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미얀마 현지법인 설립 예비인가 취득
IBK기업은행, 미얀마 현지법인 설립 예비인가 취득
2020.04.10 14:38 by 유선이
사진=IBK기업은행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미얀마 중앙은행으로부터 현지법인 설립인가(예비인가)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014년 미얀마 은행시장 개방 이후 6년 만에 이룬 결실이다.

취임 초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초일류 금융그룹 도약’을 선언한 윤종원 은행장의 첫 해외진출 성과기도 하다.

이번 인가는 기업은행의 해외진출 사례 중 사무소에서 지점 전환 없이 현지법인을 설립한 첫 사례다. 미얀마 정부가 외국계 은행에 현지법인 인가를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지법인은 외국계 기업은 물론 현지 기업과도 거래할 수 있고 10개까지 지점을 설치할 수 있다. 현지은행이 처리하는 업무의 대부분을 취급할 수 있다.

미얀마에는 현재 약 300여 개 한국기업들이 진출해 있다. 양곤 인근에 약 300개 기업이 입주 가능한 ‘韓-미얀마 경제협력 산업공단’을 신규 조성 중으로 향후 더 많은 한국기업들이 미얀마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이 활발한 지역에 함께 진출해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있다”며, “미얀마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금융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법인 설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소기업의 미얀마 진출이 본격적으로 증가하기 전에 금융기반을 구축해 놓음으로써 신규 진출 기업들의 현지정착과 조기 안정화를 적극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미얀마 진출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9월 LH공사, 코트라,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산업인력공단 등 9개 공공기관과 ‘One Team Korea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미얀마는 중국·인도·태국 등과 국경을 접하고, 인도양과 태평양을 연결하는 新남방지역의 전략적 요충지로 평가받는다. 5천만 명이 넘는 인구, 풍부한 인적자원과 천연자원을 보유해 중국·베트남을 이을 글로벌 생산기지로 주목받고 있다.

또 미국의 경제제재 해제, 규제개혁 등 투자여건도 지속적으로 개선되며 연평균 약 7%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당분간 유지할 것으로 보여 내수시장의 성장성 측면에서도 진출 가치가 높은 지역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현지 진출 한국기업은 물론 미얀마 현지 중소기업도 지원할 예정”이라며, “59년 동안 쌓아온 정책금융 및 중기금융 노하우를 현지 금융기관, 정부기관과 공유해 양국 경제협력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미얀마 금융산업 인가에는 총 4개국의 12개 은행이 참여해 최종 7개 은행이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는 기업은행을 포함해 국민은행이 법인인가를 취득했고, 산업은행은 지점인가를 받았다.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서울 곳곳에 생겨나는 스타트업 공간, ‘한강밸리’ 이룬다
    서울 곳곳에 생겨나는 스타트업 공간, ‘한강밸리’ 이룬다

    스타트업으로 다시 한 번 꿈꾸는 '한강의 기적'

  • 룰루랩, 스마트 미러 ‘루미니 키오스크 V2’ 론칭
    룰루랩, 스마트 미러 ‘루미니 키오스크 V2’ 론칭

    소비자가 거울을 보면 인공지능이 피부를 분석하고, 피부상태에 맞는 화장품을 추천해준다.

  • 서울창업허브, ‘左 공덕 右 성수’ 시대 개막
    서울창업허브, ‘左 공덕 右 성수’ 시대 개막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기업 집중 육성.

  • 배달의민족, 현대카드와 손잡고 '배민카드' 만든다
    배달의민족, 현대카드와 손잡고 '배민카드' 만든다

    배민의, 배민을 위한, 배민에 의한 카드가 이 땅에 등장했다.

  • 중기부, '재도전성공패키지'로 재창업자 지원한다
    중기부, '재도전성공패키지'로 재창업자 지원한다

    191명 내외 모집 계획… 신용회복과 재창업을 동시 진행 가능한 별도 트랙도 운영.

  • 디지털 감수성, 당신에게는 인싸력이 있나요?
    디지털 감수성, 당신에게는 인싸력이 있나요?

    아무 노래 챌린지, 달고나 커피, 1일 1깡.

  • 대신 보여주고, 미리 결제하고… 고군분투 여행 스타트업
    대신 보여주고, 미리 결제하고… 고군분투 여행 스타트업

    코로나도 무섭지 않다! 톡톡 튀는 스타트업의 재기발랄함을 보라

  • 태풍 앞의 촛불 여행업계, 태풍의 눈 찾는 여행 스타트업
    태풍 앞의 촛불 여행업계, 태풍의 눈 찾는 여행 스타트업

    코로나라는 태풍이 여행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강풍은 여행산업 전반에 휘몰아치며 치명적인 상처를 남긴다. 예상치 못한 강풍은 여행산업에 켜켜이 쌓인 거품을 걷어내는 역할도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