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추석 연휴, '국내여행' 응답 84.1%로 압도적
짧은 추석 연휴, '국내여행' 응답 84.1%로 압도적
2019.08.28 10:52 by 유선이
사진=여기어때
사진=여기어때

 

28일 여기어때는 사람인과 공동으로 직장인 2,57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올 추석 연휴 ‘국내여행’을 준비한다는 응답이 84.1%로 ‘해외여행’15.9% 보다 5배 이상 많았다고 밝혔다.

이번 추석 연휴는 총 나흘로, '눈 깜짝 연휴'로 불린다. 실제로 2018년 추석이나 올해 설 연휴보다 하루가 적다. 또 주말과 추석 휴일이 붙어있어, 연차를 사용한 '나만의 징검다리 연휴'를 만들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직장인들은 상대적으로 짧은 연휴로 인해, 가깝고 부담 적은 국내여행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평소 떨어져 지낸 가족과 한자리에 모이기 위한 고향 방문 일정을 고려하면, 실제 여행에 활용 가능한 날짜는 더욱 부족하다. 그래서 가까운 곳에서 즐기는 ‘잠깐 여행’이 주목 받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명절 연휴 ‘연차 사용 여부’에 묻는 질문에 ‘연차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10명 중 7명(67.7%)에 달했다.

연휴에 국내여행을 준비하는 직장인 중 ‘1박 2일(40.5%)’ 일정을 고른 사람이 가장 많았다. 이어 '당일치기(28.4%)', '2박 3일(23.6%)'이 꼽혔다. '3박 4일'은 5.5%, '4박 5일 이상'은 2.6%에 그쳤다.

연휴기간 여행 예정 지역은 대도시 인근 수요가 높았다. 국내여행 계획자 10명 중 두 사람은 '가평, 양평(18.1%)'을 꼽았다. '부산, 거제(15.1%)', '속초, 강릉(14.8%)', '경주, 포항(10.1%)'도 언급됐다

또 일본 여행(8.0%) 수요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사람인 조사 여름 휴가지 1위를 기록한 일본(35.2%)이 지리적 이점에도 불구하고 27.2% 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한-일 갈등으로 인한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로 풀이된다.

추석연휴 예정된 해외여행지는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37.3%)가 가장 많았으며, ‘홍콩, 대만, 마카오’(20.0%), ‘중국’(8.0%), ‘일본’(8.0%) 등 순이었다.

여기어때는 “올해 추석은 8월 바캉스 시즌 직후"라며 “앞서 여름휴가를 이용해 충분한 휴식을 가진 직장인들이 짧은 연휴에 만족하고, 1박 2일 내외로 즐길만한 국내여행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경기가 불황에 빠져들면서 스타트업들의 고행이 계속되고 있다. 주식시장 상장의 무산·연기와 투자 철회 소식이 연일 들려온다. 감원 등 규모 축소는 기본이고...

  •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2일과 8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1시간 내외 진행.

  •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여성창업경진대회×도전! K-스타트업 2020’.

  •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항구도시 특유의 강점을 살려 세계로 뻗어나가는 창업도시의 면모.

  • “무한한 가능성, 산림으로 예비창업가들을 초대합니다.”
    “무한한 가능성, 산림으로 예비창업가들을 초대합니다.”

    임정규 한국임업진흥원 임업창업‧일자리실장 밀착인터뷰.

  • 온라인 데모데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온라인 데모데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언택트 시대엔 우리 비즈니스 아이템을 어떻게 피칭해야 할까?

  •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임진원에서!”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임진원에서!”

    산림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만나면 스마트 포레스트!

  • 모션투에이아이, 15억 규모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
    모션투에이아이, 15억 규모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

    물류센터의 유·무인 모빌리티 자원 최적화 서비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