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편의 더하는 최첨단 설계 눈길, ‘원흥 한일윈스타’ 홍보관 오픈
비즈니스 편의 더하는 최첨단 설계 눈길, ‘원흥 한일윈스타’ 홍보관 오픈
2019.11.14 17:30 by 김미정

최근 공급에 나서는 지식산업센터들은 단조롭고 폐쇄적인 1세대 '아파트형 공장설계'와 달리, 친환경설비를 비롯해 최첨단 시스템, 다채로운 편의시설과 복합지원시설 등이 도입돼 비즈니스 편의가 우수하다. 

이런 가운데 고양시 원흥지구에 건립을 예정한 지식산업센터 ‘원흥 한일윈스타’가 본격적인 분양에 나서 화제다. 

한일개발㈜이 경기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705번지에 지하 1층~ 지상 14층, 총 312실 규모로 조성하는 이 지식산업센터는 공장(산업시설) 281실, 근린생활시설 31실로 구성돼있다. 도어 투 도어 시스템에 서비스 발코니까지 역대급 상품성을 갖춰 비즈니스 편의가 우수하다는 평을 받는 지식산업센터로, 지난 8일(금) 홍보관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 일정에 돌입했다. 

이 지식산업센터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3.3㎡당 490만원대부터공급돼 가격 경쟁력이 우수하다. 분양 시 청약통장도 필요하지 않고, 계약 즉시 분양권 전매도 가능하다. 최대 80%까지 장기 대출이 가능하며, 취득세 50%, 재산세 37.5% 등 세제 감면 혜택도 다양하게 누릴 수 있다. 

안정성과 비즈니스 편의가 우수한 지식산업센터로도 호평 된다. 다양한 최첨단 설계와 높은 하중 설계를 갖춰 기업 업무에 최적화된 환경을 선사한다. 사업장 내에 차량이 원활하게 진입할 수 있도록 도어 투 도어 시스템이 적용된 것은 물론, 사업장 입구에서부터 논스톱으로 차량이 진입해 편리한 상/하차를 할 수 있는 드라이브인 시스템이 지하 1층과 2~6층에 적용된다. 최대 2.5톤까지 적재 가능한 대형 화물용 엘리베이터도 운행된다. 

공장(산업시설) 등 다채로운 타입의 업무 공간을 구성해 공간 효율성도 우수하다. 공용 회의실과 창고도 조성되며, 지상 2층부터 14층까지는 서비스 발코니도 무료 제공된다.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 옥상정원(7층)과 공용휴게실 등 커뮤니티시설도 다양하게 갖춰진다. 법정대비 197%의 여유로운 주차공간 마련으로, 주차 편의도 극대화했다. 상업시설이 저층부에 들어서며, 공원과 테라스 등 입주민과 내방객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식공간도 조성될 예정이다. 

업무 환경이 쾌적한 것도 손꼽히는 장점이다. 단지 뒤쪽에 창릉천이 있어 쾌적한 환경을 누릴 수 있다. 창릉천과 북한산을 바라볼 수 있는 조망권(일부 호실 제외)도 확보할 수 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기존 지식산업센터는 휴게공간 및 편의시설, 화물하역공간, 주차공간 등이 부족한 문제가 있었다”며 “최근 공급되는 지식산업센터는 입주 기겁의 특성에 따른 맞춤 설계를 제공, 편의가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라고 말했다. 

오피스에 못지않은 수준의 업무 환경을 기대할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해 많은 기업이 오피스를 대신해 최신 설계가 갖춰진 지식산업센터를 눈여겨보고 있다. 

원흥 한일윈스타는 주변 교통망이 다양해 서울로의 접근성도 우수하다. 지하철 3호선 원흥역이 인접해 압구정이 지하철로 40분대에 연결된다. 고양시와 서울을 잇는 서오릉로와 백석신사간도로(원흥~신사구간)도 진입이 편리하다. 외곽순환도로, 공항고속도로, 강변북로도 수월하게 이용할 수 있다. 

3,300여명이 근무할 것으로 추산되는 쿠팡 물류센터가 단지 바로 앞에 입주를 예정한 상태로, 배후수요도 든든하다. 이케아, 롯데아울렛, 스타필드 등 다양한 생활 편의시설이 근거리에 밀집돼 있어 생활 편의를 해결하기 수월한 것도 경쟁력을 더한다. 

개발 프리미엄도 기대된다. 지식산업센터가 건립되는 지역이 3기 신도시로 선정된 창릉신도시의 최대 수혜지역으로 손꼽힌다. 판교를 벤치 마킹해 조성되는 창릉신도시의 가장 큰 특징은 자족기능으로, 삼송테크노밸리, 원흥지식산업센터 등 이미 3만여개의 일자리가 입주 또는 입주를 계획 중이다. 창릉에 판교테크노밸리2.7배 규모로 새롭게 들어서는 업무시설까지 더하면 무려 10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이 전망된다.

필자소개
김미정

자신에게 가장 객관적인 사람이 되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최근 '위워크'의 파산으로 공유오피스 업계의 걱정은 높아지고 기대감은 떨어졌다. 하지만 희망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지난해와 올해 연달아 수백억원의 투자를...

  •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정부의 인위적인 유니콘 육성, 과연 올바른 방향일까.

  •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팁스 인프라의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확산이 기대.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인구 1000만 도시 서울의 역량을 결집시켜 콘텐츠와 문화를 만드는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했다.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