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예측, WHO·CDC보다 빨랐던 스타트업이 있다고?
‘우한 폐렴’ 예측, WHO·CDC보다 빨랐던 스타트업이 있다고?
2020.01.28 15:27 by 이창희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처음 시작된 이 바이러스는 아시아 전역을 넘어 유럽과 미주까지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는 중이다. 그런데 해당 바이러스의 존재를 최초 감지하고 경고를 보낸 곳이 캐나다의 한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화제다.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캐나다 스타트업 ‘블루닷(BlueDot)’은 지난해 12월 3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집단 감염이 우려된다는 신호를 보냈다. 이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세계보건기구(WHO)가 각각 1월 6일과 9일에 그 위험성을 최초 보고한 것보다 일주일가량 빠른 것이다.

블루닷은 AI 기반 알고리즘으로 운용되는 플랫폼으로, 현재 40여명의 의사와 프로그래머가 자연어 처리 기술과 머신러닝을 통해 질병 예측 시스템을 개발해오고 있다.

이들은 세계 언론 보도와 동식물 질병 네트워크 등에서 나온 데이터를 수집·분석한 뒤 집단 감염이 발생할 위험 지역을 사전에 알려준다. 또한 전 세계 항공권 발권과 운행 날짜를 분석해 감염자의 이동 경로까지 파악한다. 여기에는 각종 뉴스와 이벤트, 통계 지표 등이 활용되지만, SNS에 포스팅된 정보는 신뢰도를 담보할 수 없어 배제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데이터는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국가의 보건당국과 항공사, 병원 등에 제공된다.

 

캄란 칸 블루닷 CEO.(사진: TheStar)
캄란 칸 블루닷 CEO.(사진: TheStar)

블루닷 창업자인 캄란 칸 CEO는 지난 2003년 사스(SARS)가 창궐할 당시 캐나다 토론토의 한 병원에서 감염증 전문가로 일했다. 그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바이러스를 추적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 노력해왔고, 블루닷 창업에 이르렀다.

한편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27일 국내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감염증 전파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는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됐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Story 더보기
  • 서울 곳곳에 생겨나는 스타트업 공간, ‘한강밸리’ 이룬다
    서울 곳곳에 생겨나는 스타트업 공간, ‘한강밸리’ 이룬다

    스타트업으로 다시 한 번 꿈꾸는 '한강의 기적'

  • 대신 보여주고, 미리 결제하고… 고군분투 여행 스타트업
    대신 보여주고, 미리 결제하고… 고군분투 여행 스타트업

    코로나도 무섭지 않다! 톡톡 튀는 스타트업의 재기발랄함을 보라

  • 태풍 앞의 촛불 여행업계, 태풍의 눈 찾는 여행 스타트업
    태풍 앞의 촛불 여행업계, 태풍의 눈 찾는 여행 스타트업

    코로나라는 태풍이 여행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강풍은 여행산업 전반에 휘몰아치며 치명적인 상처를 남긴다. 예상치 못한 강풍은 여행산업에 켜켜이 쌓인 거품을 걷어내는 역할도 한다. ...

  •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임대주가 편안하면, 임차인도 행복해집니다.

  •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예비창업자들의 힘겨움도 계속되고 있다. 창업지원기관들의 프로그램이 대거 지연·취소되면서 각종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워졌기 때문. 특히 전문가들의 교육을...

  •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모임과 집합이 어려워진 상황, 거의 유일한 해결책은 '온라인 교육'이다.

  •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코로나19 시대의 온라인 교육, 최전선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 ‘스타트업 살리기’, 은행들이 나섰다
    ‘스타트업 살리기’, 은행들이 나섰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에겐 무엇보다도 자금이 생명줄이다. 정부지원사업은 더디고 투자의 손길은 끊어진 상황에서 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은 사실상 금융권 뿐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