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정통 위스키 ‘골든블루’ 출시 10주년 맞아..."글로벌 브랜드로 도약"
국내 정통 위스키 ‘골든블루’ 출시 10주년 맞아..."글로벌 브랜드로 도약"
2019.12.03 22:10 by 임한희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국내 주류전문기업 골든블루(대표이사김동욱)는 국내 위스키 시장을 평정하고 있는 ‘골든블루’가 19년 12월 3일, 출시 10주년을맞았다고 밝혔다.

‘골든블루’는 2009년 12월국내에 처음 선보인 36.5도의 정통 저도수 위스키로, 지난 10년 동안 높은 판매 성장률을 기록하며 대한민국 위스키 시장의 역사를 새로 써왔다.

(사진=골든블루)
(사진=골든블루)

‘골든블루’는 출시 당시에는 점유율이 0.1%에 불과했지만,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여 2016년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점유율 20%대, 2018년에는 30%대까지 진입하였으며 올해도 30%대(차세대 위스키 ‘팬텀’ 점유율 제외)를 넘어서 대한민국 대표 위스키로 자리매김했다.

그 동안 ‘골든블루’의 판매량은 가파르게 성장했다. 2015년 3월 1,000만병 돌파, 2016년 10월 2,000만병, 2018년 2월 3,000만병, 이후 기간을 지속적으로 단축하며 2019년 6월에는 4,000만병 판매를 기록했다. 그 결과 ‘골든블루’는출시 8년만인 2017년 12월 정통 저도 위스키 시장에서 1등 자리에 오른 후 지금까지도 국내 No.1 위스키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골든블루’ 성장의견인차 역할은 ‘골든블루 더 사피루스’와 ‘골든블루 더 다이아몬드’가 수행하고 있다. 2012년 11월 선보인 ‘골든블루더 사피루스’는 출시 5년만인 2017년 9월, 단일브랜드 기준으로 판매량 1위에 오른 후, 지금까지 선두자리를굳건히 지키고 있으며, 2014년 5월에 선보인 ‘골든블루 더 다이아몬드’ 또한 2017년부터줄곧 판매량 3위를 차지하며 대한민국 위스키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2010년 7월 중국에 ‘골든블루’가 처음 수출된 후, 베트남(2011년 6월), 싱가포르(2014년 7월), 캄보디아(2014년 11월)로 수출국이 점차 확대되었다. 이어 2018년 6월에 인천공항 면세점에 입점했으며, 같은 해 8월에는 인도네시아와 태국 시장에도 진출하며 국내시장을넘어 해외시장 공략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에는 말레이시아 수출까지 이뤄냄으로써 국내 No.1 정통 위스키 ‘골든블루’를 세계인에게알리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미국, 유럽등으로 수출국을 넓혀 이제는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골든블루’의높은 가치와 우수한 품질은 이미 세계적인 주류품평회에서 수많은 메달을 획득하며 인정받아왔다. ‘골든블루더 사피루스’, ‘골든블루 더 다이아몬드’ 모두 벨기에몽드셀렉션 주류품평회(Monde-Selection)에서 2015년부터 5년 연속 금상을 수상했으며, ‘골든블루 20년 더 서미트’도 같은 품평회에서 2016년부터 4년 연속 최우수금상을 받았다.

이외에도 미국 샌프란시스코 주류품평회(SWSC)와영국 국제 위스키 품평회(IWSC)에 참가해 2015년부터 2개 대회에서만 20개가 넘는 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으로맛과 품질면에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부산을 연고로 하는 골든블루는 40도이상의 위스키만 존재하던 국내 위스키 시장에 저도주를 처음으로 출시해 새로운 지평을 열고 시장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꾸는데 큰 역할을 했다.

골든블루가 2009년 처음 출시한 저도수 위스키는 2018년 10월 처음으로 국내 위스키 시장에서 50%가 넘어서며 메가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이처럼 10년전 무모하다고 여겨졌던 골든블루의 도전과 혁신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대한민국 위스키 시장을 지탱하는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골든블루 김동욱 대표는 “글로벌 브랜드제품이 꽉 쥐고 있던 국내 위스키 시장에 ‘골든블루’를출시한다고 했을 때, 어느 누구도 성공을 예견하지 못했지만 10년이지난 지금 ‘골든블루’는 국내 No1. 정통 위스키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며, “국내 위스키 시장에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했던 도전정신과 마음가짐을 잊지 않고, 끊임없이 연구·개발에 힘써 국내를 넘어 글로벌 소비자들에게도 인정받는 대한민국 대표 주류전문기업이 되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선택’ 아닌 ‘필수’, 비대면 전환 이끄는 공공분야
    ‘선택’ 아닌 ‘필수’, 비대면 전환 이끄는 공공분야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육성 예산만 전년 대비 34% 증액.

  • 아무나 알 수 없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의 모든 것
    아무나 알 수 없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의 모든 것

    직접 유니콘 육성에 나선 정부. K-유니콘 프로젝트라는 이름 아래 다양한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역시 그 중 하나다. 혁신성과 잠재력이 있는 스타트업이라면 누구...

  • “콘텐츠 스타트업 모여라”…경기콘텐츠진흥원, ‘넥시드 투자세미나’ 개최
    “콘텐츠 스타트업 모여라”…경기콘텐츠진흥원, ‘넥시드 투자세미나’ 개최

    주제는 ‘포스트코로나 뉴노멀 시대에 발견하는 투자 인사이트’

  • “규제 피하고 기술 선점하자”…해외 스타트업 투자 나서는 대기업들
    “규제 피하고 기술 선점하자”…해외 스타트업 투자 나서는 대기업들

    네이버부터 삼성·현대차·LG까지, 국내 유수의 대기업들이 해외 스타트업에 주목하고 있다.

  • 브랜디, 공격적인 인재 채용으로 ‘조직 2.0’ 완성 초읽기
    브랜디, 공격적인 인재 채용으로 ‘조직 2.0’ 완성 초읽기

    창업가 정신의 선봉장, 프로덕트 오너(PO)를 중심으로!

  •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트라이 에브리씽’, 16일 서울서 열린다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트라이 에브리씽’, 16일 서울서 열린다

    16-18일까지 3일간…마윈 강연도 마련.

  • 다시 불붙은 코로나19…그래도 해답은 물밖에 있다
    다시 불붙은 코로나19…그래도 해답은 물밖에 있다

    하늘이 무너져도 해외진출의 구멍은 있다.

  • 윈윈하는 ‘글로벌기업+韓스타트업’ 협업
    윈윈하는 ‘글로벌기업+韓스타트업’ 협업

    구글·MS·아마존·엔비디아·다쏘시스템이 한국 스타트업과 함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