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미경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치과치료 위해 골다공증 치료제 중단?... 병행 가능한 약제 있어"
곽미경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치과치료 위해 골다공증 치료제 중단?... 병행 가능한 약제 있어"
2022.10.04 16:37 by 김주현

골다공증은 뼈가 부러지기 쉬운 병이다. 뼈는 파골세포에 의해 낡은 뼈조직을 분해하는 골흡수를 하고, 조골세포에 의해 새 뼈조직을 쌓는 골형성을 함으로써 뼈를 유지한다. 골다공증은 이러한 균형이 깨져 골형성이 저하되거나 골흡수가 지나치면 뼈의 밀도가 떨어지며 발생한다.

골다공증을 앓는 사람의 90%는 폐경기 여성이다. 폐경기가 되면, 뼈의 흡수를 막아주는 에스트로겐이란 호르몬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남성의 경우에는 뼈 건강에 안 좋은 음주와 흡연 등의 위험인자가 동반되면 70세 이후 골다공증이 급격히 증가한다.

전세계적으로 50세 이상 여성 3명 중 1명, 남성 5명 중 1명꼴로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을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을 보면 골다공증(M80~82) 환자수는 2017년 92만647명에서 2021년 113만9517명으로 24% 증가했다. 성별로는 여성환자가 94%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골다공증은 만성질환으로 평생 관리해야 하는 질환이다. 현재 많은 골다공증 치료제가 사용되고 있는데 환자들 중에는 약제 선택에 혼란을 겪거나 부작용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많다. 골다공증 치료 시 주의사항을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내분비내과 곽미경 교수의 설명으로 알아봤다.

 

곽미경 교수(사진=한림대동탄성심병원 제공)
곽미경 교수(사진=한림대동탄성심병원 제공)

 

기저질환과 향후 치료계획에 따라 치료제 결정

골다공증 치료제들은 골흡수와 골형성에 관여하는 방식이다. 골흡수를 억제하는 약제에는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조절제, 비스포스포네이트, 데노수맙 계열이 있고, 골형성을 촉진하는 약제로는 부갑상선호르몬, 로모소주맙이 있다.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조절제 계열은 특히 척추골절 예방에 효과가 크고, 유방암 및 심혈관질환 위험인자가 있는 환자에게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반면 비스포스포네이트와 데노수맙은 척추뿐만 아니라 대퇴골 골절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부갑상선호르몬 계열은 뼈형성을 촉진하는 약제로써 척추골절 예방에 효과가 크다. 로모소주맙은 뼈형성 촉진과 뼈흡수 감소 효과를 동시에 갖는 약제로써 척추뿐만 아니라 대퇴골 골절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골다공증 약제는 환자의 기저질환과 향후 치료계획 등에 의해 결정되기 때문에 이를 의사에게 정확히 알려야 하고, 약제를 바꾸거나 중단할 때도 반드시 의사와 상담해야 한다. 골다공증 약제를 중단하거나 바꾸는 가장 많은 이유는 치과 치료다. 일반적으로 발치를 하거나 임플란트를 위해 잇몸뼈에 구멍을 뚫게 되고, 치료 이후 골흡수와 골형성 작용으로 뼈가 아물게 된다. 그러나 골다공증 치료제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이러한 작용이 더뎌지게 된다. 특히 데노수맙 계열은 약물투여를 중단할 경우 다발성 골절의 발생이 높기 때문에 데노수맙 중단 후 골절환자가 늘고 있다.

곽미경 교수는 “치과 치료를 받기 위해 골다공증 약을 중단했다가 골절이 발생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치과 치료를 병행할 수 있는 약제도 있다”며 “현재 치료 중이거나 향후 치료 계획이 있다면 의사에게 이를 알리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페인과 알코올은 칼슘의 흡수 방해…과다 섭취 피해야

