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 모바일 앱 통해 배달 서비스 강화
던킨, 모바일 앱 통해 배달 서비스 강화
2020.02.13 18:08 by 임한희
(사진=던킨)
(사진=던킨)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던킨이 해피포인트(이하 해피앱), 해피오더 등 모바일 앱을 통해 배달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별도 제작한 배달 전용 패키지를 도입한다. 간편식(핫샌드위치 등)과 음료를 각각 1개씩 동시 주문하면 적용되는 패키지다. 이동시 흔들림을 최소화해 제품 손상을 방지했고, 외부 공기 노출을 줄여 안전함을 더했다.

현재 던킨은 전년 대비 세 배 가까이 늘어난 약 80여 품목을 배달 판매 중으로, 도넛부터 핫샌드위치, 커피, 음료 등 다양한 종류와 구성을 선보이고 있다.

꾸준한 제품 확대를 통해 한끼 식사로 좋은 '샌드위치 콤보(핫샌드위치와 커피)'와 여럿이서 즐기기 좋은 '도넛팩&커피 콤보' 등이 배달 고객들 사이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배달 판매 채널의 경우, SPC그룹의 ‘해피앱’, ‘해피오더앱’과 함께 ‘요기요’, ‘배달의 민족’ 등 배달앱과 ‘카카오 선물하기’, ‘쿠팡이츠’ 등으로 점차 더욱 넓히고 있다. 이로써 소비자가 어디서든 간편하게 던킨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배달 이용 고객을 위한 프로모션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현재는 ‘해피앱’과 ‘해피오더앱’에서 배달 주문시 ‘최대 7천원 할인(2월 16일까지)’ 혜택을 제공 중이며, 동일 앱에서 오는 21일과 28일에 ‘프라이데이팩 30%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배달앱 ‘요기요'에서는 ‘슈퍼 레드위크’를 통한 ‘2천원 할인(16일)’과 ‘카페 및 디저트 카테고리 최대 7천원 할인’ 프로모션(23일까지)을 진행하고, ‘배달의 민족’에서는 ‘3천원 할인’ 혜택(13일, 20일, 27일)을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자체 모바일 앱 확인)

던킨 관계자는 “모바일 배달 수요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고객만족과 간편하고 안전한 먹거리 문화를 추구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던킨만의 배달 제품 및 판매 채널 등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AI 윤리 기준 도입 시급…국내 AI 챗봇 기업 심심이 자체 필터링 기술 론칭
    AI 윤리 기준 도입 시급…국내 AI 챗봇 기업 심심이 자체 필터링 기술 론칭

    변형 악플, 은유적 악성 표현까지 다 잡는다!

  • ‘실리콘밸리 말고 히든밸리’ 기업가 정신 움트는 이색 지대
    ‘실리콘밸리 말고 히든밸리’ 기업가 정신 움트는 이색 지대

    최근 1세대 혁신가들의 기부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혁신 창업만으로 부와 명예를 이룬 구루들의 미담은 창업 생태계의 관심을 더욱더 증폭시킨다. 이 생태계는 경계도 한계도 없다. 오...

  • “K-스타트업 요람으로 거듭날 군의 활약 기대해”
    “K-스타트업 요람으로 거듭날 군의 활약 기대해”

    군대 2년의 시간이 기업가 정신을 갖추는 시간으로 바꿀 수 있다면!

  • AI 스타트업 아카, ‘에디슨 어워드 2021’ 파이널리스트 최종 선정
    AI 스타트업 아카, ‘에디슨 어워드 2021’ 파이널리스트 최종 선정

    AI와 교육의 접목, 전설의 혁신가들도 인정했다.

  • 시리즈벤처스, 국내 수산양식업 스마트화 이끄는 ‘제이제이앤컴퍼니스’ 투자
    시리즈벤처스, 국내 수산양식업 스마트화 이끄는 ‘제이제이앤컴퍼니스’ 투자

    수산 양식 업계에도 스마트한 바람이 불고 있다

  • 모래를 좋아하는 건 고양이만이 아니다(下)
    모래를 좋아하는 건 고양이만이 아니다(下)

    한국형 규제샌드박스 2년 그 한계와 개선점을 톺아봤다.

  • 미국‧영국·싱가포르·일본, 그들의 규제샌드박스는 지금
    미국‧영국·싱가포르·일본, 그들의 규제샌드박스는 지금

    세계는 지금 '규제와의 전쟁'

  • 터치포굿, 25일까지 ‘환경 분야 사회적 기업가 육성 사업팀’ 모집
    터치포굿, 25일까지 ‘환경 분야 사회적 기업가 육성 사업팀’ 모집

    후배들의 페이스메이커 자처한 선배 사회적 기업의 다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