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창립 51 주년 맞아 CI 변경 및 홈페이지 리뉴얼 공개
동국제약, 창립 51 주년 맞아 CI 변경 및 홈페이지 리뉴얼 공개
2019.10.15 19:32 by 임한희
사진=동국제약 창립 51주년 기념식
사진=동국제약 창립 51주년 기념식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동국제약(대표이사 오흥주)은 창립 51주년을 맞는 15일, 새로운 기업 CI(Corporate Identity)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Our Passion, Your Health’라는 기업의 경영이념과 함께, 새롭게 정리된 ‘창조’, ‘소통’, ‘정성’의 핵심 가치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토탈헬스케어 그룹’으로 도약하고자 하는 지향점을 젊고, 현대적인 감각으로 디자인했다.

새로운 CI의 ‘ㄷ’과 ‘ㄱ’은 인류의 건강과 행복을 위한 동국제약의 철학과 열정을, 그 중심에 위치한 워드마크는 세계인과 함께하는 브랜드 ‘동국’을 상징한다. 또한, 브랜드 색상인 그린과 블루는 인류의 밝고 건강한 미래를, 딥블루 색상은 신뢰와 정중함을 의미한다.

사진=동국제약 신규 CI
사진=동국제약 신규 CI

동국제약 관계자는, “지난 50년 세월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고객과 함께, 인재와 함께, 최고의 일터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CI 변경과 동시에 동국제약은 기업 홈페이도 새롭게 오픈한다. 고객들과의 ‘교감’을 모티브로, 사용자 중심의 밝고 역동적인 컨셉으로 디자인 되었다. 특히, 창립 반세기를 넘은 동국제약의 발자취를 고객들에게 소개하는 ‘50주년 역사관’도 새롭게 마련했다.

동국제약은 1968년 10월 15일 설립되어, 창립 50년이던 2018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4천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일반의약품, 전문의약품, 헬스케어 그리고 해외수출 등 다양한 사업 부문에서의 신제품 개발 및 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지속적 성장을 위한 기반을 확대하고 있다.

사진=동국제약 기업 홈페이지
사진=동국제약 기업 홈페이지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베이징·상하이는 옛말…이젠 ‘쑤저우’를 주목하라
    베이징·상하이는 옛말…이젠 ‘쑤저우’를 주목하라

    대도시라는 '이름값' 보단 임대료와 인건비의 '실리'가 중요하다.

  • ‘타다 논란’의 재구성으로 본 한국 모빌리티의 암울한 미래
    ‘타다 논란’의 재구성으로 본 한국 모빌리티의 암울한 미래

    타다와 택시 업계의 충돌. 우왕좌왕하는 정부의 무능. 어두워지는 한국 모빌리티 시장의 미래.

  • 스타트업 지원 수도권 편중 문제없나
    스타트업 지원 수도권 편중 문제없나

    사람도 돈도 ‘너도 나도 서울로’. 스타트업 58.4%, 지원사업 56.6%, 팁스 75.6%가 수도권에 집중.

  • 탄력 혹은 탄식…대기업과 손잡은 스타트업의 운명
    탄력 혹은 탄식…대기업과 손잡은 스타트업의 운명

    스타트업에게 대기업이란? 안전장치가 없다면 비즈니스의 근간이 흔들릴 수도 있다.

  • 다가오는 ‘주 52시간 근무제’, 스타트업은 얼마나 준비됐나
    다가오는 ‘주 52시간 근무제’, 스타트업은 얼마나 준비됐나

    20개월 후에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전면 시행된다. 스타트업은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 60대 퇴역 군인, '가상현실' 통해 인생 2막 펼치다
    60대 퇴역 군인, '가상현실' 통해 인생 2막 펼치다

    "내 나이가 어때서, 스타트업하기 딱 좋은 나이지!"

  • 세계의 주목 받는 한국 AI 스타트업, 2300억에 EXIT!
    세계의 주목 받는 한국 AI 스타트업, 2300억에 EXIT!

    국내 AI 스타트업이 역대 최고액으로 EXIT, 韓 스타트업의 기술력이 대내외적으로 증명됐다.

  • 수도권 집중에 맞선 ‘지방의 반란’ 시작되나
    수도권 집중에 맞선 ‘지방의 반란’ 시작되나

    수도권 중심의 스타트업 생태계. ‘자력갱생’을 외치는 지방의 반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