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기발한 광고’ 프로젝트 런칭..."스타트업 홍보 돕는다"
신한금융그룹, ‘기발한 광고’ 프로젝트 런칭..."스타트업 홍보 돕는다"
2019.10.16 15:58 by 유선이
사진=신한금융그룹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이 16일 그룹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 ‘기발한 광고’ 프로젝트를 런칭했다고 밝혔다.

‘기발한 광고’는 ‘대한민국 스타트업의 기회를 발견하는 광고’의 준말이다. 이 광고 캠페인은 대한민국 혁신성장에 앞장서고 있는 국내 스타트업들의 서비스와 제품을 홍보할 수 있도록 신한금융그룹의 광고 지면과 시간을 빌려주는 프로젝트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잠재력을 가진 국내 우수한 스타트업들이 많은 노력을 들여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초창기 홍보,마케팅 영역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에서 출발했다.

스타트업 대표들의 고충을 들은 조용병 회장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서 신한의 광고 매체를 활용해 스타트업에게 보다 실질적인 혜택과 기회를 주는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

‘기발한 광고’는 대한민국 스타트업 이라면 누구나 응모가 가능하다. 11월 15일 까지 인스타그램과 이메일을 통해 응모가 가능하며 전문가 심사, SNS 인기 점수 등을 반영해 총 12개의 스타트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기업들의 광고는 다수의 인쇄 매체와 온라인 광고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며 지원 절차와 자세한 사항은 ‘기발한 광고’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올해 조용병 회장의 지휘 아래 대한민국 경제의 신성장 동력 발굴과 확보를 위해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국내 금융그룹으로는 최초로 전 그룹사의 임직원 약 2천여명이 참여하는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신한금융은 이를 통해 향후 5년 간 모험자본 투자역량 업그레이드에 2.1조원을 투자하고 창업/벤처/기술형 우수기업 여신지원 등 혁신성장 기업에 62조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7월 출범 100일만에 연간 진도율 50%를 돌파하며 금융권 최고의 혁신금융 추진 속도를 자랑하고 있다.

그리고 국내 대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을 통해 다양한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있다. 특히 올해 9월에는 ‘신한퓨처스랩 인도네시아’를 성공적으로 출범시키며 2016년 출범한 ‘신한퓨처스랩 베트남’과 함께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또 지난 9월 30일에는 금융권 최초의 그룹 차원 혁신 기업 지원 플랫폼인 ‘이노톡(INNO TALK)’을 오픈해 창업과 관련된 모든 것을 쉽게 전달하며 예비 창업자 및 중소기업 대표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친환경 양식장의 효율성 향상 및 자동화 시스템 개발.

  •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고객과 만나는 마지막 지점을 이제는 로봇이 담당한다.

  •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쏘카 "법원의 기존 판단과 완전히 배치돼"

  •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AI와 메디컬 분야가 강점인 끌림벤처스, 대학가의 젊은 창업인재들을 지원한다.

  •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임대주가 편안하면, 임차인도 행복해집니다.

  •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예비창업자들의 힘겨움도 계속되고 있다. 창업지원기관들의 프로그램이 대거 지연·취소되면서 각종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워졌기 때문. 특히 전문가들의 교육을...

  •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모임과 집합이 어려워진 상황, 거의 유일한 해결책은 '온라인 교육'이다.

  •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코로나19 시대의 온라인 교육, 최전선의 이야기를 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