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창립 95주년 기념 산행 실시
삼양그룹, 창립 95주년 기념 산행 실시
2019.10.20 23:31 by 임한희
삼양그룹 김윤 회장은 창립 95주년을 기념해 임직원 약 150여 명과 함께 산행을 실시했다. 김윤 회장이 산행 중 임직원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사진=삼양사)
삼양그룹 김윤 회장은 창립 95주년을 기념해 임직원 약 150여 명과 함께 산행을 실시했다. 김윤 회장이 산행 중 임직원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사진=삼양사)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삼양그룹(김윤 회장)은 창립 95주년을 맞아 김윤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150여명이 18일 경북 문경 조령산을 올랐다고 20일 밝혔다.

삼양그룹의 창립 기념 산행은 지난 2007년 청계산 등반을 시작으로 올해로 12회째를 맞았다. 김윤 회장은 매년 계열사 대표를 비롯한 주요 임원들과 신임팀장, 퓨쳐 리더(Future Leader), C&C(Change & Challenge)위원, 신입사원 등과 함께 산을 오르며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

김윤 회장과 함께 이번 산행에 참가한 직원들은 그룹의 미래와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인재들이다. 퓨쳐 리더는 그룹 내에서 차세대 리더로 양성하는 직원이다.

업무 성과뿐 아니라 역량, 리더십 등을 다면 평가해 선정된다. C&C위원회는 사내 문제 발굴, 제도 개선 등 그룹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모임으로 5년차 이상, 10년차 이하의 젊은 직원들로 구성됐다.

김윤 회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최근 빠르게 변화하는 국내외 환경을 정확히 파악하고 맡은바 임무를 다해줄 것”을 당부하며 “융·복합 및 오픈이노베이션을 전략을 통해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양그룹은 기업문화부터 사업포트폴리오에 이르기까지 그룹의 전 영역에서 변화와 혁신을 추진 하고 있다. 최근에는 ‘글로벌 시장 확대, 스페셜티(고기능성) 제품 확보, 신사업 추진’을 목표로 ‘융합,  오픈이노베이션, 디지털 혁신’에 주력하고 있다.

한편, 이날 등반 행사는 산행 후 인근 식당에서 창립 95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행사 후 마무리됐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문재인 정부가 현재 한국에 10개뿐인 유니콘을 무려 1000개까지 늘리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내놨다. 당장 10조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하겠다는 의지로,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 기조는 ...

  •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팁스 인프라의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확산이 기대.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인구 1000만 도시 서울의 역량을 결집시켜 콘텐츠와 문화를 만드는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했다.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

  • 페이스 조절 들어간 中공산당  "정부 힘 빼고 창업자 자율성 높인다"
    페이스 조절 들어간 中공산당 "정부 힘 빼고 창업자 자율성 높인다"

    반드시 알아둬야 할 중국의 新창업 정책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