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최초 명품아파트 ‘고흥 승원팰리체 더 퍼스트’ 2월 오픈 예정
고흥 최초 명품아파트 ‘고흥 승원팰리체 더 퍼스트’ 2월 오픈 예정
2020.01.20 17:36 by 김미정

 

 

더 나은 주거공간에 대한 대중의 수요가 높아지고 그에 따른 아파트 공급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지만, 노후화되거나 임대주택 위주인 고흥에서는 제대로 된 아파트를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러나 최근 고흥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고흥 승원팰리체 더 퍼스트’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고흥 첫 택지개발지구라는 최고의 입지에 고흥 최초의 명품아파트로 들어서게 되면서 기존 부동산 시장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고흥의 품격을 높이고, 양질의 수요를 충족시킬 명품아파트로 주목받고 있는 ‘고흥 승원팰리체 더 퍼스트’는 고흥 단 하나의 VVIP 라이프를 꿈꾸는 이들에게 최고의 프리미엄을 소유하는 첫 기회가 될 전망이다.

남다른 고품격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남계택지지구의 첫 프리미엄 아파트답게 친환경 마감재와 LG창호 등 고품격 마감재를 사용하며 전 세대 남향 위주 배치, 4Bay 4Room의 혁신평면 설계는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해 쾌적한 삶을 가능하게 한다. 최상층은 복층형의 특화설계를 통해 희소성, 특수성과 함께 고품격 가치를 더한다.

특히 고흥 최초의 지하주차장을 구축해 주거환경의 품격을 높인다. 기존 주차장보다 폭이 넓은 확장형 주차장도 제공되며 백화점식 주차관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단지 내 휘트니스센터, 맘스스테이션과 같은 명품 커뮤니티 공간은 물론, 현관 내 에어샤워 시스템, 각 방마다 설치되는 공기청정 환기 시스템과 단지 내 미세먼지 신호등을 포함한 에코 시스템도 설치된다. 또한, 조명과 난방 등을 원격제어하는 최첨단 홈네트워크 시스템, 에너지 효율 1등급과 내진 설계 1등급을 포함한 1등급 건축물 설계를 통해 고흥 최초의 명품아파트라는 입지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

‘고흥 승원팰리체 더 퍼스트’ 관계자는 “입주자 모집 공고일 기준 고흥군 및 전라남도, 광주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의 청약통장 가입자라면 누구나 청약 가능하며, 주택 소유 여부나 세대주 여부 관계없이 인터넷을 통해 청약할 수 있다”며 “지금껏 고흥에 없었던 명품 주거공간의 품격을 누릴 수 있는 첫 기회를 꼭 잡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2월 오픈 예정인 ‘고흥 승원팰리체 더 퍼스트’ 주택전시관은 전남 고흥군 고흥읍 등암리 1684에 위치한다.

 

필자소개
김미정

자신에게 가장 객관적인 사람이 되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머신비전 센서 개발 스타트업 ‘디딤센서’,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
    머신비전 센서 개발 스타트업 ‘디딤센서’,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

    “물질 표면 상태를 정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을 보유한 팀”

  • 퓨처플레이, 자율주행 로봇 개발 기업 ‘도구공간’ 시드 투자
    퓨처플레이, 자율주행 로봇 개발 기업 ‘도구공간’ 시드 투자

    실내외 제한 없는 자율주행 로봇.

  • 현재 매출 0원, 사업자등록부터 해야 하나요?
    현재 매출 0원, 사업자등록부터 해야 하나요?

    출생을 하면 출생신고를 하듯, 사업을 위해서는 사업자등록이 필수입니다. 하지만 일부 청년 창업가들은 '아직 이렇다할 매출이 발생하지 않는다' 혹은 '번거롭고 성가시다'는 이유로 사...

  • 콜드체인 물류스타트업 '에스랩아시아', 프리시리즈A 20억 투자 유치
    콜드체인 물류스타트업 '에스랩아시아', 프리시리즈A 20억 투자 유치

    신선식품 배송 박스 ‘그리니박스’

  • 코로나 발발 한 달…커지는 배달 서비스 시장
    코로나 발발 한 달…커지는 배달 서비스 시장

    코로나19 확산 추세, 치솟는 수요에 배달 서비스 시장은 활활

  • 신선 과일로 대륙 접수한 男子의 고집
    신선 과일로 대륙 접수한 男子의 고집

    과일 편의점, 과일 만물상으로 통하는 중국 궈두어메이의 성공비결!

  • 벼랑 끝 몰렸던 ‘타다’의 기사회생
    벼랑 끝 몰렸던 ‘타다’의 기사회생

    법원 “택시 아닌 렌터카”

  • 디지털 시대에 ‘옛 것’이 살아남는 법
    디지털 시대에 ‘옛 것’이 살아남는 법

    빠르고 치열하지 않더라도 경쟁력만 충분하다면, 콘텐츠는 소비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