 김주현
김지용 수영연맹 회장(사진=대한수영연맹 홈페이지 캡처)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수영연맹 이사회에 대해 수사당국의 수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진행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대한체육회·국민체육진흥공단 등 5개 기관 국정감사에서 수영연맹에 대해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우리나라 선수들은 유니폼에 테이프를 덧대고 매직펜으로 KOREA 적은 유니폼을 입게 되는 등 국제적인 망신을 받은 바 있다. 

이 사태에 대해 김 의원은 "수영연맹의 후원사 번복과 늦은 계약체결과 후원사 아레나의 국제규정에 맞지 않은 유니폼 납품과 수영연맹에 대한 갑질, 그리고 수영연맹 이사회의 무능하고 무책임한 결과 때문으로 드러났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불투명한 후원사 선정 과정으로 재정손실을 초래한 수영연맹 회장단과 이사회에 대한 수사당국의 수사를 촉구하며 관리단체 지정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영연맹 이사회, 후원사 선정 번복해 13억8000만원 손실 초래

김 의원에 따르면 이사회는 마케팅 대행사 브리온에게 수익사업 독점권을 줬다. 브리온은 기존의 3배 이상 많은 후원금 협의해왔으나 경기인 출신 이사들을 중심으로 국내업체 배럴의 인지도를 문제 삼으며 결국 후원사 선정을 백지화하고 입찰을 통해 아레나와 다시 수의계약 했다. 당초 2019년 3월 11일 6차 이사회 서면의결로 선정한 후원사인 스피도와 배럴과 계약했으면 3년간 현금과 현물 총 40억 2천만원 받을 수 있었으나, 아레나와 다시 계약하여 결국 2년 계약으로 13억만 받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13억8천만 원의 손실을 본 것은 가능한 수익을 확대해야 될 이사회가 업체 인지도 이유로 후원사 선정 의결까지 해놓고 번복하여 재정손실을 초래한 것은 직무유기에 해당”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로 일부 이사들은 아레나를 선정하기 위해 반대 입장인 이사에게 비리의혹을 제기하는 등 갈등을 조장하여 경기인 중심으로 집요하게 후원사 선정을 백지화 시켰다. 심지어 이사 중 한 명은 현 아레나 대표이사의 친형인 것으로 드러난바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당초 마케팅 대행사 브리온이 협의해 온 후원사로 가능한 업체는 스피도와 배럴, 그리고 아레나 세 곳 뿐이었다. 그런데 이사회가 스피도와 배럴 두 업체를 버리고 다시 경쟁입찰을 냈다는 건 사실상 아레나에게 대놓고 사인을 보낸 셈이다. 실제로 1·2차 아레나만 응찰했고 결국 수의계약으로 후원사 계약을 했다.

 

◆이사회 의결 없이 중도 계약해지... 9억원 추가 손실

이 뿐만이 아니다. 2018년9월18일 수영연맹이 마케팅대행사 브리온과 계약체결시 브리온이 수영연맹에 9억원 상당의 수익을 보장하기로 했고 계약의 중도해지 시에도 보장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2019년5월7일 수영연맹은 김지용 회장과 일부 부회장 단과 함께 브리온과 이사회 안건보고나 회의록도 없는 사실상 비밀 미팅을 가졌으며 이때 중도 계약종료를 결정했다. 그리고 이틀 뒤 5월 9일 브리온은 “쌍방은 향후 어떠한 계약상·법률상 책임을 묻지 않는다”는 합의요청 공문을 보내왔고, 일주일 뒤 수영연맹이 동의하면 5월21일 최종 계약종료에 합의했다. 

문제는 수영연맹이 왜 중도 계약종료를 합의해줬는지가 의문이다. 당초 브리온은 수영연맹에 중도 계약종료 되더라도 수익을 보장했지만, 수영연맹은 아무 조건도 없이 채무를 탕감해준 셈이다.

김 의원은 “연맹에 손실을 준 것은 업무상 배임과 직무유기에 해당”된다며 이에 대한 수사당국의 수사가 필요하다며 “바닥에 떨어진 수영연맹의 신뢰를 회복하고 다시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관리단체 지정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베이징·상하이는 옛말…이젠 ‘쑤저우’를 주목하라
    베이징·상하이는 옛말…이젠 ‘쑤저우’를 주목하라

    대도시라는 '이름값' 보단 임대료와 인건비의 '실리'가 중요하다.

  • ‘타다 논란’의 재구성으로 본 한국 모빌리티의 암울한 미래
    ‘타다 논란’의 재구성으로 본 한국 모빌리티의 암울한 미래

    타다와 택시 업계의 충돌. 우왕좌왕하는 정부의 무능. 어두워지는 한국 모빌리티 시장의 미래.

  • 스타트업 지원 수도권 편중 문제없나
    스타트업 지원 수도권 편중 문제없나

    사람도 돈도 ‘너도 나도 서울로’. 스타트업 58.4%, 지원사업 56.6%, 팁스 75.6%가 수도권에 집중.

  • 탄력 혹은 탄식…대기업과 손잡은 스타트업의 운명
    탄력 혹은 탄식…대기업과 손잡은 스타트업의 운명

    스타트업에게 대기업이란? 안전장치가 없다면 비즈니스의 근간이 흔들릴 수도 있다.

  • 다가오는 ‘주 52시간 근무제’, 스타트업은 얼마나 준비됐나
    다가오는 ‘주 52시간 근무제’, 스타트업은 얼마나 준비됐나

    20개월 후에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전면 시행된다. 스타트업은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 60대 퇴역 군인, '가상현실' 통해 인생 2막 펼치다
    60대 퇴역 군인, '가상현실' 통해 인생 2막 펼치다

    "내 나이가 어때서, 스타트업하기 딱 좋은 나이지!"

  • 세계의 주목 받는 한국 AI 스타트업, 2300억에 EXIT!
    세계의 주목 받는 한국 AI 스타트업, 2300억에 EXIT!

    국내 AI 스타트업이 역대 최고액으로 EXIT, 韓 스타트업의 기술력이 대내외적으로 증명됐다.

  • 수도권 집중에 맞선 ‘지방의 반란’ 시작되나
    수도권 집중에 맞선 ‘지방의 반란’ 시작되나

    수도권 중심의 스타트업 생태계. ‘자력갱생’을 외치는 지방의 반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