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종일 ‘헥헥~’ 노령견의 더위 대처법
온종일 ‘헥헥~’ 노령견의 더위 대처법
2017.08.03 19:04 by 안혜진

얼마 전, ‘선풍기가 폭발해 개가 불에 타 죽었다’는 뉴스를 접했다. 주인이 개가 더울까 봐 외출할 때 선풍기를 틀고 나간 게 원인이다. 견주의 한 사람으로, 개를 위하는 주인의 마음이 느껴져 안타깝고 씁쓸했다.

무더위가 심해지면서 개가 더위를 탈까 봐 걱정하는 애견인들이 많다. 나 역시 마찬가지다. 안 그래도 산초는 몸에 열이 많은데 여름이 되면서 더욱 힘들어해 걱정이다. 잠시 걷다가 푹 쓰러져 방바닥에 뒹굴어버린다. 산책할 때도 마찬가지다. 5분만 걸어도 혀를 길게 쑥 내밀고 “헥헥-”거린다. 궁여지책으로 산책 시간까지 줄였다. 산책에 재미 붙인 지 얼마 안 됐는데, 방바닥에 축 늘어진 산초를 보면 마음이 아프다.(2화 참고)

한동안 산책을 못 나가서일까. 창으로 들어온 조각 햇볕을 받으며 모로 누워있는 산초.

 

sancholong

뜨거운 여름, 노령견의 산책은 어떻게?

온라인 카페, <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에 따르면, 한여름 뜨거운 햇볕이 작열하는 시간을 피해 저녁에 산책을 시켜주면 좋다. 특히 7살이 넘은 노령견의 경우 뜨거운 햇볕에 직접적으로 노출되면 시력에 악영향을 주거나 백내장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런 경우 강아지용 선크림을 발라주는 게 좋다. 

(사진:Maria Sbytova/shutterstock.com)

나는 산초가 여름을 잘 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했다. 일단 산책 시간대와 장소를 바꿨다. 해가 질 무렵인 6시에 산책을 하러 나가거나 집 안에서 걷도록 훈련시켰다. 동작이 조금 굼뜨다 싶으면, 거실에서 주방까지 간식으로 유인해 뛰도록 한다. 비록 신선한 공기를 맡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나름 운동 효과가 있는 것 같다. 적어도 간식을 먹기 위해 미친 듯이 뛰어다니는 산초를 보고 있노라면 말이다.

 

sancholong

강아지는 '찜질방'을 싫어해

 

영국 동물보호단체 Dogs Trust에 따르면 뜨거운 차 안의 개는 수 십분 안에 사망할 수 있다고 한다. 개를 혼자 집에 놔둘 때는 쾌적한 환경에 있을 수 있도록 창문을 열어 두어야한다. 주의할 점은 열린 창문으로 개가 혼자 밖으로 나가지 않게 안전장치를 해두는 것이다. 반려견을 차에 혼자 두어야 할 경우에도 에어컨을 켜놔야 한다. 

(사진: fongleon356 /shutterstock.com)

산초는 요크셔테리어 종. 알다시피 장발이다. 그래서 여름이 되면 ‘삭발 의식’을 거행한다. 지속적으로 단모로 관리해주지 않으면 비듬이 생기기 쉽다. 이 사실을 몰랐을 땐 바닥에 닿을 정도로 털을 길러봤다. 하지만 노령견이 되면서 장모가 비듬보다 더위에 젬병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물론 핑크빛의 살결이 다 보일 정도로 빡빡 깎이진 않는다. <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에 따르면 털을 짧게 자를수록 자외선에 노출되기 쉬워 강아지들의 피부가 자극을 받는다고 한다. 그로 인해 코나 배 쪽이 붉게 변하거나 탈모 현상이 생길 수도 있다. 털을 깎는 과정에서 피부에 상처가 날 수도 있다.

동물조련사로 유명한 강형욱 훈련사는 강아지들이 삭발을 하면 ‘홍대 거리에서 3시간 동안 나체로 서 있는 기분’이 드는 것과 같다고 말한다. 따라서 이발 시 어느 정도의 털은 남겨 두어야 한다. 동물들에겐 더위도 더위지만 수치심을 느끼지 않도록 해주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산초의 경우, 털을 짧게 자른다고 잘라줬는데도 온도가 쉽게 떨어지지 않았다. 잠시 안고 있었는데도 온몸이 ‘불덩이’ 같았다. 추운 겨울에는 체온을 나누기 위해 내 품에 파고들던 산초였다. 그런데 여름에는 사람의 체온이 싫어서인지 손으로 잡기만 해도 몸서리를 치며 도망간다. 다른 방법을 찾아야 했다.

SNS를 보니 강아지들도 여름철에 보양식을 먹어야 한단다. 보양식이라 해서 사람이 먹는 ‘삼계탕’과 같은 거창한 음식이 아니었다. 사과와 같은 과일로도 충분히 애완견의 건강을 챙겨줄 수 있다. 특히 수박은 수분이 많아 땀을 많이 흘린 강아지들에게 수분 보충용으로 제격이란다. 그래서 산초에게 수박을 잘라 밥그릇에 놓아줬다. 그랬더니 미친 듯이 달려와서 맛나게 씹어 먹었다. 눈에 눈물이 고인 걸 보면 어지간히 맛있었나 보다.

