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정통 위스키 ‘골든블루’ 출시 10주년 맞아..."글로벌 브랜드로 도약"
국내 정통 위스키 ‘골든블루’ 출시 10주년 맞아..."글로벌 브랜드로 도약"
2019.12.03 22:10 by 임한희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국내 주류전문기업 골든블루(대표이사김동욱)는 국내 위스키 시장을 평정하고 있는 ‘골든블루’가 19년 12월 3일, 출시 10주년을맞았다고 밝혔다.

‘골든블루’는 2009년 12월국내에 처음 선보인 36.5도의 정통 저도수 위스키로, 지난 10년 동안 높은 판매 성장률을 기록하며 대한민국 위스키 시장의 역사를 새로 써왔다.

(사진=골든블루)
(사진=골든블루)

‘골든블루’는 출시 당시에는 점유율이 0.1%에 불과했지만,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여 2016년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점유율 20%대, 2018년에는 30%대까지 진입하였으며 올해도 30%대(차세대 위스키 ‘팬텀’ 점유율 제외)를 넘어서 대한민국 대표 위스키로 자리매김했다.

그 동안 ‘골든블루’의 판매량은 가파르게 성장했다. 2015년 3월 1,000만병 돌파, 2016년 10월 2,000만병, 2018년 2월 3,000만병, 이후 기간을 지속적으로 단축하며 2019년 6월에는 4,000만병 판매를 기록했다. 그 결과 ‘골든블루’는출시 8년만인 2017년 12월 정통 저도 위스키 시장에서 1등 자리에 오른 후 지금까지도 국내 No.1 위스키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골든블루’ 성장의견인차 역할은 ‘골든블루 더 사피루스’와 ‘골든블루 더 다이아몬드’가 수행하고 있다. 2012년 11월 선보인 ‘골든블루더 사피루스’는 출시 5년만인 2017년 9월, 단일브랜드 기준으로 판매량 1위에 오른 후, 지금까지 선두자리를굳건히 지키고 있으며, 2014년 5월에 선보인 ‘골든블루 더 다이아몬드’ 또한 2017년부터줄곧 판매량 3위를 차지하며 대한민국 위스키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2010년 7월 중국에 ‘골든블루’가 처음 수출된 후, 베트남(2011년 6월), 싱가포르(2014년 7월), 캄보디아(2014년 11월)로 수출국이 점차 확대되었다. 이어 2018년 6월에 인천공항 면세점에 입점했으며, 같은 해 8월에는 인도네시아와 태국 시장에도 진출하며 국내시장을넘어 해외시장 공략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에는 말레이시아 수출까지 이뤄냄으로써 국내 No.1 정통 위스키 ‘골든블루’를 세계인에게알리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미국, 유럽등으로 수출국을 넓혀 이제는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골든블루’의높은 가치와 우수한 품질은 이미 세계적인 주류품평회에서 수많은 메달을 획득하며 인정받아왔다. ‘골든블루더 사피루스’, ‘골든블루 더 다이아몬드’ 모두 벨기에몽드셀렉션 주류품평회(Monde-Selection)에서 2015년부터 5년 연속 금상을 수상했으며, ‘골든블루 20년 더 서미트’도 같은 품평회에서 2016년부터 4년 연속 최우수금상을 받았다.

이외에도 미국 샌프란시스코 주류품평회(SWSC)와영국 국제 위스키 품평회(IWSC)에 참가해 2015년부터 2개 대회에서만 20개가 넘는 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으로맛과 품질면에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부산을 연고로 하는 골든블루는 40도이상의 위스키만 존재하던 국내 위스키 시장에 저도주를 처음으로 출시해 새로운 지평을 열고 시장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꾸는데 큰 역할을 했다.

골든블루가 2009년 처음 출시한 저도수 위스키는 2018년 10월 처음으로 국내 위스키 시장에서 50%가 넘어서며 메가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이처럼 10년전 무모하다고 여겨졌던 골든블루의 도전과 혁신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대한민국 위스키 시장을 지탱하는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골든블루 김동욱 대표는 “글로벌 브랜드제품이 꽉 쥐고 있던 국내 위스키 시장에 ‘골든블루’를출시한다고 했을 때, 어느 누구도 성공을 예견하지 못했지만 10년이지난 지금 ‘골든블루’는 국내 No1. 정통 위스키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며, “국내 위스키 시장에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했던 도전정신과 마음가짐을 잊지 않고, 끊임없이 연구·개발에 힘써 국내를 넘어 글로벌 소비자들에게도 인정받는 대한민국 대표 주류전문기업이 되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300억 투자받은 공유오피스, 40호점을 바라보다

    최근 '위워크'의 파산으로 공유오피스 업계의 걱정은 높아지고 기대감은 떨어졌다. 하지만 희망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지난해와 올해 연달아 수백억원의 투자를...

  •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정부의 인위적인 유니콘 육성, 과연 올바른 방향일까.

  •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팁스 인프라의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확산이 기대.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인구 1000만 도시 서울의 역량을 결집시켜 콘텐츠와 문화를 만드는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했다.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