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 쓰고 살아가는 모든 어른이에게 고함' from 펭수
교육이란 '살면서 배우는 것 그 자체'
'탈 쓰고 살아가는 모든 어른이에게 고함' from 펭수
2019.10.23 13:50 by 곽팀장

EBS 연습생인 펭귄 캐릭터 '펭수'의 전성시대입니다. 펭수는 우리가 기존에 알던 캐릭터와 다릅니다. 시도 때도 없이 EBS 사장님 성함인 '김명중'을 외치고, 수틀리면 KBS로 이적하겠다는 으름장을 서슴지 않습니다. 귀여운 겉모습과 다르게 하고 싶은 말 다 하고 사는 펭수의 차별적인 캐릭터는 큰 화제가 되고 있죠. 유튜브 채널 흥행은 물론 타 방송국에 패널로 출연하는 등 독보적인 행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본래 10대를 타깃으로 한 교육방송이지만 펭수 캐릭터의 팬층은 2030세대가 압도적입니다.  펭수의 유튜브 팬들은 '내가 왜 이걸 보고 있는지 모르겠으나 왠지 모르게 힐링이 되는 것 같다'는 반응 일색입니다.

 

장안의 화제, '펭수'.
장안의 화제, '펭수'.(사진: EBS)

|'할많하않' 시대의 통념 뒤집다

어렵게 생각하지 않아도 대중의 큰 호응과 관심의 이유는 의외성과 해학적 재미 때문일 것입니다. 다만 조금 더 들여다보면 펭수는 사회에서 각자만의 탈을 쓰고 살아가는 우리 모습과도 닮아 있습니다.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는 '할많하않'이란 말이 손해보지 않기 위해 침묵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보여줬다면, 펭수의 캐릭터성은 이러한 통념을 정면으로 겨냥합니다.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삼키던 시대에서 할 말은 하는 시대로 변해가는 과도기인 지금, 펭수라는 캐릭터가 떠오르는 맥락은 '워라밸', '라떼는', '꼰대' 등 탈 권위적인 사회로 나아가려는 저항적 흐름과도 결을 같이 합니다.

 

펭수의 인기는 '할 말은 하는' 데서 나온다.(사진: EBS)
펭수의 인기는 '할 말은 하는' 데서 나온다.(사진: EBS)

|어른이 감성 탑재한 어른용 뽀로로

펭수는 여러 콘텐츠에서 솔직하고 거침없는 언행을 이어갑니다. 대중들은 카타르시스를 느끼며 '어른이 감성'으로 펭수를 소비하고 있습니다. 어른이 만화라면 과거에 '네모네모 스폰지밥'이라는 애니메이션이 생각이 납니다. 분명 어린이를 위해 만들어진 콘텐츠였지만, 스토리라인과 캐릭터성을 들여다보면 웃기기보다도 웃프다는 메시지가 강했죠. 직장인을 대변하는 징징이, 괴짜 스폰지밥, 바보 뚱이, 자본주의와 권력을 상징하는 집게 사장 등 펭수라는 캐릭터를 빗대어보면 규범에 얽매이지 않는 '스폰지밥'과 많이 닮아 있는 것 같습니다. 있는 그대로의 가장 나다운 모습이 가장 가치 있는 모습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던 걸까요?

 

거침없고 솔직한 펭수는 현대인의 내면을 투영하는 게 아닐까.(사진: EBS)
거침없고 솔직한 펭수는 현대인의 내면을 투영하는 게 아닐까.(사진: EBS)

|내 안에 갇힌 솔직한 나를 찾다

펭수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교육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자신만의 철학을 이야기합니다.

"교육이란 그냥 살면서 배우는 거라고 생각한다. 누가 가르쳐줄 수 있는 게 아니다. 삶 그 자체다."

사실 우리는 펭수를 통해서 배우지 않아도 이미 세상살이가 만만치 않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펭수는 예고 없이 어른이 돼버린 채 솔직함을 억누르며 살아온 우리 내면을 보여줍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동안 잃어버렸던 나를 찾으며 통쾌해합니다.  어쩌면 펭수라는 캐릭터 탈 안에 들어있는 것은 그냥 조금 웃긴 사람이 아니라, 남들에게 잘 보이고자 하고 싶은 말 한 마디 못하고 살았던 '나'의 탈에 갇힌 진짜 내 모습 아닐까요? 마냥 자유로운 펭귄을 통해 살면서 마냥 자유로울 수 없는 솔직함의 희열을 찾는, 디지털 시대의 시선이었습니다.

 

※본 콘텐츠는 곽태영(http://brunch.co.kr/@kty0613) 마케팅 칼럼니스트와 더퍼스트미디어의 파트너쉽으로 제공되는 기사입니다.

 

필자소개
곽팀장

9년차 디지털 마케터 & 마케팅 칼럼니스트 brunch.co.kr/@kty0613




Business 더보기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리더에게 필요한 '용기(fortitude)'란 무엇인가
    리더에게 필요한 '용기(fortitude)'란 무엇인가

    때로는 '낄끼빠빠'할 줄 아는 것도 리더의 용기다.

  • 피칭의 기본 : 상대가 원하는 공을 정확하게 던져라
    피칭의 기본 : 상대가 원하는 공을 정확하게 던져라

    발표자는 아이템에 대한 이야기를 청중에게 전달력있게 잘 던져야 승리할 수 있다.

  • 백종원은 왜 항상 식당 사장들에게 메뉴를 줄이라고 말할까?
    백종원은 왜 항상 식당 사장들에게 메뉴를 줄이라고 말할까?

    메뉴 많으면 많이 팔릴 것 같아? 정말 그렇게 생각해??

  • 모든 비즈니스는 가설과 검증을 통해 만들어 진다
    모든 비즈니스는 가설과 검증을 통해 만들어 진다

    "확실하지 않으면 승부를 걸지 마라, 이런 거 안 배웠어?"

  • '탈 쓰고 살아가는 모든 어른이에게 고함' from 펭수
    '탈 쓰고 살아가는 모든 어른이에게 고함' from 펭수

    억눌린 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는 펭귄. 우리는 솔직해질 수 있을까.

  • '디지털 중매' 시대, 10년 뒤 지인 소개팅 사라질까?
    '디지털 중매' 시대, 10년 뒤 지인 소개팅 사라질까?

    우리는 이제 지인이 아닌 앱에게 말하게 될지도 모른다. "좋은 사람 소개시켜줘"

  • '막장 드라마'가 부른 공중파의 '마지막 장'
    '막장 드라마'가 부른 공중파의 '마지막 장'

    OTT서비스의 약진을 바라보며, 진정한 콘텐츠 경쟁력에 대해 고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