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해외여행 서비스 사업 전략 발표... “국내가듯 해외어때” 
여기어때, 해외여행 서비스 사업 전략 발표... “국내가듯 해외어때” 
2022.10.26 16:56 by 유선이

 

여기어때는 2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외여행 서비스의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여기어때는 ‘국내가듯 해외어때’를 주제로 상품 범주를 해외까지 확장하고,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우리나라의 모든 여행 수요를 해결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렸다. 

정명훈 여기어때 대표는 “여기어때의 핵심 고객층인 MZ 세대가 원하는 가볍고, 즉흥적인 자유로운 해외여행이 서비스의 핵심”이라며 “국내 여행 부문에서 증명한 상품, 마케팅, 고객 서비스 역량으로 차별화한 해외여행 상품을 공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어때는 해외 항공과 숙소의 결합 상품인 ‘해외특가’를 발표했다. 지난 5월 해외 항공, 7월 해외 숙소의 예약 서비스를 오픈한 후 내놓은 여기어때 자체 기획 상품이다. 

여기어때 해외특가는 비행시간이 1~4시간인 목적지에 집중한다. 가까운 여행지로 떠나는 합리적 가격의 여행 상품으로, 주말에 즉흥적으로 떠날 정도의 쉽고 편한 여행 환경을 만들겠다는 게 목표다. 가볍게 떠나는 해외여행이 가능하도록 특정 국가, 도시를 집중 공략하고, 항공권과 숙소를 결합해 '최저가'를 만들었다. 최저가를 핵심 경쟁력으로, 큰 마음을 먹고 떠나는 연례 행사가 아닌 ‘일상적인 해외여행’를 이끈다.

사진=여기어때
사진=여기어때

 

정 대표는 “해외여행 수요는 계속 늘고 있지만, 여전히 불편한 상품 검색 환경과 부담스러운 가격이 걸림돌이었다. 또, 기존의 패키지여행은 서비스 측면에서 많은 개선의 여지가 있다”며 “여기어때는 탐색, 예약/결제/취소, 고객 서비스, 가격 모든 측면에서 기존 업체들과 차별화된 환경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30 세대 선호도가 높은 일본, 베트남이 첫 타깃이다. 여기어때 해외특가는 항공과 숙소를 한 데 묶어 20~30%의 할인율을 제공하면서도, 기존의 저가 상품이 가지고 있는 불편함을 없앴다. 기존 ‘패키지여행’은 최소 인원이 만들어지지 않으면 취소되거나 변경되지만, 여기어때 해외특가는 예약과 동시에 100% 출발이 확정된다. 또, 도심과 멀리 떨어진 단체 관광객을 위한 숙소가 아닌 자유여행객에게 인기 있는 숙소를 골라 상품을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비선호 상품을 묶어 싸게 파는 일명 '에어텔'과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해외여행 시장에서의 중간 단계를 파격적으로 없애고, 공급자가 아닌 철저히 고객 중심의 상품을 만들었다.

여기어때의 해외 항공권 예약 거래액은 9월 전월 대비 98%, 해외 숙소 부문은 100% 성장했다. 론칭 이후 빠르게 몸집이 커지고 있어, 해외특가를 포함한 아웃바운드 사업에 대한 여기어때의 기대감은 크다. 특히, 해외여행 욕구는 폭발 직전인 데다, 모바일 중심 소비가 더욱 보편화돼 고객 유입이 더욱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 직전인 2018년 연 출국자가 2700만명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해외여행 시장의 성장 가능성은 높게 점쳐진다.

이에 맞춰 상품 수도 대폭 늘린다. 약 120여개 해외특가 상품을 연말까지 200개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일본과 베트남의 여행 도시를 추가 공략하고, 내년에는 대만과 홍콩, 필리핀, 인도네시아 진출도 검토 중이다. 

국내 여행에 해외 여행을 더하면서 기업 성장도 불 붙을 전망이다. 2014년 처음 서비스를 출시한 여기어때는 숙소에서 레저, 티켓, 모빌리티 등 국내 여행 상품을 확장하며 리딩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올해는 공간대여, 홈앤빌라 등 신규 카테고리를 안정적으로 출시해 여가 부문까지 영역을 넓혔고, 엔데믹 분위기 속 해외 여행에도 도전한다.

여기어때는 매년 공격적인 투자로 2019년부터 연 평균 5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하면서도, 동시에 흑자 기조를 이어오며 ‘지속 가능한 성장’을 증명했다. 올해 3분기 기준 거래액도 1조원을 무난하게 넘기며 고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기업 가치 1조가 넘는 ‘유니콘’ 평가 이후에도 꾸준하고 안정적으로 기업 가치를 키우는 모습이다.

정 대표는 “여기어때의 가치는 고객의 여행과 여가를 얼마나 쉽고 편리하게 만드느냐에 달렸다”며 “고객이 문 밖으로 나서는 순간 여기어때 앱에서 모든 즐길 거리를 찾을 수 있도록 플랫폼을 꾸준히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선이

안녕하세요. 유선이 기자입니다. 많이 듣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혁신 1인분 추가요”…밥심으로 성장하는 푸드테크 열전
    “혁신 1인분 추가요”…밥심으로 성장하는 푸드테크 열전

    ‘푸드테크’ 전성시대다. 글로벌 푸드테크 시장 규모만 700조원. 이는 전 세계 모바일 시장과 맞먹는 크기다. 자연스레 자본과 자원도 집중된다. 벤처캐피탈 업계 역시 푸드테크를 미...

  • “혹시 인플루언서이신가요? 그렇다면 수요일 자정에 승부를 거세요.”
    “혹시 인플루언서이신가요? 그렇다면 수요일 자정에 승부를 거세요.”

    "인플루언서 마케팅도 이젠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 “초기 마중물의 중요성 알기에”…㈔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100곳 돌파했다
    “초기 마중물의 중요성 알기에”…㈔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회원사 100곳 돌파했다

    지난해 1월 이후 1년 만에 두 배 이상 증가한 성과

  • “빅테크 출신 기술력에 큰 점수”…매쉬업벤처스, 구글‧MS 출신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
    “빅테크 출신 기술력에 큰 점수”…매쉬업벤처스, 구글‧MS 출신 AI 스타트업 ‘소서릭스’에 초기 투자

    매쉬업벤처스, 앰비언트 컴퓨팅 기술에 베팅!

  • “위상 강화, 역할 확대에 매진할 것”…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취임
    “위상 강화, 역할 확대에 매진할 것”…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 취임

    열 돌 맞은 한국AC..."이젠 보여줄 때 됐다."

  • 팬덤의 경제학…“강력한 팬심이 강력한 비즈니스를 만든다”
    팬덤의 경제학…“강력한 팬심이 강력한 비즈니스를 만든다”

    팬덤이 돈이 되는 시대. 세계 시장 규모만 400조원이다!

  •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보금자리 되고파”…‘원아트’, 오보이스트 윤은정, ‘아스틴 퀸텟’ 등과 전속 계약 체결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보금자리 되고파”…‘원아트’, 오보이스트 윤은정, ‘아스틴 퀸텟’ 등과 전속 계약 체결

    유럽 휩쓴 최고의 팀, 원아트와 한솥밥!

  • 10년 동행, 11조 원의 가치로 영글다…매쉬업벤처스, 10년 성과 공개
    10년 동행, 11조 원의 가치로 영글다…매쉬업벤처스, 10년 성과 공개

    매쉬업벤처스의 마중물은 어떤 결실을 맺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