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작년 매출 1조 52억원, 영업이익 314억원 달성...별도 매출 기준 사상 첫 1조원 돌파
대웅제약, 작년 매출 1조 52억원, 영업이익 314억원 달성...별도 매출 기준 사상 첫 1조원 돌파
2020.02.13 17:59 by 임한희
(사진=대웅제약)
(사진=대웅제약)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2019년 경영 실적(별도기준)을 13일 발표했다.

매출액은 1조 52억원, 영업이익은 31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6.5% 증가, 영업이익은 2.2% 증가한 수치이며, 별도기준 사상 첫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비록 나보타 소송비용 및 라니티딘 식약처 잠정판매 중지 조치 등 비경상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소폭 상향하였다.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의 고른 성장과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 Jeuveau)의 미국 수출 등이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를 이끌었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전년 대비 6,641억원에서 6.9% 성장한 7,103억의 매출을 기록했다. 릭시아나, 포시가, 넥시움 등의 주요 도입품목과 우루사, 다이아벡스, 가스모틴 등 기존 주력 제품 실적 향상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나보타는 미국에서의 매출이 본격화 되면서 전년 대비 125억에서 256.4% 성장한 445억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전년 대비 922억원에서 21.3% 성장한 1,11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력 품목인 우루사, 임팩타민 등이 꾸준한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임팩타민의 경우, 2018년 대비 34% 성장한 매출로 일반의약품 부문 매출이 5년 연속 두 자릿 수 성장기조를 이어가는데 뒷받침이 되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전문의약품(ETC) 부문과 일반의약품(OTC) 부문의 꾸준한 성장과 수익성이 높은 나보타의 미국 수출 등에 힘입어 대웅제약 별도 매출 기준으로 첫 1조원을 돌파하는 쾌거를 달성했다”며 “올해에는 나보타의 유럽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치료용 톡신의 글로벌사업 본격 착수와 함께 주요 신약 파이프라인 성과가 가시화 되면 중장기적으로 매출과 이익개선이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코로나19 시대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에겐 특별한 것이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경기가 불황에 빠져들면서 스타트업들의 고행이 계속되고 있다. 주식시장 상장의 무산·연기와 투자 철회 소식이 연일 들려온다. 감원 등 규모 축소는 기본이고...

  •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로 언택트 입주기업 모집 설명회 개최

    2일과 8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1시간 내외 진행.

  •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5년 이내 여성 창업자들 자웅 겨룬다

    ‘여성창업경진대회×도전! K-스타트업 2020’.

  •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스타트업 올인’ 눈길 끄는 인천의 약진

    항구도시 특유의 강점을 살려 세계로 뻗어나가는 창업도시의 면모.

  • “무한한 가능성, 산림으로 예비창업가들을 초대합니다.”
    “무한한 가능성, 산림으로 예비창업가들을 초대합니다.”

    임정규 한국임업진흥원 임업창업‧일자리실장 밀착인터뷰.

  • 온라인 데모데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온라인 데모데이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

    언택트 시대엔 우리 비즈니스 아이템을 어떻게 피칭해야 할까?

  •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임진원에서!”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임진원에서!”

    산림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만나면 스마트 포레스트!

  • 모션투에이아이, 15억 규모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
    모션투에이아이, 15억 규모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

    물류센터의 유·무인 모빌리티 자원 최적화 서비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