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예측, WHO·CDC보다 빨랐던 스타트업이 있다고?
‘우한 폐렴’ 예측, WHO·CDC보다 빨랐던 스타트업이 있다고?
2020.01.28 15:27 by 이창희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처음 시작된 이 바이러스는 아시아 전역을 넘어 유럽과 미주까지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는 중이다. 그런데 해당 바이러스의 존재를 최초 감지하고 경고를 보낸 곳이 캐나다의 한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화제다.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캐나다 스타트업 ‘블루닷(BlueDot)’은 지난해 12월 3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집단 감염이 우려된다는 신호를 보냈다. 이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세계보건기구(WHO)가 각각 1월 6일과 9일에 그 위험성을 최초 보고한 것보다 일주일가량 빠른 것이다.

블루닷은 AI 기반 알고리즘으로 운용되는 플랫폼으로, 현재 40여명의 의사와 프로그래머가 자연어 처리 기술과 머신러닝을 통해 질병 예측 시스템을 개발해오고 있다.

이들은 세계 언론 보도와 동식물 질병 네트워크 등에서 나온 데이터를 수집·분석한 뒤 집단 감염이 발생할 위험 지역을 사전에 알려준다. 또한 전 세계 항공권 발권과 운행 날짜를 분석해 감염자의 이동 경로까지 파악한다. 여기에는 각종 뉴스와 이벤트, 통계 지표 등이 활용되지만, SNS에 포스팅된 정보는 신뢰도를 담보할 수 없어 배제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데이터는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국가의 보건당국과 항공사, 병원 등에 제공된다.

 

캄란 칸 블루닷 CEO.(사진: TheStar)
캄란 칸 블루닷 CEO.(사진: TheStar)

블루닷 창업자인 캄란 칸 CEO는 지난 2003년 사스(SARS)가 창궐할 당시 캐나다 토론토의 한 병원에서 감염증 전문가로 일했다. 그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바이러스를 추적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 노력해왔고, 블루닷 창업에 이르렀다.

한편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27일 국내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감염증 전파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는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됐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Story 더보기
  • ‘기회의 열쇠이자 위기의 자물쇠’…스타트업의 특허
    ‘기회의 열쇠이자 위기의 자물쇠’…스타트업의 특허

    새로운 기술·아이디어 등에 국가가 독점·배타적 권리를 부여하고 인정하는 '특허' 기술력을 선점하며 경쟁사의 침해를 원천봉쇄하는 강력한 장치다. 특히 혁신이 과업인 스타트업에겐 창이...

  • “재벌과 다르다” 강조했던 IT공룡들, 그간 무슨 일 있었나
    “재벌과 다르다” 강조했던 IT공룡들, 그간 무슨 일 있었나

    카카오·네이버·넥슨까지…수평적 문화에 가려진 이면.

  • ‘신기원 혹은 신기루…’ 수평적 조직문화에 대한 오해와 진실
    ‘신기원 혹은 신기루…’ 수평적 조직문화에 대한 오해와 진실

    네이버와 카카오의 내홍. 수평적 문화를 자랑하던 그들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 코로나블루로 멍들어가는 세상…힐링을 서비스합니다
    코로나블루로 멍들어가는 세상…힐링을 서비스합니다

    따뜻한 발상과 교감으로 코로나 블루에 맞서고자 하는 혁신가들을 만나보자.

  • 방재에 도전하는 스타트업…활용 기술 총정리
    방재에 도전하는 스타트업…활용 기술 총정리

    재난과 재해를 극복하기 위한 신기술 총집합!

  • “위험 멈춰!”…기술과 의지로 안전을 창조하는 스타트업들
    “위험 멈춰!”…기술과 의지로 안전을 창조하는 스타트업들

    '방재의 날'에 톺아 본 방재 전문 스타트업들의 이모저모

  • 기술로 덧칠한 예술, 컬쳐테크 시대 활짝
    기술로 덧칠한 예술, 컬쳐테크 시대 활짝

    스타트업들이 만들어 갈 문화예술 분야의 새로운 가치는?

  • 내 손 안의 법률 서비스…리걸테크의 시대가 온다
    내 손 안의 법률 서비스…리걸테크의 시대가 온다

    이젠 스타트업도 자신 있게 외치자 "제 변호사와 이야기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