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우송대, 지방 외식업 자영업자 교육 강화 위해 MOU 체결
배달의민족-우송대, 지방 외식업 자영업자 교육 강화 위해 MOU 체결
2020.01.07 16:45 by 유선이
사진=배달의민족
사진=배달의민족

 

우아한형제들이 운영하는 배달앱 ‘배달의민족’이 외식업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운영 중인 배민아카데미의 지방 교육 강화 및 교육 품질 향상을 위해 우송대학교와 산학협력을 맺는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우송대학교와의 산학협력은 배민아카데미가 기존 서울, 수도권 중심의 교육에서 지방 소재 외식업 자영업자 대상 교육 프로그램 강화를 위해 체결됐다. 배달의민족은 조리, 호텔, 외식창업이 특화된 우송대학교와 함께 대전을 중심으로 충청 지역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양질의 실습, 이론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협약식은 지난 6일 우송대학교 솔파인레스토랑에서 우송대학교 외식조리학부 오석태 학부장과 우아한형제들 백선웅 이사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외식업 관련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기획ㆍ개발할 예정이다. 우송대학교는 학교 실습실에서 국내ㆍ외 특1급 호텔 총 주방장 및 총 제과장 출신의 전문 쉐프들이 진행하는 수준 높은 조리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추가로 전문 한식 교육도 제공한다. 전문 한식 교육은 한식에 기본이 되는 장, 탕, 찬, 밥류 실습 위주의 한식 특화교육을 통해 특색 있는 한식메뉴 개발부터 전통, 모던 한식을 배울 수 있는 실습 교육 프로그램이다. 실습 수업 뿐만 아니라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외식업 서비스 교육은 물론 고객 접객을 위한 외국어 교육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산학협력을 통한 강의는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배민아카데미와 우송대학교에서 진행하며, 2020년 상반기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교육 신청은 배민아카데미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배민아카데미를 총괄하는 우아한형제들의 백선웅 이사는 “이번 우송대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상대적으로 소외되는 지방의 외식업 자영업자에게 우수한 외식업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이번 산학협력을 통해 앞으로 지방의 외식업 자영업자의 자생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민아카데미는 올해 지방지역 뿐만 아니라 더 많은 외식업 자영업자들을 위한 교육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지방 대학교 산학협력뿐 아니라 올해 상반기 내 배민아카데미 온라인 교육을 런칭할 계획이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스타트업 ‘두 규제 이야기’
    스타트업 ‘두 규제 이야기’

    정부 차원의 독려 속에 창업 열기가 날로 더해가고 있지만 정작 현장이 느끼는 온도차는 크다. 각종 예산과 정책 등 지원과는 별개로 여전히 창업가들의 발목을 잡는 크고 작은 규제들 ...

  • 애플, AI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2억불에 인수
    애플, AI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2억불에 인수

    아이폰·아이패드·애플워치에 AI 칩이 탑재될까?

  •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에 둥지 튼 ‘스타트업’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에 둥지 튼 ‘스타트업’

    대기업의 대형 멀티숍에 메이커 스타트업만을 위한 섹션이 마련됐다!

  • 2020년 유튜브에서는 무슨 일이 생길까?
    2020년 유튜브에서는 무슨 일이 생길까?

    이제 유튜브가 없는 세상은 상상하기 힘들다. 올해 영상콘텐츠 소비문화의 흐름은 어떻게 될까?

  • 네이버웹툰, AI 스타트업 비닷두 인수
    네이버웹툰, AI 스타트업 비닷두 인수

    컴퍼니AI, 폴라이언트 이어 D2SF 출신 3번째 엑시트.

  • 구글 스타트업캠퍼스, 글로벌 진출 스타트업 모집
    구글 스타트업캠퍼스, 글로벌 진출 스타트업 모집

    정기 모집에서 상시 모집으로 변경. 대상은 1년 내 해외진출 목표로 하는 팀.

  • 라스베이거스를 떠나며: CES 2020에서 얻어낸 성과들
    라스베이거스를 떠나며: CES 2020에서 얻어낸 성과들

    세계 최대 소비자가전 전시회 ‘CES 2020’, 올해 국내 참가 기업들의 성과를 분석한다.

  • 데이터 3법 통과…데이터 비즈니스의 시대
    데이터 3법 통과…데이터 비즈니스의 시대

    1년을 넘게 지체돼 왔던 ‘데이터 3법’이 드디어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