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브랜드 마라홀릭, 프랜차이즈 가맹점 모집
국내 브랜드 마라홀릭, 프랜차이즈 가맹점 모집
2020.02.11 13:39 by 홍기준

한국인이 운영하는 국내 브랜드 마라홀릭이 한국인 입맛에 최적화된 마라탕으로 주목받고 있다.

안산에 본점을 두고 있는 마라탕 프랜차이즈 마라홀릭은 최근 미금점과 부평점에 이어 2월 초 수원 영통점도 오픈하는 등 본격적인 마라탕 체인점 모집에 나섰다.

마라의 매운맛은 전 세계적으로 유행을 타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유동인구가 많은 상권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마라탕은 보기만 해도 매운맛을 자랑하는 중국의 대표 음식이다. 소고기와 버섯 등 각종 채소에 중국 사천지방 향신료 마라를 넣고 끓인다. 산초와 팔각, 후추, 고춧가루 등이 들어가 일반적인 매운맛이 아닌 톡 쏘는 듯한 얼얼한 맛에 강한 향이 특징이다.

마라 열풍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우후죽순 생겨나는 마라탕 매장 가운데 한국인이 운영하는 곳은 손안에 꼽힐 만큼 적다. 그러다 보니 어느 곳은 본토의 맛이 지나치게 강하고 또 어느 곳은 우리나라 음식 육개장에 채소를 넣어 먹는 수준의 마라탕이 제공되기도 한다.

마라탕 창업으로 마라홀릭이 입소문을 탄 이유도 여기에 있다. 한국인의 입맛에 딱 맞는 업그레이드 된 마라탕맛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마라홀릭 가맹점이 되면 안산 본점의 전문적인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특히 마라홀릭의 모든 메뉴는 맛의 표준화를 위해 자체 개발한 비법 소스만으로 조리하기 때문에 외식 분야 경험이 없어도 1~2일 만의 교육만으로 충분히 누구나 쉽게 창업이 가능하다. 셀프바 시스템으로 운영, 매장 스텝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도 경쟁력이다. 

또한 마라탕 가맹점 마라홀릭은 마라탕과 마라샹궈 등 메인 아이템 이외에 꿔바로우 등 사이드메뉴, 목살덮밥, 우삼겹덮밥, 양고기 덮밥, 새우&오징어덮밥 등 다양한 신메뉴를 자체 개발,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고 있어 가격과 맛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경쟁력을 갖췄다.

마라홀릭 안산 본점 이민규 대표는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마라탕을 만들기 위해 2년간 중국과 우리나라를 오가며 식재료를 연구했다”며 “특히 마라탕에는 약재가 많이 들어가는데 국내에서 허용되는 약재만을 사용해 중국의 마라탕 맛을 내는 데 많은 노력이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어 “최저임금이 상승하면서 수익성에 대한 창업자들의 고민이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진 프랜차이즈 선정은 창업 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항목”이라고 강조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살아남거나 피 흘리거나, 코로나 시대의 온도
    살아남거나 피 흘리거나, 코로나 시대의 온도

    코로나 이슈를 계기로 세상이 변하고 있다. 언젠가는 맞이하게 될 줄 알았던 원격교육, 화상회의, 재택근무 시대가 하루 빨리 우리 곁으로 다가온 것이다. 예상보다 많은 영역에서의 변...

  • 코트라, AI·빅데이터·핀테크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코트라, AI·빅데이터·핀테크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글로벌점프300' 프로그램' 가동…78개사 선발

  • '팜스킨' 곽태일 대표, 포브스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인’ 선정
    '팜스킨' 곽태일 대표, 포브스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인’ 선정

    젖소의 초유를 활용한 스킨케어 제품으로 400만불 이상의 투자를 유치한 팜스킨.

  • ‘수수료 5.8%’ 내놨다 뭇매 맞은 배민…고개 드는 공공 배달앱
    ‘수수료 5.8%’ 내놨다 뭇매 맞은 배민…고개 드는 공공 배달앱

    지자체들의 공공 배달앱 도입, 그 기대감와 회의론 사이 그 어디쯤에서.

  •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반사이익이 아니라 정면 돌파를 통한 성과.

  •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2일과 8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1시간 내외 진행.

  •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여성창업경진대회×도전! K-스타트업 2020’.

  •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항구도시 특유의 강점을 살려 세계로 뻗어나가는 창업도시의 면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