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시설 개선 제품 ‘침상 세발기’, 전국 설치 본격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시설 개선 제품 ‘침상 세발기’, 전국 설치 본격화
2020.02.04 09:00 by 김미정
인하대학교 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무빙샤워캐리어의 침상 세발
인하대학교 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무빙샤워캐리어의 침상 세발

 

㈜한맥메디칼이 고려대학교R&D센터와의 협업으로 지난 8월 세계최초 특허 개발한 ‘무빙샤워캐리어’가 다양한 의료기관의 호평을 받으며 설치를 본격화하고 있다.

무빙샤워캐리어는 환자를 세면장에 옮기지 않고, 환자 침대에서 머리를 감길 수 있는 ‘침상 세발기’의 편리한 기능성으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실시하는 고려대학교 안암 병원 등 전국 대학병원, 요양병원 등에서 호평을 받았다.

기존 업체의 세발기와 다르게 무빙샤워캐리어의 ‘침상 세발기’는 환자를 옮기지 않으므로, 다른 여러 명의 간호 간병인의 조력 없이 간병인 혼자서도 환자가 침대에 누운 상태에서 간단히 환자를 머리를 감겨줄 수 있어 간호간병의 획기적인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환자를 옮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자 낙상사고와 간호 간병인의 산재사고를 사전에 차단 예방하고, 간호 간병인의 노동 강도를 최소화 할 수 있어 병원장, 간호팀장 등 책임자들에게 환영받고 있다.

특히 1인의 간호간병인이 2~3시간에 약 20여명 내외의 환자를 환자 침대에서 거뜬히 머리를 감겨줄 수 있어 환자 돌봄 업무에 많은 효율성과 편리성이 증진된다.

이외에도 무빙샤워캐리어는 침상 세발기 기능뿐 아니라 침상 회음부 관리, 침상 목욕 등이 가능해 환자 돌봄 환경이 획기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평이다. 병원 입원환자의 침상 환자목욕과 회음부 관리 등에 대해서는 건강보험공단의 행위수가 청구가 적용되어 환자 돌봄 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예상된다.   

한편, ㈜한맥메디칼은 올해 가정용 저가형 무빙샤워캐리어의 출시를 앞두고 있어 루게릭병, 소뇌 위축증 등 희귀질환 환자 또는 파킨슨 병, 뇌졸중 등 노인환자를 돌보는 환자목욕을 일반 가정의 보호자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필자소개
김미정

자신에게 가장 객관적인 사람이 되겠습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디지털 감수성, 당신에게는 인싸력이 있나요?
    디지털 감수성, 당신에게는 인싸력이 있나요?

    아무 노래 챌린지, 달고나 커피, 1일 1깡… 올해도 디지털에서는 다양한 문화코드가 탄생했고 꾸준히 국민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TV와 같은 매스미디어에서 스타...

  • 대신 보여주고, 미리 결제하고… 고군분투 여행 스타트업
    대신 보여주고, 미리 결제하고… 고군분투 여행 스타트업

    코로나도 무섭지 않다! 톡톡 튀는 스타트업의 재기발랄함을 보라

  • 태풍 앞의 촛불 여행업계, 태풍의 눈 찾는 여행 스타트업
    태풍 앞의 촛불 여행업계, 태풍의 눈 찾는 여행 스타트업

    코로나라는 태풍이 여행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강풍은 여행산업 전반에 휘몰아치며 치명적인 상처를 남긴다. 예상치 못한 강풍은 여행산업에 켜켜이 쌓인 거품을 걷어내는 역할도 한다. ...

  • 토스, 고객이 입는 피해 전부 책임진다
    토스, 고객이 입는 피해 전부 책임진다

    '고객 피해 전액 책임제'는 국내 금융사 및 핀테크 기업 중 토스에서 처음으로 시행.

  • 브랜디, 'AI 추천' 기능으로 개인화 서비스 본격화
    브랜디, 'AI 추천' 기능으로 개인화 서비스 본격화

    브랜디는 데이터를 토대로 이용자의 취향에 맞는 상품을 추천해주는 개인화 서비스를 도입했다.

  •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친환경 양식장의 효율성 향상 및 자동화 시스템 개발.

  •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고객과 만나는 마지막 지점을 이제는 로봇이 담당한다.

  •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쏘카 "법원의 기존 판단과 완전히 배치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