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이재광 사장, 관용차량 시트 교체 비용이 1200만 원 ?... 혈세로 '황제의전' 논란
HUG 이재광 사장, 관용차량 시트 교체 비용이 1200만 원 ?... 혈세로 '황제의전' 논란
2019.10.14 15:39 by 김주현
사진=HUG
이재광 사장(사진=HUG 홈페이지 캡처)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이 관용차량의 시트를 최고급 사양의 VIP 의전용 시트로 교체하는데 1200만 원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현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진행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사장에 대해 신규 업무용 차량의 내부 개조 비용으로 1243만 원을 사용했다며 "도저히 국민들이 납득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이 사장은 기존 차량(제네시스G330)의 임차기간이 만료되지 않았음에도 추가로 업무용 차량(카니발)을 임차했다. 이 때문에 기존 제네시스 차량의 임차료 933만 원이 낭비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이 사장은 취임 직후 '의전 및 장거리 운행' 목적으로 신규 임차한 카니발 차량의 2열시트를 의전용 시트로 교체했다.

세부적으로 이 사장은 해당 차량 개조에 지난해 5월 759만 원을 사용했으며, 두 달여만인 같은해 7월 484만 원을 추가로 지출했다. 합계 총 1243만 원이다.

사진=이현재 의원실 제공

이 의원은 "1243만 원이면 경차 가격 수준인데 도대체 차량 의자에만 이 비용을 쓸 수가 있느냐"며 "이것이 차량 시트인지 비행기 비즈니스 좌석인지 구분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해당 차량은 리스이기 때문에 반납 시에 복구비용이 추가로 지출된다"며 "결국 국민혈세로 형성된 주택도시기금을 독점운용하고 분양보증을 독점하는 금융기관 수장으로서 혈세를 낭비한 셈"이라고 강조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베이징·상하이는 옛말…이젠 ‘쑤저우’를 주목하라
    베이징·상하이는 옛말…이젠 ‘쑤저우’를 주목하라

    대도시라는 '이름값' 보단 임대료와 인건비의 '실리'가 중요하다.

  • ‘타다 논란’의 재구성으로 본 한국 모빌리티의 암울한 미래
    ‘타다 논란’의 재구성으로 본 한국 모빌리티의 암울한 미래

    타다와 택시 업계의 충돌. 우왕좌왕하는 정부의 무능. 어두워지는 한국 모빌리티 시장의 미래.

  • 스타트업 지원 수도권 편중 문제없나
    스타트업 지원 수도권 편중 문제없나

    사람도 돈도 ‘너도 나도 서울로’. 스타트업 58.4%, 지원사업 56.6%, 팁스 75.6%가 수도권에 집중.

  • 탄력 혹은 탄식…대기업과 손잡은 스타트업의 운명
    탄력 혹은 탄식…대기업과 손잡은 스타트업의 운명

    스타트업에게 대기업이란? 안전장치가 없다면 비즈니스의 근간이 흔들릴 수도 있다.

  • 다가오는 ‘주 52시간 근무제’, 스타트업은 얼마나 준비됐나
    다가오는 ‘주 52시간 근무제’, 스타트업은 얼마나 준비됐나

    20개월 후에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전면 시행된다. 스타트업은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 60대 퇴역 군인, '가상현실' 통해 인생 2막 펼치다
    60대 퇴역 군인, '가상현실' 통해 인생 2막 펼치다

    "내 나이가 어때서, 스타트업하기 딱 좋은 나이지!"

  • 세계의 주목 받는 한국 AI 스타트업, 2300억에 EXIT!
    세계의 주목 받는 한국 AI 스타트업, 2300억에 EXIT!

    국내 AI 스타트업이 역대 최고액으로 EXIT, 韓 스타트업의 기술력이 대내외적으로 증명됐다.

  • 수도권 집중에 맞선 ‘지방의 반란’ 시작되나
    수도권 집중에 맞선 ‘지방의 반란’ 시작되나

    수도권 중심의 스타트업 생태계. ‘자력갱생’을 외치는 지방의 반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