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륭한 메이커는 재료 탓 하지 않는다
대한민국 메이커 스페이스를 가다③
훌륭한 메이커는 재료 탓 하지 않는다
2019.07.19 17:52 by 이창희

자동차를 만드는 현장. 투박한 메카닉의 손 대신 아이들의 고사리손이 분주히 움직인다. 차량의 몸체가 되는 건 페트병 조각이요, 바퀴가 되는 건 페트병의 뚜껑이다. 가장 중요한 동력은 모터 대신 비닐 날개로 대신했다. 이렇게 완성된 자동차들이 10m 남짓 경사 진 트랙을 달린다. 랩타임 기록에 따라 우승자가 가려지고 환호성이 터져 나온다. 서울새활용플라자에 위치한 ‘꿈꾸는 공장’에서 열린 ‘Races-up’ 현장이다.
 

꿈꾸는 공장에서 열린 ‘Races-up’ 대회.(사진: 꿈꾸는 공장)
꿈꾸는 공장에서 열린 ‘Races-up’ 대회.(사진: 꿈꾸는 공장)

늠름하게 배치돼 있는 3D프린터와 레이저 커터, 다양하게 갖춰진 수공구(Hand tool), 곳곳에 마련된 작업대. 여느 메이커 스페이스와 크게 다를 것이 없어 보이는 꿈꾸는 공장의 외관이다. 하지만 가장 핵심적인 것이 다르다. 그것은 바로 소재다.

“버려진 소재들을 활용해서 무언가를 만드는 공간입니다. 흔히 재활용으로 알고 계시지만 저희는 새활용이란 표현을 씁니다.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가치를 담은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합니다.”(김영호 꿈꾸는 공장 선임연구원)

 

서울새활용플라자의 꿈꾸는 공장.(사진: 더퍼스트미디어)
서울새활용플라자의 꿈꾸는 공장.(사진: 더퍼스트미디어)

보다 이해를 돕자면 차이는 이렇다. 초록색 소주병을 수거해 다시 소주를 담아 판매하는 것이 재활용이라면, 이 소주병을 유리공예 작품으로 만들면 새활용이 되는 것이다.

새활용을 통한 만들기를 추구하는 만큼 소재도 다양하다. 목재와 금속이 위주인 다른 메이커 스페이스와 달리 이곳에서는 페트병과 유리병, 플라스틱과 스티로폼, 빈 캔과 버려진 옷 등을 활용할 수 있다. 소재의 다양함은 기발한 창의성과 만나 실로 다양한 작품을 만들어낸다.

위에서 언급한 Races-up의 경우도 그렇다. 자동차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얇은 종이박스를 이용하고,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구멍이 뚫린 페트병을 사용한다. 동시에 추진력을 얻을 목적으로 종이 날개를 달기도 한다. 이 모든 것이 아이들의 창의력에서 비롯된 것들이다.

 

‘Races-up’ 대회에 출전한 미니 자동차들. 이른바 ‘명예의 전당’. (사진: 더퍼스트미디어)
‘Races-up’ 대회에 출전한 미니 자동차들. 이른바 ‘명예의 전당’. (사진: 더퍼스트미디어)

이곳에서 가장 흔하게 사용되는 소재는 MDF 합판이다. 목공에 쓰이고 남은 나뭇조각이나 대나무, 볏짚, 헌 옷 등에서 섬유조직을 분리한 후 접착제를 넣어 열과 압력을 가해 만드는 대표적인 재활용 소재다.

“방학 중 직무 연수로 이곳을 처음 와보게 됐습니다. 단순히 무언가를 만드는 것 자체로도 즐거운 일이지만 버려지는 소재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황병남 대원고 교사)

 

MDF 합판 조각으로 작업 중인 황병남 교사. (사진: 더퍼스트미디어)
MDF 합판 조각으로 작업 중인 황병남 교사. (사진: 더퍼스트미디어)

꿈꾸는 공장은 비교적 ‘신생’ 메이커 스페이스지만 ‘초보 메이커’들에게 벌써부터 입소문이 났다. 이용 교육을 받고 멤버십에 가입한 후 월 5만원의 이용료를 내야함에도 초중고 학생부터 대학생, 직장인들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이곳을 찾는다.

