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옥트와 밀집, 드라마 PPL부터 콘텐츠 홍보 등 공동 사업 진행 목적 MOU 체결
채널옥트와 밀집, 드라마 PPL부터 콘텐츠 홍보 등 공동 사업 진행 목적 MOU 체결
2022.10.05 14:35 by 김대일

채널옥트(공동대표 박혜영, 이권현)와 밀집(공동대표 송석민, 황인범)이 공동 사업 진행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채널옥트는 밀집과 회사 및 사업 진행, 콘텐츠에 대한 홍보 대행과 드라마 PPL 및 포괄적인 업무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밀집은 데이터 사이언스 기반 푸드 컬쳐, 푸드 콘텐츠 스타트업으로 현재 전국 약 80여곳의 직영점 및 가맹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혼밥대장’, ‘고기그릇’, ‘크앙분식’ 등 5개의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특히 소가구 고객에 특화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채널옥트는 테크놀로지 기반의 콘텐츠 스타트업으로 드라마 ‘빽투더봉이동’, ‘시크릿와이프’를 비롯해 ‘만드는 녀석들’과 영화 ‘경성이 서울을 만났을 때’ 등을 제작 중이다. 다양한 방송국 및 글로벌 OTT와도 편성을 논의 중이다.

이번 MOU 체결로 밀집의 회사 및 사업 진행, 콘텐츠에 대한 홍보 및 영상제작의 포괄적 업무를 채널옥트가 대행하여 진행한다.

향후 3년간 밀집은 채널옥트가 제작하는 드라마에 제작지원(PPL)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밀집 측은 “이번 MOU가 밀집의 브랜드인 ‘혼밥대장’, ‘고기그릇’, ‘크앙분식’ 등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채널옥트 측은 “최근 자연스럽고 전략적인 PPL이 고급 마케팅 전략이 되고 있다. 밀집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필자소개
김대일

긍정의 에너지로 경제 및 생활 전반을 공유하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편견 속 가려진 가능성 보라!”…동구밭, ‘국제 장애인의 날’ 맞아 특별한 캠페인 실시
    “편견 속 가려진 가능성 보라!”…동구밭, ‘국제 장애인의 날’ 맞아 특별한 캠페인 실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동행을 담은 제품을 소개합니다.

  • 우리 전래문화 통해 교육과 흥미를…㈜스튜디오아이레, ‘도깨비캡처’ 내년 선 뵌다
    우리 전래문화 통해 교육과 흥미를…㈜스튜디오아이레, ‘도깨비캡처’ 내년 선 뵌다

    일본산 요괴 비켜라, 우리 전통의 도깨비가 나가신다.

  • “웹소설이 속삭여요”…플링, 귀로 듣는 웹소설 서비스 ‘플레이노벨’ 론칭
    “웹소설이 속삭여요”…플링, 귀로 듣는 웹소설 서비스 ‘플레이노벨’ 론칭

    숏폼 오디오드라마에 열광하는 MZ세대를 위해!

  • “효율성은 올리고, 리스크는 줄이고”…법·규제·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 50억 투자 유치
    “효율성은 올리고, 리스크는 줄이고”…법·규제·정책 데이터 플랫폼 ‘코딧’, 50억 투자 유치

    국내 유일, 규제 및 정책 리스크 관리 플랫폼!

  • “나를 알면 성공의 길을 안다”…위드러너, 메타인지 학습 서비스 론칭
    “나를 알면 성공의 길을 안다”…위드러너, 메타인지 학습 서비스 론칭

    요즘 대세 '메타인지'...아이들 공부에도?

  • 세계 최초 메타버스 비엔날레 열린다…아츠클라우드, 제주비엔날레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전시장 오픈
    세계 최초 메타버스 비엔날레 열린다…아츠클라우드, 제주비엔날레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전시장 오픈

    2년마다 열리는 대규모 국제 전시회 비엔날레(Biennale). 늘 한 번쯤 가보고 싶은 행사지만 시간과 공간의 제약으로 여의치 않았던 경우가 많다. 아트 메타버스 스타트업 ‘아츠...

  • 아이돌에서 미술작가로…Ohnim(송민호) 작가의 첫 개인전, 내달 16일부터!
    아이돌에서 미술작가로…Ohnim(송민호) 작가의 첫 개인전, 내달 16일부터!

    아트 씬에서도 '위너'가 될 수 있을까!

  • 콘텐츠 스타트업 ‘투니모션’, 콘텐츠 IP 산업전 쇼케이스 통해 자사 애니 최초공개 한다
    콘텐츠 스타트업 ‘투니모션’, 콘텐츠 IP 산업전 쇼케이스 통해 자사 애니 최초공개 한다

    4분기 공개할 애니메이션은 ‘말단병사에서 군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