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으로 ‘지역경제 살리기’ 나선다
스타트업으로 ‘지역경제 살리기’ 나선다
2020.04.24 15:23 by 이창희

지난 몇 달 간 계속된 코로나19 사태로 국가 경제 전반이 침체기에 빠진 가운데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스타트업을 통한 활로 모색에 나섰다. 각종 지원을 통해 창업 붐을 확산시켜 일자리 창출과 경기 활성화를 꾀하고 있는 것이다. 공간과 교육, 세제 혜택은 물론이고 직접 돈을 풀어 펀드를 조성하고 투자에 뛰어들고 있다.

 

지자체들은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해 앞 다퉈 곳간을 열고 있다.
지자체들은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해 앞 다퉈 곳간을 열고 있다.

인천시는 올해 2000억원 규모의 스타트업 육성 펀드를 운용한다. 소프트웨어 융합산업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1171억원의 ‘SW벤처펀드’를 비롯해 재창업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인천재기지원 펀드(375억원), 창업 후 3년 이내 초기 스타트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 창업초기펀드(100억원)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스타트업 대규모 업무 공간인 ‘스타트업 파크, 품(POOM)’을 송도국제도시 투모로우시티에 오는 11월 개장한다. 인천시는 이곳을 다양한 육성 및 교육 프로그램과 아이디어 교류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의 경우 산하 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SBA)에서 올해 380억원 규모의 출자를 계획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스마트시티, 문화콘텐츠, 창업 지원, 재도전 지원, 바이오 등 6개 분야를 중심으로 올 상반기에만 244억원 가량이 지원될 예정이다.

판교밸리가 위치한 성남시는 25억원 규모의 ‘성남벤처펀드’를 운용할 예정이며, 부천시는 30억원의 부천중소벤처투자펀드를 조성, 투자 제한을 두지 않고 부천시 소재 기업에 투자할 경우 출자액의 2배수를 투자하기로 했다.

경남 역시 지난해 12월 설립한 ‘경남벤처투자’를 중심으로 지역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경북은 대기업이 참여하는 570억원 벤처펀드를 조성하고 액셀러레이터 플랫폼 지원과 핵심부품소재 국산화, 글로벌 진출 지원에 50억원을 투입한다.

수도권의 한 스타트업 대표는 “지역 스타트업을 살리기 위해 지자체가 중앙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정말 고무적인 일”이라며 “아직 남아있는 까다로운 조건과 규제 등이 조금 더 유연해지면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Story 더보기
  • 코로나19 시대의 바이블, 원격근무 10계명
    코로나19 시대의 바이블, 원격근무 10계명

    갑작스런 펜데믹 사태가 야기한 변화의 바람. 재택근무 열풍도 그 중 하나다. 많은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종식 여부와 관계없이 원격근무가 앞으로 새로운 업무 형태로 자리 잡을 것...

  • 요기요 겨냥한 공정위…M&A 부적격 신호탄?
    요기요 겨냥한 공정위…M&A 부적격 신호탄?

    요기요에 떨어진 제재, 배민으로 불똥 튀나.

  • 팀원들과 나를 잇는 최적의 오작교는? 원격 화상회의 툴 큐레이션
    팀원들과 나를 잇는 최적의 오작교는? 원격 화상회의 툴 큐레이션

    "내일 회의는 화상회의로 대체합니다!"

  • ‘그들에겐 경기장, 우리에겐 비즈니스 무대!’
    ‘그들에겐 경기장, 우리에겐 비즈니스 무대!’

    100조원 거대 시장, 스포츠 산업 분야를 공략하라!

  • 판교의 아성, 인천의 도전…‘한국판 실리콘밸리’ 경쟁 시작됐다
    판교의 아성, 인천의 도전…‘한국판 실리콘밸리’ 경쟁 시작됐다

    2020년 한국은 자타가 인정하는 IT강국 중 하나다. 비교적 짧은 시간에 높은 기술력을 확보하며 큰 성과를 만들어냈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창업과 기술 개발 열기가 갈수록 뜨거워...

  • 소통과 협업… 원격 재택근무 돕는 맞춤형 도구 고르기
    소통과 협업… 원격 재택근무 돕는 맞춤형 도구 고르기

    효율적인 재택근무를 위한 도구들에 대해 알아보자.

  • 아쉬울 것 없는 대기업, 왜 스타트업 주목할까
    아쉬울 것 없는 대기업, 왜 스타트업 주목할까

    스타트업들에 러브콜을 보내는 대기업들이 늘고 있다!

  • 해외진출 스타트업의 성패, ‘포스트 코로나’ 대비에 달렸다
    해외진출 스타트업의 성패, ‘포스트 코로나’ 대비에 달렸다

    트렌드는 디지털 전환과 비대면 유통서비스, 홈코노미 산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