다만 공간의 활용성과 찾는 이의 다양성에 비해 이용객 수가 아직은 폭발적이지 않은 것이 사실. 이는 거의 모든 메이커 스페이스의 고민이기도 하다.

“문화적 확산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일반 시민들이 메이커 스페이스에서 여가를 즐겨야겠다는 생각이 들게끔 해야 합니다. 그만큼의 공간과 장비가 갖춰지고 있고요. 관심을 가진 일부만이 향유하는 ‘그들만의 리그’로는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죠.”(김영호 선임연구원)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서울새활용플라자. 꿈꾸는 공장은 이곳 1층에 있다. (사진: 더퍼스트미디어)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서울새활용플라자. 꿈꾸는 공장은 이곳 1층에 있다. (사진: 더퍼스트미디어)

이를 타개하기 위한 일환으로 꿈꾸는 공장은 올해까지 여러 이벤트를 펼쳐 홍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그 홍보 이벤트에는 단순히 공간을 알리는 것을 넘어 새활용에 대한 의의도 포함된다. 당장 오는 10월 예정된 리보트(Reboat) 프로젝트가 대표적인 이벤트다.

과거 페트병이나 캔을 모아 만든 뗏목으로 한강을 도하하는 사례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리보트 프로젝트는 한강을 건너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한강에 떠다니는 쓰레기를 수거하고 이를 다시 제작에 활용하는, 완전한 ‘업사이클링(up-cycling)’을 꿈꾼다. 이제는 당신도 집에 굴러다니는 재활용 쓰레기들이 예사롭지 않게 보일 터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고 편집증도 없습니다.


Story 더보기
  • 세계적 증시 폭락이 스타트업에 미치는 영향
    세계적 증시 폭락이 스타트업에 미치는 영향

    코로나19로 각국 증권시장 직격탄, 바람 앞의 등불된 스타트업

  • 미국 삼키는 코로나19, 실리콘밸리는 지금
    미국 삼키는 코로나19, 실리콘밸리는 지금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국내 창업 생태계가 악전고투 중이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회의 등 비대면 비즈니스가 활발해지는 가운데, 스타트업의 ‘1번지’이자 ‘요람’인 실리콘밸리에는 ...

  • ‘뿌린 대로 거두는’ 정부 창업지원
    ‘뿌린 대로 거두는’ 정부 창업지원

    한국의 창업 생태계는 아직까지 민간보단 정부 주도형이다. 한해 1.5조원에 달하는 공적 자금이 창업지원에 투입된다. 이를 두고 다소 과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없지 않다. ...

  • 코로나19 쇼크에도 혁신은 계속돼야 한다
    코로나19 쇼크에도 혁신은 계속돼야 한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선전하는 기업들, 그 무기는 독창성과 탁월함.

  • 스타트업 살릴 20대 국회 마지막 ‘ICT 5법’
    스타트업 살릴 20대 국회 마지막 ‘ICT 5법’

    처리 유효 시한은 20대 국회 임기인 5월 29일까지다.

  • ‘코로나 암흑기’ 장기화… 정부, 창업생태계 ‘심폐소생’ 나선다
    ‘코로나 암흑기’ 장기화… 정부, 창업생태계 ‘심폐소생’ 나선다

    중기부와 과기부, 코트라, 신보까지 나섰다.

  • “죽음의 계곡을 넘어 혁신성장으로!” 창업도약패키지를 말하다
    “죽음의 계곡을 넘어 혁신성장으로!” 창업도약패키지를 말하다

    창업 3년 이상 7년 이내 도약기 기업을 '데스밸리'에서 구출하라!

  • 길어지는 코로나 사태, 진화하는 스타트업의 대응
    길어지는 코로나 사태, 진화하는 스타트업의 대응

    코로나19의 쇼크, 하지만 모두가 주저 앉아 있는 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