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신한퓨처스랩 6기' 기업 모집
신한금융그룹, '신한퓨처스랩 6기' 기업 모집
2019.11.26 13:40 by 유선이
사진=신한금융그룹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26일 국내 스타트업 기업의 요람인 신한퓨처스랩 6기 기업들을 오는 12월 16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신한퓨처스랩은 신한금융그룹이 2015년 금융권 최초로 출범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으로 5기까지 122개 기업을 선발 육성하고 170억이 넘는 투자를 시현하는 등 스타트업 기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하는 국내 최고의 프로그램이다.

이번 6기에는 신한퓨처스랩과 손잡은 통신, 유통, 뷰티, 글로벌 등의 국내 대표기업이 참여해 혁신기업을 함께 발굴하고 공동육성, 공동투자 등 스타트업의 더 큰 성장과 상생에 참여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6기 모집에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로 진출한 국내 기업뿐만 아니리 미국 실리콘밸리로 진출할 기업도 선발해 더 넓은 글로벌 무대로 향하는 국내 기업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한퓨쳐스랩으로 선발된 기업은 ▲신한금융그룹 협업을 위한 1:1 담당자 지정 ▲신한퓨처스랩 파트너 대기업 협업, 공동투자 검토 ▲신한금융그룹 직간접 투자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국 실리콘밸리 진출지원 ▲사무공간 제공 ▲AWS Credit 제공 ▲스타트업 CEO를 위한 인사, 재무, 전략, Entrepreneurship & 개발, UX/UI, 마케팅 교육 커리큘럼 ▲로켓펀치와 함께 유망인재 채용지원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모집분야는 ▲핀테크 및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술기반 기업 ▲인슈어테크, 헬스 & 메디컬 테크 ▲통신, 유통, 뷰티 분야에서 퓨처스랩 대기업 파트너와 협업이 가능한 기업 ▲IoT, O2O, 커머스, 컨텐츠 등 생활플랫폼 ▲글로벌(실리콘밸리, 베트남, 인도네이시아)진출해 실제 사업화를 진행할 준비가 된 기업 ▲사회적 가치와 재무적 이익을 함께 추구하는 소셜벤처 ▲신한금융그룹과 연계 가능한 혁신적 금융서비스/ 아이디어 보유한 기업으로 사업분야에 제한은 없다.

특히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최근 오픈뱅킹과 마이데이터 시대 흐름에 발맞춰 혁신금융 모델을 만들기 위해 이들 스타트업 기업들이 그룹의 Open API를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라는 지시를 내린바 있다.

접수는 신한퓨처스랩 공식 홈페이지에서 기업정보 등을 입력해 지원이 가능하며, 마감일 전까지 기업정보 수정이 가능하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친환경 양식장의 효율성 향상 및 자동화 시스템 개발.

  •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고객과 만나는 마지막 지점을 이제는 로봇이 담당한다.

  •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쏘카 "법원의 기존 판단과 완전히 배치돼"

  •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AI와 메디컬 분야가 강점인 끌림벤처스, 대학가의 젊은 창업인재들을 지원한다.

  •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임대주가 편안하면, 임차인도 행복해집니다.

  •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예비창업자들의 힘겨움도 계속되고 있다. 창업지원기관들의 프로그램이 대거 지연·취소되면서 각종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워졌기 때문. 특히 전문가들의 교육을...

  •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모임과 집합이 어려워진 상황, 거의 유일한 해결책은 '온라인 교육'이다.

  •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코로나19 시대의 온라인 교육, 최전선의 이야기를 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