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동반성장 포럼 개최…‘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롯데홈쇼핑, 동반성장 포럼 개최…‘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2020.01.20 17:40 by 임한희
(사진=롯데홈쇼핑)
(사진=롯데홈쇼핑)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20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파트너사와 소통 및 상생 강화를 위한 ‘동반성장 포럼’을 진행했다고 알려왔다.

이날 행사에는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 권기홍 위원장, 홈쇼핑협회 조순용 회장, 롯데홈쇼핑 강철규 윤리위원장,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와 임직원, 70여 개 파트너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롯데홈쇼핑은 매년 파트너사를 초청해 다양한 간담회 및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파트너사의 대표 및 임원급들이 주로 참석하던 행사에서 벗어나 실무 담당자들을 초청하여 보다 다양한 현장의 의견을 경청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중소기업 글로벌 역량 강화의 필요성’을 주제로 한 방송인 ‘타일러 라쉬’의 특강을 비롯해, 동반성장 제도 소개, 파트너사 해외 진출 지원 우수 사례, 여성 인재 양성 및 파트너사 취업 지원 성공 사례 등을 공유했다.

카카오톡 채널을 통한 실시간 소통 창구 개설, 임직원 문화 활동 지원, 유통 트렌드 지식 공유 등 새롭게 개설하는 ‘2020년 파트너사 동반성장 지원 프로그램’도 발표했다.

또, 롯데홈쇼핑은 이날 참석한 파트너사들과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을 체결하고, 향후 3년간 총 2,137억 원 규모의 상생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자금 지원, 판로 확대, 재고 소진 지원, 경쟁력 향상 지원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혁신 역량 강화 및 임금 격차 해소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동반성장펀드 2,000억 원 운영, 무이자 대출 100억 지원 ▲신상품 3회 방송 보장, 재고 소진 정규 TV프로그램 운영, 오프라인 매장 연계 판매 ▲롯데아이몰 內 중소기업 전문관 운영, ‘코리아 브랜드 엑스포’ 등 해외시장 개척 확대 ▲스타트업 육성, 여성 인재 양성 및 채용 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롯데홈쇼핑은 2020년 첫 번째 공식 행사로 파트너사 실무 담당자들을 모시고 실질적인 소통과 지원 방안을 약속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파트너사와의 동반성장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건강하고 발전적인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머신비전 센서 개발 스타트업 ‘디딤센서’,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
    머신비전 센서 개발 스타트업 ‘디딤센서’,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

    “물질 표면 상태를 정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을 보유한 팀”

  • 퓨처플레이, 자율주행 로봇 개발 기업 ‘도구공간’ 시드 투자
    퓨처플레이, 자율주행 로봇 개발 기업 ‘도구공간’ 시드 투자

    실내외 제한 없는 자율주행 로봇.

  • 현재 매출 0원, 사업자등록부터 해야 하나요?
    현재 매출 0원, 사업자등록부터 해야 하나요?

    출생을 하면 출생신고를 하듯, 사업을 위해서는 사업자등록이 필수입니다. 하지만 일부 청년 창업가들은 '아직 이렇다할 매출이 발생하지 않는다' 혹은 '번거롭고 성가시다'는 이유로 사...

  • 콜드체인 물류스타트업 '에스랩아시아', 프리시리즈A 20억 투자 유치
    콜드체인 물류스타트업 '에스랩아시아', 프리시리즈A 20억 투자 유치

    신선식품 배송 박스 ‘그리니박스’

  • 코로나 발발 한 달…커지는 배달 서비스 시장
    코로나 발발 한 달…커지는 배달 서비스 시장

    코로나19 확산 추세, 치솟는 수요에 배달 서비스 시장은 활활

  • 신선 과일로 대륙 접수한 男子의 고집
    신선 과일로 대륙 접수한 男子의 고집

    과일 편의점, 과일 만물상으로 통하는 중국 궈두어메이의 성공비결!

  • 벼랑 끝 몰렸던 ‘타다’의 기사회생
    벼랑 끝 몰렸던 ‘타다’의 기사회생

    법원 “택시 아닌 렌터카”

  • 디지털 시대에 ‘옛 것’이 살아남는 법
    디지털 시대에 ‘옛 것’이 살아남는 법

    빠르고 치열하지 않더라도 경쟁력만 충분하다면, 콘텐츠는 소비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