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 4천억 규모의 후순위채권 발행...선제적 자본적정성 제고
KB금융지주, 4천억 규모의 후순위채권 발행...선제적 자본적정성 제고
2020.02.18 15:35 by 유선이
사진=KB금융그룹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지주는 금융지주계열 역대 최저 스프레드로 4천억원 규모의 후순위채권(바젤Ⅲ 기준 적격)을 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후순위채는 KB금융지주 설립 이래 처음으로 발행하는 것이며, 10년 만기 3,700억원이 금리 2.21%, 15년 만기 300억원이 금리 2.26%에 성공적으로 발행되었다.

당초 후순위채권의 발행예정금액은 3천억원이었지만 모집예정금액의 약 2.2배(6,600억원)에 달하는 응찰률을 기록하는 등 투자기관들의 적극적인 관심 속에 최종 4,000억원으로 발행금액이 증액 되었으며, 금융지주계열 최초로 15년 만기의 후순위채권 발행도 이루어졌다.

특히 최근 우호적이지 않은 시장 상황에서도 충분한 유효 수요를 확보 하였으며, 10년 만기 후순위채(3,700억)는 ‘국고채 10년 + 60bp’, 15년 만기 후순위채(300억)는 ‘국고채 10년 + 65bp’의 스프레드(spread)로 발행되어, 금융지주계열에서 발행한 후순위채권 중 역대 최저 스프레드를 기록함으로써 KB금융지주의 우수한 신용도와 자본적정성을 다시 한 번 입증하였다.

한편, 후순위채권 발행을 통해 KB금융그룹의 BIS자기자본비율은 16bp 개선되어(2019년말 잠정 기준 14.48%에서, 발행 후 14.64%) 자본적정성은 더욱 탄탄해 질 전망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이번 후순위채권 발행은 선제적인 보완자본 확충을 통해, BIS비율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이다”라며, “앞으로도 체계적인 자본 관리와 국내 최고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기반으로 시장의 신뢰를 더욱 두텁게 하고, 나아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한국MS, 국내 유망 스타트업 30개사 해외진출 돕는다
    한국MS, 국내 유망 스타트업 30개사 해외진출 돕는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머신러닝 분야. 모집은 5월6일까지.

  • 서울창업허브, 올해 입주기업 모집 개시
    서울창업허브, 올해 입주기업 모집 개시

    공간지원, 투자, 글로벌 진출까지 지원…모집은 4월16일까지.

  • 세계적 증시 폭락이 스타트업에 미치는 영향
    세계적 증시 폭락이 스타트업에 미치는 영향

    코로나19로 각국 증권시장 직격탄, 바람 앞의 등불된 스타트업

  • 미국 삼키는 코로나19, 실리콘밸리는 지금
    미국 삼키는 코로나19, 실리콘밸리는 지금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국내 창업 생태계가 악전고투 중이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회의 등 비대면 비즈니스가 활발해지는 가운데, 스타트업의 ‘1번지’이자 ‘요람’인 실리콘밸리에는 ...

  • 창업의 첫 관문, 사업자 등록에 대하여
    창업의 첫 관문, 사업자 등록에 대하여

    사업자등록은 언제, 어디서, 어떻게 해야 할까?

  • 매쉬업엔젤스, AI 온라인 수학교육 ‘수학대왕’ 운영사 ‘튜링’에 투자
    매쉬업엔젤스, AI 온라인 수학교육 ‘수학대왕’ 운영사 ‘튜링’에 투자

    모바일에 익숙한 Z세대들에게 모바일 기반 수학 학습 방법을 제시.

  • 뉴빌리티-연세대, 라스트마일 로봇 자율주행 기술 개발 MOU 체결
    뉴빌리티-연세대, 라스트마일 로봇 자율주행 기술 개발 MOU 체결

    핵심은 '라스트 마일 로봇의 자율주행 원천 기술에 대한 공동연구 및 기술 실증'.

  • GMG, 스파크랩-미래에셋벤처투자로부터 6억원 규모 엔젤투자 유치
    GMG, 스파크랩-미래에셋벤처투자로부터 6억원 규모 엔젤투자 유치

    ‘국경 없는 담보 대출’, 45일 안에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