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은 “미달이로 부르는 사람들 죽이고 싶었다”…왜?
김성은 “미달이로 부르는 사람들 죽이고 싶었다”…왜?
2018.05.15 14:40 by 진연지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순풍산부인과’에서 미달이로 인기를 얻었던 김성은의 안타까운 사연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과거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아역 배우의 빛과 그림자’를 주제로, 아역 배우들에 대한 이야기가 다뤄졌다.
 
당시 방송에 따르면 김성은은 미달이로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지만 이로 인한 고통도 꽤나 컸다고. 
 
이어 한 패널은 “김성은이 ‘미달이’ 이미지를 벗기 위해 성형까지 감행했다”며 “성인영화 ‘꽃보다 처녀귀신’에서 베드신과 파격노출로 화제를 모았다”고 입을 열었다.
      
실제로도 김성은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순풍산부인과’가 끝난 후에도 김성은이 아닌 미달이로 부르니까 나 자신을 잃어버린 느낌이었다”며 “나를 미달이로 부르는 사람들을 죽이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극심한 스트레스로 자살 충동까지 느꼈던 김성은은 결국 유학을 선택했다. 하지만 이 길 역시 순탄치 않았다. 김성은은 아버지의 사업 부도로 3년 만에 귀국했다.
   
김성은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집이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하며 “내 인생에서 가장 어두웠던 날들”이라며 "햇볕이 들지 않는 반지하 집에서는 사람냄새나 웃음이 전혀 나질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대해 홍석천은 “아역 배우 시절엔 어리고 귀여우니 모두의 사랑을 받지만, 나이가 들수록 어렸을 때처럼 마냥 예뻐하지 않는다. 이 부분에서 오는 괴리감이 클 것”이라며 “아역 배우들이 경험을 쌓고, 그 나이에 맞게 사는 법을 배웠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한편 김성은은 1998년 SBS 드라마 ‘순풍 산부인과’로 데뷔했다.
 

필자소개
진연지

'신속'보다 '정확', '넓이'보다 깊이를 추구합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미래도로의 안전과 편의, 내게 맡겨라’…치열했던 아이디어 경쟁
    ‘미래도로의 안전과 편의, 내게 맡겨라’…치열했던 아이디어 경쟁

    더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를 만들기 위한 8개팀의 각축!

  •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투자 IR DAY’ 성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투자 IR DAY’ 성료

    건강과 활력을 위한 혁신에 투자하라!

  • ㈜달라라네트워크, A-STREAM 파이널 IR 1위 수상
    ㈜달라라네트워크, A-STREAM 파이널 IR 1위 수상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스타트업의 화려한 등장

  • 서울핀테크랩, 국내 핀테크 기업 유럽 진출 돕는 온라인 밋업 행사 개최
    서울핀테크랩, 국내 핀테크 기업 유럽 진출 돕는 온라인 밋업 행사 개최

    룩‧룩‧룩셈부르크로 가자!

  • AI 영접한 일타강사 “야, 너두 할 수 있어. 인공지능처럼”
    AI 영접한 일타강사 “야, 너두 할 수 있어. 인공지능처럼”

    비영어권 국가 청년들의 높은 문턱이자 거친 관문인 토플시험. 전직 토플 일타강사가 토플을 더 빠르고, 더 저렴하고, 더 확실하게 정복할 수 있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토플 시험의 ...

  • 웨이브, 시리즈 B 투자 유치로 글로벌 Z세대 노린다
    웨이브, 시리즈 B 투자 유치로 글로벌 Z세대 노린다

    영상통화 기반 콘텐츠 플랫폼의 물결이 넘실댄다

  • 취향 따라 즐기는 그래놀라, ‘라라구디 쓰리웨이즈 그래놀라’ 출시
    취향 따라 즐기는 그래놀라, ‘라라구디 쓰리웨이즈 그래놀라’ 출시

    세계 10대 슈퍼푸드 중 하나인 귀리를 가장 재밌게 먹는 방법

  • ‘실패해도 돌아오라’…쿨한 대기업 사내벤처
    ‘실패해도 돌아오라’…쿨한 대기업 사내벤처

    삼성·LG·현대의 사내벤처 역사와 특징을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