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민∙관∙학 연합과 함께 용산 지역 아동들 위해 '산타 원정대' 진행
아모레퍼시픽, 민∙관∙학 연합과 함께 용산 지역 아동들 위해 '산타 원정대' 진행
2019.12.06 11:58 by 유선이
사진=아모레퍼시픽
사진=아모레퍼시픽

 

UN이 제정한 세계 자원봉사자의 날인 지난 5일 오후 2시, CJ CGV와 아모레퍼시픽, 동아사이언스, 오리온재단, 코레일네트웍스, 삼일회계법인, 숙명여자대학교, 용산구 자원봉사센터의 봉사자 150여 명이 용산 지역 어린이들을 위한 선물 전달 봉사활동을 위해 용산역 광장에 모였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미리 크리스마스 산타 원정대’는 용산역 광장에 집결해 각 기업과 기관에서 준비한 생활용품, 학용품, 간식 등의 선물을 포장하고 직접 전달하는 활동으로 진행되었다. 봉사자 모두 산타복과 머리띠 등으로 산타 분장을 하고, 어린이들에게 선물과 함께 전해 줄 메시지 카드를 작성했다.

선물 포장이 끝난 후에는 어린이들이 모여있는 사회복지시설로 이동해 선물을 전달하며 크리스마스 인사를 나누고, 아이들과 함께 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 및 소원 메시지 작성 등을 함께 진행하며 서로 마음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활동은 2018년 3월, 용산 지역 민∙관∙학이 모여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결성한 ‘용산 드래곤즈’ 모임의 여섯 번째 활동이다. 2018년 게릴라 가드닝, 미스터리 나눔버스 봉사, 미리 크리스마스 산타 원정대 시즌 1을 진행했고 2019년 4월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묘목 나눔 및 나무 심기 활동, 6월에는 플라스틱컵&쓰레기 올림픽 활동을 진행하여 다양한 지역사회 문제를 연합 봉사활동 형태로 해결해왔다. 현재까지 총 40여 개 기업 및 학교,  기관에서 700여 명의 봉사자가 참여하여 지역사회 밀착형 연합 봉사활동으로 자리를 잡아왔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이번 ‘미리 크리스마스 산타 원정대’를 ‘A MORE Beautiful Day’ 활동의 일환으로 정하고 이주여성자조단체인 ’톡투미’와 함께 별도의 크리스마스트리를 만들어 8개 기관에 기부했다. 2016년부터 시작한 ‘A MORE Beautiful Day’는 아모레퍼시픽 임직원들이 나눔활동에 참여하는 날로 지금까지 다양한 형태의 봉사활동에 참여해오고 있다.

앞으로도 용산 드래곤즈는 지역사회의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협력적 사회공헌의 롤 모델로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스타트업 ‘두 규제 이야기’
    스타트업 ‘두 규제 이야기’

    정부 차원의 독려 속에 창업 열기가 날로 더해가고 있지만 정작 현장이 느끼는 온도차는 크다. 각종 예산과 정책 등 지원과는 별개로 여전히 창업가들의 발목을 잡는 크고 작은 규제들 ...

  • 애플, AI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2억불에 인수
    애플, AI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2억불에 인수

    아이폰·아이패드·애플워치에 AI 칩이 탑재될까?

  •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에 둥지 튼 ‘스타트업’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에 둥지 튼 ‘스타트업’

    대기업의 대형 멀티숍에 메이커 스타트업만을 위한 섹션이 마련됐다!

  • 2020년 유튜브에서는 무슨 일이 생길까?
    2020년 유튜브에서는 무슨 일이 생길까?

    이제 유튜브가 없는 세상은 상상하기 힘들다. 올해 영상콘텐츠 소비문화의 흐름은 어떻게 될까?

  • 네이버웹툰, AI 스타트업 비닷두 인수
    네이버웹툰, AI 스타트업 비닷두 인수

    컴퍼니AI, 폴라이언트 이어 D2SF 출신 3번째 엑시트.

  • 구글 스타트업캠퍼스, 글로벌 진출 스타트업 모집
    구글 스타트업캠퍼스, 글로벌 진출 스타트업 모집

    정기 모집에서 상시 모집으로 변경. 대상은 1년 내 해외진출 목표로 하는 팀.

  • 라스베이거스를 떠나며: CES 2020에서 얻어낸 성과들
    라스베이거스를 떠나며: CES 2020에서 얻어낸 성과들

    세계 최대 소비자가전 전시회 ‘CES 2020’, 올해 국내 참가 기업들의 성과를 분석한다.

  • 데이터 3법 통과…데이터 비즈니스의 시대
    데이터 3법 통과…데이터 비즈니스의 시대

    1년을 넘게 지체돼 왔던 ‘데이터 3법’이 드디어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