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감아도 볼 수 있는 영화, 청소년 배리어프리영화제
눈을 감아도 볼 수 있는 영화, 청소년 배리어프리영화제
눈을 감아도 볼 수 있는 영화, 청소년 배리어프리영화제
2015.01.20 13:45 by 황유영

OLYMPUS DIGITAL CAMERA

현대자동차그룹이 후원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하며 (사)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ARCON)가 주관하는 ‘아트드림 청소년 배리어프리 영화제’는 청소년 영화인들의 손끝에서 시작되고 완성됐다. 매주 진행되는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교육 중 현장 멘토인 시각 장애인, 청각 장애인 배우와 인터뷰를 통해 배리어프리 영화의 필요성을 인식한 청소년 영화인들은 장애 관계 기관을 방문해 자료 수집과 현장 조사를 바탕으로 배리어프리 영화제를 준비해 왔다. 상영되는 영화 제작은 물론 사회 및 안내를 분담했으며 관람 수칙과 안내문도 직접 만들었다. 특히 영화제를 찾을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자발적으로 점자 안내문을 준비하는 꼼꼼한 배려도 돋보였다. 150여석의 객석에는 청소년들 뿐 아니라 일반 관객들도 눈에 띄었다. 영화 상영 뿐 아니라 GV(관객과의 대화) 시간도 마련됐다. 청소년 영화인들은 자신들의 영화를 영화관에서 상영한다는 설렘으로 한껏 들떠 있었다. 

 여섯 편의 영화,   세월호 참사부터 풋풋 로맨스까지 

영화제의 취지와 의미만 좋고 정작 상영되는 영화의 완성도가 낮다면 속빈 강정이 될 수 있다. ‘청소년 배리어프리 영화제’는 그런 우려를 씻어낼 정도로 완성도 높은 작품들이 상영됐다. 청소년들이 만든 영화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탄탄한 내용과 남다른 주제 의식, 현실적인 고민들이 엿보였다.  

여중생 은수의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체험기를 담은 ‘공통 꼴통’ 반의 ‘아트드림 영화제작소’로 시작된 영화제는 총 여섯 편의 작품을 공개했다. ‘100%’ 반의 ‘365+1’은 학교 폭력과 학업 스트레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나연이 새로운 공간에서 하루를 보내면서 자신의 소중함을 깨닫게 된다는 내용을 담았다. 청소년들의 현실적인 고민과 시각이 담겨 많은 공감을 샀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왕현지 학생은 “내 모습을 나연이에게 많이 투영시켰다. 내 이야기, 우리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며 “누구에게나 상처를 치유해줄 존재가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작품의 연출 의도를 설명했다. 

OLYMPUS DIGITAL CAMERA

‘아트드림 영화제작소’는 꾸준히 청소년 배리어프리 영화제를 이어갈 예정이다. 2015년 2월에는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청소년 영화인들의 새로운 작품 상영회도 기다리고 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자연산 아닌 ‘양식 유니콘’, 가능할까

    문재인 정부가 현재 한국에 10개뿐인 유니콘을 무려 1000개까지 늘리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내놨다. 당장 10조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하겠다는 의지로,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 기조는 ...

  •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지방 첫 ‘팁스타운’, 대전에 들어선다

    팁스 인프라의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확산이 기대.

  •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불모지에서 하루 100억원을 팔다

    중국 광군제를 '찢은' 라인프렌즈.

  •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제조업에서 창작으로…서울의 새 브랜드, ‘서울메이드’

    인구 1000만 도시 서울의 역량을 결집시켜 콘텐츠와 문화를 만드는 새로운 브랜드가 탄생했다. 서울의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

  •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드디어 시작된 ‘타다’ 법정 공방전

    재판 결과에 타다를 비롯한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들의 운명이 달렸다.

  •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LG유플러스 야동마케팅’ 사건과 무형가치의 중요성

    기업은 이윤추구와 가치창출 사이에서 무엇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가.

  •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전문성과 특허로 이룬 100억원 투자 유치

    스타트업이라는 전장, 최종병기는 ‘전문성’

  • 페이스 조절 들어간 中공산당  "정부 힘 빼고 창업자 자율성 높인다"
    페이스 조절 들어간 中공산당 "정부 힘 빼고 창업자 자율성 높인다"

    반드시 알아둬야 할 중국의 新창업 정책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