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관 “아내·딸 없으면 내 삶은 의미 없어” 과거 발언 ‘눈길’
전태관 “아내·딸 없으면 내 삶은 의미 없어” 과거 발언 ‘눈길’
2018.04.19 18:09 by 진연지
사진=CJ E&M
사진=CJ E&M

 

밴드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이 아내를 향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전태관은 지난 2008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아내와 딸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음반 재킷 속지에도 썼는데, 아내와 딸은 제 삶의 원동력이다. 이들이 빠진다면 제 삶은 의미가 없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가족의 따뜻한 사랑이 있었기에 20년도 가능했다. 제가 가끔 학교에 가면, 보란듯이 큰 목소리로 ‘아빠’를 부르는 딸을 보면 너무 행복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태관은 지난 18일 오랜 투병 끝에 부인상을 당한 데에 이어 본인 역시 암과의 긴 투병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필자소개
진연지

'신속'보다 '정확', '넓이'보다 깊이를 추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동기부여, 자기계발 등 사내 코칭 문화… 새로운 복지로 떠올라
    동기부여, 자기계발 등 사내 코칭 문화… 새로운 복지로 떠올라

    연차와 보너스가 최고의 복지라는 건 옛말!

  • 새로운 기술, 색다른 시도…개척자정신 추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새로운 기술, 색다른 시도…개척자정신 추구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배우, 성우, 음악가... 이번엔 예술가다!

  • 독특한 터치로 심연을 파고드는 미디어 아티스트
    독특한 터치로 심연을 파고드는 미디어 아티스트

    화가, 팟캐스트, CEO인 재능러의 디지털 아트 도전기!

  • 3D 캐릭터 통해 꿈을 재조합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3D 캐릭터 통해 꿈을 재조합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몸은 하나, 꿈은 여럿…하지만 ‘디지털 트윈’이 등장한다면 어떨까?

  • 어느 영화감독의 예술 도전기…“디지털 아트는 무한히 열린 세계”
    어느 영화감독의 예술 도전기…“디지털 아트는 무한히 열린 세계”

    새로운 감각의 영화 작업으로 제2의 인생을 달려오던 한 영화감독이, 이제 막 제3의 인생에 나섰다. 영화감독에서 미디어 아티스트로 변신한 알렉세이 마르티뉴크 작가가 그 주인공이다....

  • 엔버드의 ‘Try EveryThing’, LINK SALAD 일간차트 TOP 100 1위 달성
    엔버드의 ‘Try EveryThing’, LINK SALAD 일간차트 TOP 100 1위 달성

    "다시 일어서는 힘은 누군가에게 큰 용기를 준다!"

  • “나의 예술은 시대에 대한 헌사”…어느 아티스트의 디지털 활용법
    “나의 예술은 시대에 대한 헌사”…어느 아티스트의 디지털 활용법

    전통의 가치를 지키며 미래로 나아가는 아티스트, 그의 선택은 디지털 캐릭터!

  • 사물에 숨겨진 1인치의 예술성을 탐구하는 아티스트
    사물에 숨겨진 1인치의 예술성을 탐구하는 아티스트

    이성과 감성의 균형으로 ‘애니메이션’과 ‘가상’을 엮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