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 나누면 따뜻해집니다” 강원 원주 연탄나눔 봉사 현장
“추운 겨울, 나누면 따뜻해집니다” 강원 원주 연탄나눔 봉사 현장
“추운 겨울, 나누면 따뜻해집니다” 강원 원주 연탄나눔 봉사 현장
2014.12.24 19:09 by 조철희

1

2

“여기가 언덕길이라 더 비싸요. 배달도 해주긴 해주는 데 삯을 더 받아요. 돈이 문제지. 쿠폰이 나오는 데 그건 턱도 없어요. 다른 데로 나가 사는 사람은 잘 사는데, 여기서 사는 사람은 계속 못살지.”

이 동네에서 40년을 사셨다는 한 할머니. 바깥의 냉기가 그대로 전해질 것 같은 얇은 미닫이문에, 벽 곳곳에는 금이 가 있는 열악한 주거환경에 처해 있었습니다. 평소에는 연탄쿠폰을 사용하거나, 자비로 연탄을 사서 쓰신다고 합니다. 정부로부터 지급받은 연탄쿠폰으로는 연탄 300장 정도를 구매할 수 있다고 해요. 하지만 겨울 한철 동안 필요한 연탄은 600~700장 가량이라고 하니, 긴 겨울을 나기에는 많이 버거운 양입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받지 못하면 겨울은 한없이 추워집니다. 아직도 난방연료로 연탄을 사용하는 가구가 강원도 원주시에만 1,300여 세대에 이른다고 합니다. 

5

“커피 한 잔씩들 들고 해요.”

봉사단들이 연탄을 들고 댁을 찾을 때마다 어느 한 분 가만히 방 안에 들어가 계시는 분이 없었습니다. “고맙다”, “추운데 고생해서 어쩌나”하는 따뜻한 말 한마디를 나눠주시기도 하고, 손수 준비한 커피와 생강차 등 따뜻한 마실 거리를 손에 쥐어주시는 분들도 여럿 계셨습니다. 희망브리지 봉사단 사회인팀에서 3년째 함께하고 있는 김윤식(31) 씨는 “추운 날씨지만 활동하면서 땀도 나고, 오히려 마음은 따뜻해진다”면서 봉사현장에서 나눔의 온기를 체감한다고 말합니다.   

연탄 한 장의 가격은 450원~600원선. 긴 겨울을 나려면 600~700장은 족히 필요하지만, 그마저도 여력이 되지 않는 이웃들이 아직도 우리 주변에 많습니다.

희망브리지 봉사단 사회인팀은 지난 겨울부터 자체적으로 연탄봉사를 기획해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원주 봉사도 희망브리지 봉사단의 전 회장이자, 사회인팀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김재준 씨의 제안으로 이뤄진 것입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도 올 겨울엔 관련 모금캠페인을 펼쳐 사회인팀의 활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이날 참가자 대부분도 이미 기부를 하고 봉사활동에 나섰습니다. 

지난 20일 강원도 원주 봉사현장에서 만난 희망브리지 봉사단 사회인팀의 김재준 씨(사진 왼쪽)

“아직도 많은 분들이 중고등학교 시절 봉사활동 경험에 의식이 멈춰있어요. 봉사활동 오셔서 ‘교통비도 지원 안 해줘?’, ‘밥값을 내가 내야 해?’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세요. 그런데 유럽 등 선진국의 자원봉사 모습을 보면, 그들은 일단 펀딩부터 시작해요. 직접 기부하고, 모금을 통해서 필요한 자금을 확보한 다음 활동에 들어가는 거죠.”

김재준 씨의 말에 희망브리지 봉사단 사회인팀의 자원봉사 철학이 엿보입니다. 20일 현재까지 희망브리지의 온라인 모금함을 통해 모금된 금액은 연탄 1만여장을 구입할 수 있는 액수라고 합니다. 원주지역 독거어르신들에 전달한 3,000장을 제한 나머지분도 필요한 곳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그는 “이미 서울 상계동, 중계동 등지에서 지원 요청이 들어온 상태고, 희망브리지 봉사단에서 연탄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가려 한다”며 올 겨울 바쁜 행보를 암시했습니다. 

“우리의 생활수준이 점점 나아지면서 구시대의 화력인 연탄을 활용하기보다는 도시가스나 기름보일러를 때는 가정이 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그런 여력이 안 되는 분들은 하는 수 없이 연탄을 사용해요. 어찌 보면 이 분들이 가장 궁핍한 세대고, 또 가장 도움이 필요한 세대가 아닌가 싶어요. 지역이 개발되다 보니 그 숫자가 줄어들기는 하지만, 마지막 한 가구가 남을 때까지 저희 봉사단을 필요로 하는 곳에 달려갈 생각입니다.” 

필자소개
조철희

늘 가장 첫번째(The First) 전하는 이가 된다는 마음으로.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지긋지긋한 발표 공포증. “걱정 말아요, 그대”
    지긋지긋한 발표 공포증. “걱정 말아요, 그대”

    스타트업에게 발표는 일상이다. 특히 투자유치를 준비하고 있는 스타트업 대표라면, 사업에 대한 프레젠테이션 발표는 한 번 이상 경험하게 될 필수 관문일 것. 어쩌면 이 관문에서의 성...

  • ‘안전함을 위한 완전함을 기치로’ 재난·재해 막는 스타트업들
    ‘안전함을 위한 완전함을 기치로’ 재난·재해 막는 스타트업들

    우리 시대의 안전지키미를 자처한 스타트업들을 소개합니다.

  • ‘뿔난’ 벤처협회·코스포 “인터넷 규제 논의 전면 재검토해야”
    ‘뿔난’ 벤처협회·코스포 “인터넷 규제 논의 전면 재검토해야”

    "소수 행위 근절하려다 대다수 선량한 이용자 권리 침해"

  • 스타트업 ‘두 규제 이야기’
    스타트업 ‘두 규제 이야기’

    ‘CVC’, 그리고 과도한 망 비용. 창업가들의 발목을 잡는 크고 작은 규제들.

  • 애플, AI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2억불에 인수
    애플, AI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2억불에 인수

    아이폰·아이패드·애플워치에 AI 칩이 탑재될까?

  •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에 둥지 튼 ‘스타트업’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에 둥지 튼 ‘스타트업’

    대기업의 대형 멀티숍에 메이커 스타트업만을 위한 섹션이 마련됐다!

  • 2020년 유튜브에서는 무슨 일이 생길까?
    2020년 유튜브에서는 무슨 일이 생길까?

    이제 유튜브가 없는 세상은 상상하기 힘들다. 올해 영상콘텐츠 소비문화의 흐름은 어떻게 될까?

  • 네이버웹툰, AI 스타트업 비닷두 인수
    네이버웹툰, AI 스타트업 비닷두 인수

    컴퍼니AI, 폴라이언트 이어 D2SF 출신 3번째 엑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