 

sancholong

강아지에게 좋은 과일

사과 사과에 함유된 ‘펩틴’이라는 성분이 장을 튼튼하게 만들어 주고 건강상태를 유지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피로 해소 작용이 있어 강아지한테 좋은 과일이다. 하루에 20g 정도가 적당하며, 사과 씨와 껍질은 제거하는 것이 좋다.
바나나 칼륨과 마그네슘이 풍부하여 세포 활성화에 도움이 되며, 근육수축과 장운동을 활발하게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체력이 떨어졌을 때, 혹은 장이 좋지 않을 때 주면 좋다. 하루에 20g 정도가 적당하며 잘 먹지 않는 강아지들에게는 으깨어 주면 된다.
수박 수분함량이 90%가 넘는 수박은 여름에 더위를 많이 탈 때 먹이면 좋은 과일이다. 칼로리가 낮아 하루에 30g 정도 씨와 껍질을 제거한 후에 급여하면 된다.
배도 수박과 마찬가지로 수분이 많은 과일로, 칼륨도 풍부하여 이뇨작용을 돕고 체온을 낮춰준다. 더운 여름에 좋은 과일이다. 하루에 20g 정도로 배 껍질과 씨, 꼭지는 모두 제거하고 급여하면 된다.
블루베리 포도는 절대 주면 안 되는 과일이지만 블루베리는 아주 좋은 과일이다. 블루베리에는 비타민 A와 C, 안토시아닌, 베타카로틴이 풍부해서 강아지 피부, 모질 개선, 그리고 눈 건강에도 아주 좋은 식품이다. 특히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은 활성산소 수치를 내려 면역력 강화, 암 예방, 심장질환 예방에 좋다. 3kg 정도 나가는 강아지들에겐 하루 20~25알이 적당하다.
크랜베리 크랜베리는 강아지들의 심혈관, 방광결석 등 비뇨기질환에 좋은 과일이다. 소변의 pH를 낮춰주며, 소변에 섞여 있는 나쁜 물질을 분해해 주기도 하며 면역력 증강에 도움을 주는 과일이다.

(일러스트: Mushakesa/shutterstock.com, 표 출처: Trcanada)

더위에 지친 산초.

흔히 여름 태생들은 추위를 잘 타고, 겨울 태생들은 더위를 많이 먹는다고 한다. 산초는 9월생이라 그런지 유난히 더위에 약하다. 어쩌면 나이가 들어 더 그럴 수도 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산초는 더위에 지쳐 방바닥에 쓰러져 있다. 지난해보다 무더위가 더 길 것이라고 하는데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산초가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기길 바랄 뿐이다.

 

/사진: 안혜진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발굴부터 육성까지’ 포스코가 키우는 꿈, POSCO IMP 모집
    ‘발굴부터 육성까지’ 포스코가 키우는 꿈, POSCO IMP 모집

    포스코가 pick한 샛별, 어떻게 빛날까?

  • ‘최대 300억’…퓨처플레이, ‘혁신솔루션펀드’ 조성한다
    ‘최대 300억’…퓨처플레이, ‘혁신솔루션펀드’ 조성한다

    액셀러레이터 역대 최대 규모…기술 기반 스타트업 대상

  • ‘기회의 열쇠이자 위기의 자물쇠’…스타트업의 특허
    ‘기회의 열쇠이자 위기의 자물쇠’…스타트업의 특허

    새로운 기술·아이디어 등에 국가가 독점·배타적 권리를 부여하고 인정하는 '특허' 기술력을 선점하며 경쟁사의 침해를 원천봉쇄하는 강력한 장치다. 특히 혁신이 과업인 스타트업에겐 창이...

  • 테슬라의 특허 통해 자율주행차의 미래 엿본다
    테슬라의 특허 통해 자율주행차의 미래 엿본다

    지난달 테슬라가 등록한 특허, 그 숨은 배경을 알아보자!

  • 숨고 제공사 브레이브모바일, 32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숨고 제공사 브레이브모바일, 32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숨은 고수를 찾는 손길, 투자자들의 손길마저 부추겼다!

  • 다우기술, 스타트업·벤처 기업 대상 총 150만원 상당 비즈니스 서비스 무료 제공
    다우기술, 스타트업·벤처 기업 대상 총 150만원 상당 비즈니스 서비스 무료 제공

    비대면 시대, IT비즈니스 인프라 구축을 원하는 스타트업을 위해

  • 본투글로벌센터, ‘2020 대한민국 글로벌 창업백서’ 발간
    본투글로벌센터, ‘2020 대한민국 글로벌 창업백서’ 발간

    코로나 국면의 스타트업 동향이 궁금하시다면

  • “재벌과 다르다” 강조했던 IT공룡들, 그간 무슨 일 있었나
    “재벌과 다르다” 강조했던 IT공룡들, 그간 무슨 일 있었나

    카카오·네이버·넥슨까지…수평적 문화에 가려진 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