뼈의 밀도 저하는 체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로 인해 골다공증은 증상이 거의 없다가 낙상 등으로 고관절이나 손목에 골절이 일어나서 처음으로 알게 되는 환자가 많다. 따라서 여성은 폐경 후, 남성은 70세 이후 뼈 건강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골다공증 위험군은 보통 1년 정도의 간격을 두고 지속적인 추적검사로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골다공증엔 칼슘의 섭취가 중요하다. 하지만 칼슘만 많이 먹는다고 골다공증이 해결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카페인과 알코올은 칼슘의 흡수를 방해하므로 과다한 섭취를 피해야 한다. 또한 칼슘을 효과적으로 장에서 흡수하기 위하여 혈액 내에 적절한 농도의 비타민D가 필요하다. 잘 알려진 대로 햇볕을 많이 쬐면 비타민D 생성에 도움이 되며, 필요에 따라 비타민D 약제를 복용할 수도 있다.

또한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면 새로운 뼈조직 생산이 촉진된다. 에어로빅, 조깅, 테니스와 같은 운동도 좋지만, 격하지 않은 요가나 필라테스 등도 체중이 부하되며 압박이 가해져 뼈 부위가 강화되도록 자극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반대로 흡연을 하거나 술을 많이 마시거나 운동이 부족하면 골다공증으로 인해 골절을 당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곽미경 교수는 “골다공증으로 한번 골절을 경험한 환자는 다시 골절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고 이로 인한 합병증 발병과 사망위험도 높아진다”며 “평소 골다공증을 예방하기 위한 건강관리에 힘쓰고 골다공증 위험군은 1년에 한 번씩 뼈 건강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김주현

안녕하세요. 김주현 기자입니다. 기업과 사람을 잇는 이야기를 취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우리 전래문화 통해 교육과 흥미를…㈜스튜디오아이레, ‘도깨비캡처’ 내년 선 뵌다
    우리 전래문화 통해 교육과 흥미를…㈜스튜디오아이레, ‘도깨비캡처’ 내년 선 뵌다

    일본산 요괴 비켜라, 우리 전통의 도깨비가 나가신다.

  • “웹소설이 속삭여요”…플링, 귀로 듣는 웹소설 서비스 ‘플레이노벨’ 론칭
    “웹소설이 속삭여요”…플링, 귀로 듣는 웹소설 서비스 ‘플레이노벨’ 론칭

    숏폼 오디오드라마에 열광하는 MZ세대를 위해!

  • “효율성은 올리고, 리스크는 줄이고”…법·규제·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 50억 투자 유치
    “효율성은 올리고, 리스크는 줄이고”…법·규제·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 50억 투자 유치

    국내 유일, 규제 및 정책 리스크 관리 플랫폼!

  • “나를 알면 성공의 길을 안다”…위드러너, 메타인지 학습 서비스 론칭
    “나를 알면 성공의 길을 안다”…위드러너, 메타인지 학습 서비스 론칭

    요즘 대세 '메타인지'...아이들 공부에도?

  • 세계 최초 메타버스 비엔날레 열린다…아츠클라우드, 제주비엔날레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전시장 오픈
    세계 최초 메타버스 비엔날레 열린다…아츠클라우드, 제주비엔날레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전시장 오픈

    2년마다 열리는 대규모 국제 전시회 비엔날레(Biennale). 늘 한 번쯤 가보고 싶은 행사지만 시간과 공간의 제약으로 여의치 않았던 경우가 많다. 아트 메타버스 스타트업 ‘아츠...

  • 아이돌에서 미술작가로…Ohnim(송민호) 작가의 첫 개인전, 내달 16일부터!
    아이돌에서 미술작가로…Ohnim(송민호) 작가의 첫 개인전, 내달 16일부터!

    아트 씬에서도 '위너'가 될 수 있을까!

  • 콘텐츠 스타트업 ‘투니모션’, 콘텐츠 IP 산업전 쇼케이스 통해 자사 애니 최초공개 한다
    콘텐츠 스타트업 ‘투니모션’, 콘텐츠 IP 산업전 쇼케이스 통해 자사 애니 최초공개 한다

    4분기 공개할 애니메이션은 ‘말단병사에서 군주까지’

  • “예술은 놀이!”…광학 예술로 유쾌함 선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예술은 놀이!”…광학 예술로 유쾌함 선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예술은 원래 즐거운 것..."함께 떠나요, 신비로운 세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