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보고 있다' 메이커 생태계 본격적인 닻 올리나
'대통령이 보고 있다' 메이커 생태계 본격적인 닻 올리나
2019.01.04 16:12 by 이창희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에 박차를 가하는 정부와 만드는것에 관심을 갖는 대중이 늘어나면서 올해 본격적인 메이커 문화 확산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유의미한 정책이 마련되고 충분한 예산이 배정됐다. 하드웨어 기반의 스타트업의 약진과 생활 속 만들기 문화의 활성화도 기대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메이커 스페이스 'N15'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메이커 스페이스 'N15'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혁신성장의 핵심은 창의력과 기술 경쟁력, 혁신 역량을 갖추는 혁신적 창업가와 기업들입니다.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력이 있다면 누구나 시제품을 쉽게 만들고 제품화 할 수 있게 인프라를 구축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서울스퀘어에 자리 잡고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이자 전문랩인 ‘N15’을 찾아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올해 추가적인 메이커 스페이스 건립과 예산 지원을 약속했다.

실제로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해 전문랩과 일반랩을 통틀어 65곳의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했다. 올해는 60곳이 추가되며, 오는 2020년까지 350곳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앞서 2017년에는 170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가 신규 조성됐고, 지난해 신설한 35000억원의 혁신모험펀드를 포함해 2020년까지 총 10조원의 모험자본을 만든다는 게 정부의 구상이다.

 

메이커 스페이스 'N15'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 청와대)
메이커 스페이스 'N15'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 청와대)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서울산업진흥원(sba)과 고려대 산학협력단, ()N15, 경북대 산학협력단, 전남대 산학협력단 등 현재 5곳인 전문랩에는 3년에서 최대 5년간 국비가 지원된다. 신규는 30억원, 기존 운영 중이던 랩은 15억원을 각각 받을 수 있다.

60여곳인 일반랩에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메이커 활동이 가능하도록 3D프린터를 비롯한 디지털 제작 장비와 목공·금속가공 도구 등이 마련됐다. 이와 함께 교육과 체험, 소프트웨어-메이커 활동에 중점적인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중기부는 메이커 활동을 위한 수요자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교원·강사 등 운영인력 양성도 추진 중이다. 메이커 스페이스 전문 운영인력은 5년간 500, 교육프로그램 전문강사는 5년간 1000명 이상으로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메이커 관련 정책과 예산은 지난해부터 시작·투입됐음에도 아직까지 저변 확대가 크게 이뤄진 것은 아니라는 평가다. 중기부 관계자는 올해는 더 많은 사람들이 만들기를 즐기고 더 많은 하드웨어 스타트업들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친환경 양식장의 효율성 향상 및 자동화 시스템 개발.

  •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고객과 만나는 마지막 지점을 이제는 로봇이 담당한다.

  •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쏘카 "법원의 기존 판단과 완전히 배치돼"

  •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AI와 메디컬 분야가 강점인 끌림벤처스, 대학가의 젊은 창업인재들을 지원한다.

  •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임대주가 편안하면, 임차인도 행복해집니다.

  •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예비창업자들의 힘겨움도 계속되고 있다. 창업지원기관들의 프로그램이 대거 지연·취소되면서 각종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워졌기 때문. 특히 전문가들의 교육을...

  •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모임과 집합이 어려워진 상황, 거의 유일한 해결책은 '온라인 교육'이다.

  •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코로나19 시대의 온라인 교육, 최전선의 이야기를 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