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스탠드에비뉴’, 세계가 주목하는 거리가 되다
‘언더스탠드에비뉴’, 세계가 주목하는 거리가 되다
‘언더스탠드에비뉴’, 세계가 주목하는 거리가 되다
2016.05.19 16:26 by 더퍼스트미디어

옥스퍼드 ‘책임 있는 비즈니스 포럼’서, 올해 최고 기대되는 프로젝트로 소개

세계 유명 석학들이 ‘언더스탠드에비뉴’ 프로젝트에 주목했다. 지난 13일,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 비즈니스 스쿨(SAID)은 ‘넬슨만델라 강당’(Nelson Mandela Lecture Theatre)에서 개최한 ‘책임 있는 비즈니스 포럼’(The Responsible Business Forum; Building a new economic model for the 21st Century)에서 향후 기대되는 프로젝트로 언더스탠드에비뉴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루즈벨트 테드 멜록(Roosevelt Ted Malloch) 옥스퍼드 대학 비즈니스 스쿨 교수(루즈벨트 그룹 CEO ․ 전 예일대 교수)는 “최근 연구한 케이스 중 가장 흥미로운 프로젝트”였다며 “공공과 기업, 비영리단체가 힘을 합쳐 취약계층의 자립 문제를 문화적으로 풀어낸 발상과 타 국가 및 지역으로 확산 가능한 모델이라는 점이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18일 출범한 언더스탠드에비뉴는 국내 최초로 진행된 창조적 공익 공간 프로젝트로 롯데면세점과 서울 성동구, 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가 함께 참여한 민관협력 사회공헌사업(PPP, Public Private Partnership)이다. 서울숲 인근 유휴공간에 116개의 중고 컨테이너 박스를 재활용해 창조한 공간에서 청소년, 예술가, 사회적 기업가, 지역 소상공인 등이 한데 어우러져 스스로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성장, 자립을 도모한다.
이날 포럼에 참석했던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세계의 석학들이 격려하고, 응원하는 모습을 보며 우리의 새로운 시도가 21세기 경제의 중요한 흐름과 궤를 같이 한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지속가능한 모델로 굳건해지기 위해 한 발 한 발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모두가 행복한 비즈니스의 향연, The Responsible Business Forum

‘The Responsible Business Forum’(5월 13~14일, 이하 포럼)은 기업․사회․환경 등 모든 이해관계자가 기업의 비즈니스 활동을 통해 ‘상호보완적 경제(the Economics of Mutuality)’ 생태계를 만들어 간다는 목적으로 시작됐다. 지난 2007년 첫 논의가 이뤄졌으며, 2014년 6월 옥스퍼드 대학과 ‘Mars Catalyst’(Mars그룹의 경제연구소)가 합작연구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가속화됐다. 이번 포럼은 그 동안의 연구 성과가 한 자리에 모인 자리. 전 세계에서 온 기업가, 정책 입안자, 투자 관계자, NGO 관계자, 옥스퍼드 MBA 학생 및 교수 등 400여명이 모인 이유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이윤석 인하대학교 지속가능경영대학원 교수는 “우리 사회가 크게 바뀌어 왔지만 기업의 사회적 책임활동은 여전히 아쉬운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면서 “이 포럼을 통해 상호보완적 경제에 부합하는 다양한 사례가 발굴되고 공유되면 기업 경영 전략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포럼을 위해 옥스퍼드 대학에선 지난해 6월부터, 주제에 맞는 사례 발굴에 나섰고 그 결과 3개의 세션(첫째 날)과 4개의 패널 토의(둘째 날)에 참석할 발표자들을 확정했다. 포럼 권위에 걸맞게, 참석자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글로벌 식음료 기업인 Mars의 브루노 로체(Bruno Roche) 회장, 글로벌 식품․생활용품 기업 유니레버의 글로벌 지속가능성 부사장 캐런 해밀턴(Karan Hamilton), 프랑스의 식품그룹 다논(Danone)의 CEO 엠마뉴엘 파비에(Emmanuel Faber) 등이 참석해 자사의 경험과 가치를 공유했다.

언더스탠드에비뉴, 진정한 시험대에

언더스탠드에비뉴는 첫 날 마지막 세션에서 ‘향후 주목할 만한 사례’로 소개되며, 포럼의 대미(大尾)를 장식했다. 발표 후 현장에선 박수갈채가 쏟아지며 아시아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했다. 향후 만들어 가야 할 가치와 성과가 더 중요한 이유다. 테드 멜록 교수는 “언더스탠드에비뉴 모델은 인도네시아나 말레이시아 같은 개발도상국에 수출하기 좋은 모델”이라며 “이를 위해선 모두가 ‘윈윈’하면서도 지속적으로 운영되는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허인정 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 이사장은 “이번 포럼에서 발표된 상호보완적 경제 생태계는 기존 기업과 자본주의의 유지를 위해 필요한 개념이었다면, 언더스탠드에비뉴는 한발 더 나아가 사회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기업과 공공, 민간이 힘을 합쳐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고민하는 한발 앞선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더퍼스트미디어

당신의 시작, 우리의 동행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수수료 5.8%’ 내놨다 뭇매 맞은 배민…고개 드는 공공 배달앱
    ‘수수료 5.8%’ 내놨다 뭇매 맞은 배민…고개 드는 공공 배달앱

    지자체들이 공공 배달앱 개발 혹은 도입을 선언하고 나섰다. 수수료와 광고료 부담을 낮춰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의 편익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둘러싸고 독과점 체제를 무너뜨릴 ...

  •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반사이익이 아니라 정면 돌파를 통한 성과.

  •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2일과 8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1시간 내외 진행.

  •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여성창업경진대회×도전! K-스타트업 2020’.

  •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항구도시 특유의 강점을 살려 세계로 뻗어나가는 창업도시의 면모.

  • “무한한 가능성, 산림으로 예비창업가들을 초대합니다.”
    “무한한 가능성, 산림으로 예비창업가들을 초대합니다.”

    임정규 한국임업진흥원 임업창업‧일자리실장 밀착인터뷰.

  • 온라인 데모데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온라인 데모데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언택트 시대엔 우리 비즈니스 아이템을 어떻게 피칭해야 할까?

  •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임진원에서!”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임진원에서!”

    산림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만나면 스마트 포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