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 은행 지주회사 최초 1천억 규모 자사주 소각 결정
KB금융지주, 은행 지주회사 최초 1천억 규모 자사주 소각 결정
2019.12.06 16:39 by 유선이
사진=KB금융지주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지주는 6일 이사회를 열고 약 1천억원 규모의 자사주 2,303,617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사주 소각 규모는 총발행주식수의 0.55%이며, 소각 예정일은 이번달 12일이다.

소각 대상 자사주는 KB금융지주가 이미 취득하여 보유하고 있는 2,848만주 중 일부로, KB금융지주는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자사주를 매입한 이래 현재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약 1조 4천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 바 있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저금리, 저성장 영업환경에서 은행의 성장성 한계 및 수익성 개선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큰 상황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주주환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하며, “특히 KB금융지주의 경우 9월말 현재 BIS총자본비율이 15% 이상이고, 보통주자본비율은 14%를 크게 상회하는 등 금융권 최고 수준의 자본력을 유지하고 있어 배당,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등 한 차원 높은 주주환원 정책을 추진할 수 있었다”고 덧붙혔다. 이어서 그는 자본비율 산출 시 보유중인 자사주는 이미 자기자본에서 차감하고 있는 만큼 이번에 자사주 소각이 자본비율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강조하였다.

미국, 호주, 대만 등 글로벌 금융회사들의 경우 자사주 소각이 일반화되어 있으나, 이번 KB금융지주의 소각은 국내 은행지주회사 중 최초이다.

KB금융지주의 소각 발표 관련하여 업계에서는 금번 KB금융지주의 자사주 소각을 계기로 주식시장에서 글로벌 금융회사 대비 현저하게 저평가받고 있는 국내 금융회사들의 디스카운트 요인을 해소하여 한국 금융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주식시장에 긍정적인 시그널을 전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무엇보다 KB금융그룹이 선진화된 주주환원 정책을 펼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였다.

실제 2018년 기준 글로벌 금융회사들의 평균 주주환원율은 미국이 100% 수준을 상회하고, 호주, 대만도 60~70% 수준에 달하는데 반해 국내 은행지주회사들의 평균 주주환원율은 30%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으로, 이렇게 낮은 수준의 주주환원은 주식시장에서 한국 은행주들의 투자매력도를 낮추는 요인 중 하나로 작용해 왔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금융업을 둘러싼 영업환경이 우호적이지 않은 상황이지만,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비용을 안정화 함으로써 수익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선제적이고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재무적 안정성을 제고하는 노력을 지속하는 동시에 견고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주주환원 정책을 활용하여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수수료 5.8%’ 내놨다 뭇매 맞은 배민…고개 드는 공공 배달앱
    ‘수수료 5.8%’ 내놨다 뭇매 맞은 배민…고개 드는 공공 배달앱

    지자체들이 공공 배달앱 개발 혹은 도입을 선언하고 나섰다. 수수료와 광고료 부담을 낮춰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의 편익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둘러싸고 독과점 체제를 무너뜨릴 ...

  •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반사이익이 아니라 정면 돌파를 통한 성과.

  •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2일과 8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1시간 내외 진행.

  •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여성창업경진대회×도전! K-스타트업 2020’.

  •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항구도시 특유의 강점을 살려 세계로 뻗어나가는 창업도시의 면모.

  • “무한한 가능성, 산림으로 예비창업가들을 초대합니다.”
    “무한한 가능성, 산림으로 예비창업가들을 초대합니다.”

    임정규 한국임업진흥원 임업창업‧일자리실장 밀착인터뷰.

  • 온라인 데모데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온라인 데모데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언택트 시대엔 우리 비즈니스 아이템을 어떻게 피칭해야 할까?

  •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임진원에서!”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임진원에서!”

    산림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만나면 스마트 포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