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진흥원, 초기창업자에 1억원 쏜다
HOME > News > >
스타트업·예비창업자 850명 대상 사업화 자금 지원
창업진흥원, 초기창업자에 1억원 쏜다
2019.04.25 15:26 by 이창희

창업진흥원(원장 김광현)은 24일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3년 이내 창업자를 지원하는 ‘2019년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에 참여할 창업자·예비창업자 85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초기창업패키지는 창업기업의 성장단계별 창업지원 정책에 따라 창업선도대학, 세대융합 창업캠퍼스, 스마트벤처캠퍼스를 통합하여 초기단계에 있는 창업자를 집중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으로 진행된다.

창업 3년 이내 초기창업자 혹은 예비 창업자들이 대상으로, 이들의 원활한 창업 및 사업화 준비를 위해 최대 1억원의 정부지원금과 교육·멘토링 등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패키지 형식으로 지원한다.

 

대상은 850명. 최대 1억원. 접수 기간은 5월1일부터 15일까지. 잊지 말자.
대상은 850명. 최대 1억원. 접수 기간은 5월1일부터 15일까지. 잊지 말자.

특히 올해는 창업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창업자 발굴·육성 체계를 보완했다는 게 기관의 설명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창업자 선정평가 과정에서 서류평가를 폐지하고 신청자격 요건만 충족하면 발표평가 기회를 부여할 방침이다. 또한 신청기회 확대를 위해 타 사업의 협약 기간이 이번 사업의 접수 마감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종료되면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기존 창업자가 지자체에서 창업사업화 지원을 받았을 경우 해당 지원금을 차감해 지원했지만, 올해부터는 차감하지 않고 전액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 창업자를 집중육성하기 위하여 주관기관별 해당 권역 내 대상자를 80% 이상으로 선발‧육성하는 것도 특징이다. 권역은 서울권, 경인권(인천‧경기), 충청권(대전‧세종‧충남‧충북), 호남권(광주‧전남‧전북·제주), 대경권(대구‧경북), 동남권(부산‧울산, 경남), 강원권 등으로 분류된다.

김광현 창업진흥원장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이 기존의 사업을 통합해 초기단계의 창업자를 집중 지원하는 만큼 우수한 주관기관의 맞춤형 초기창업 액셀러레이팅을 통해 초기창업자를 위한 성장도약 플랫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2019년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신청접수 기간은 오는 5월 1일부터 5월 15일까지로, 창업진흥원은 26일 대전을 시작으로 서울·광주·대구·부산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Startup 더보기
  •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친환경 양식장의 효율성 향상 및 자동화 시스템 개발.

  •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고객과 만나는 마지막 지점을 이제는 로봇이 담당한다.

  •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쏘카 "법원의 기존 판단과 완전히 배치돼"

  •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AI와 메디컬 분야가 강점인 끌림벤처스, 대학가의 젊은 창업인재들을 지원한다.

  • 부동산 임팩트 디벨로퍼 MGRV, 코리빙 브랜드 ‘mangrove’ 1호점 오픈
    부동산 임팩트 디벨로퍼 MGRV, 코리빙 브랜드 ‘mangrove’ 1호점 오픈

    맹그로브는 집의 역할을 '휴식'이 아닌 '삶과 성장'에 있다고 본다.

  • 신세계-GS, 스타트업 투자 나선다
    신세계-GS, 스타트업 투자 나선다

    유통업계에 떨어진 특명, "스타트업을 잡아라!"

  • 당근마켓, 소비자가 신뢰하는 중고거래 서비스 1위 선정
    당근마켓, 소비자가 신뢰하는 중고거래 서비스 1위 선정

    당근마켓이 1등이라고? "당근이지"

  • 임블리, 무수한 논란의 끝은 결국 과태료·시정명령
    임블리, 무수한 논란의 끝은 결국 과태료·시정명령

    상품후기 조작에 베스트아이템도 제맘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