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호반사업 등 전 계열사 꾸준한 사회공헌활동
호반건설, 호반사업 등 전 계열사 꾸준한 사회공헌활동
2019.10.05 08:05 by 홍기준
(사진 = 호반건설 ‘호반사랑나눔이’ 매월 찾아가는 봉사활동)
(사진 = 호반건설 ‘호반사랑나눔이’ 매월 찾아가는 봉사활동)

올해로 창립 30주년을 맞은 호반건설, 호반사업 등은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호반건설과 공익재단은 ‘행복을 짓는 든든한 동반자’라는 비전을 갖고 교육, 복지, 문화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호반건설 임직원 봉사단으로 출발한 ‘호반사랑나눔이’는 지난 2009년부터 소외계층 지원, 환경정화 활동, 문화재 지킴이 등 ‘매월 찾아가는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꾸준히 펼쳐온 호반사랑나눔이의 활동은 2018년에 벌써 100회를 돌파했다. 그동안 호반건설 임직원 및 가족의 봉사활동은 누적 참가 인원은 1만 명(2만 시간)이 넘는다.

최근에는 지난 28일 서울 성동구 서울숲에서 '가을맞이 서울숲 가꾸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호반건설과 호반산업 임직원 60여 명은 서울숲을 관리운영하는 ‘서울숲컨서번시’와 함께 산책로 환경 정비 활동을 펼쳤다. 가을을 맞아 맥문동, 꽃무릇 등을 화단에 심고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해 산책로를 정비했다. 호반사랑나눔이 봉사단은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서울숲에서 봉사활동을 진행중이며 호반건설도 지난 2017년부터 서울숲과 골드회원 협약을 맺고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

건설 업종의 특성을 반영한 집수리 사업, 서울대공원과 서울숲의 시민들을 위한 공간 조성, 남한산성의 문화유산 보존활동,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연탄 나눔, 김장 담그기 등 어려운 이웃과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을 꾸준하게 진행하고 있다.

호반건설은 장학사업도 꾸준하다. 호반건설 김상열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호반장학재단은 20년간 장학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호반장학재단이 전달한 장학금은 총 129억여 억원이고 장학생은 7,600여 명에 달한다. 2019년에도 100여명의 학생들에게 총 6억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호반장학재단의 장학금은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호반회 장학금’, 외국 유학생들을 위한 ‘국제 교류 장학금’ 다문화 및 새터민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등이다.

올해 6월에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축, 교육환경 개선사업을 위해 5억원을 전달했고 7월에는 전남대 디지털 도서관 건립 기금 5억원을 전달했다. 이달에는 호반건설이 경기도 시흥시 청소년을 위한 장학금 1억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호반장학재단은 장학사업 및 인재 양성, 학술연구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또한 호반그룹의 태성문화재단, 남도문화재단은 문화예술 지원 사업, 미술전람회 개최, 예술분야 인재 발굴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프로그램을 통해 나눔 문화를 확산,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친환경 양식장의 효율성 향상 및 자동화 시스템 개발.

  •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고객과 만나는 마지막 지점을 이제는 로봇이 담당한다.

  •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쏘카 "법원의 기존 판단과 완전히 배치돼"

  •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AI와 메디컬 분야가 강점인 끌림벤처스, 대학가의 젊은 창업인재들을 지원한다.

  •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임대주가 편안하면, 임차인도 행복해집니다.

  •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예비창업자들의 힘겨움도 계속되고 있다. 창업지원기관들의 프로그램이 대거 지연·취소되면서 각종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워졌기 때문. 특히 전문가들의 교육을...

  •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모임과 집합이 어려워진 상황, 거의 유일한 해결책은 '온라인 교육'이다.

  •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코로나19 시대의 온라인 교육, 최전선의 이야기를 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