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으로 ‘지역경제 살리기’ 나선다
스타트업으로 ‘지역경제 살리기’ 나선다
2020.04.24 15:23 by 이창희

지난 몇 달 간 계속된 코로나19 사태로 국가 경제 전반이 침체기에 빠진 가운데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스타트업을 통한 활로 모색에 나섰다. 각종 지원을 통해 창업 붐을 확산시켜 일자리 창출과 경기 활성화를 꾀하고 있는 것이다. 공간과 교육, 세제 혜택은 물론이고 직접 돈을 풀어 펀드를 조성하고 투자에 뛰어들고 있다.

 

지자체들은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해 앞 다퉈 곳간을 열고 있다.
지자체들은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해 앞 다퉈 곳간을 열고 있다.

인천시는 올해 2000억원 규모의 스타트업 육성 펀드를 운용한다. 소프트웨어 융합산업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1171억원의 ‘SW벤처펀드’를 비롯해 재창업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인천재기지원 펀드(375억원), 창업 후 3년 이내 초기 스타트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 창업초기펀드(100억원)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스타트업 대규모 업무 공간인 ‘스타트업 파크, 품(POOM)’을 송도국제도시 투모로우시티에 오는 11월 개장한다. 인천시는 이곳을 다양한 육성 및 교육 프로그램과 아이디어 교류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의 경우 산하 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SBA)에서 올해 380억원 규모의 출자를 계획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스마트시티, 문화콘텐츠, 창업 지원, 재도전 지원, 바이오 등 6개 분야를 중심으로 올 상반기에만 244억원 가량이 지원될 예정이다.

판교밸리가 위치한 성남시는 25억원 규모의 ‘성남벤처펀드’를 운용할 예정이며, 부천시는 30억원의 부천중소벤처투자펀드를 조성, 투자 제한을 두지 않고 부천시 소재 기업에 투자할 경우 출자액의 2배수를 투자하기로 했다.

경남 역시 지난해 12월 설립한 ‘경남벤처투자’를 중심으로 지역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경북은 대기업이 참여하는 570억원 벤처펀드를 조성하고 액셀러레이터 플랫폼 지원과 핵심부품소재 국산화, 글로벌 진출 지원에 50억원을 투입한다.

수도권의 한 스타트업 대표는 “지역 스타트업을 살리기 위해 지자체가 중앙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정말 고무적인 일”이라며 “아직 남아있는 까다로운 조건과 규제 등이 조금 더 유연해지면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Story 더보기
  • “끊임없이 생성‧변주되는 디지털 사건이 저의 예술이죠.”
    “끊임없이 생성‧변주되는 디지털 사건이 저의 예술이죠.”

    일러스트레이터 시작해, 설치퍼포먼스 작업에 매진했고, 종국에는 디지털 아트의 세계에 들어온 괴짜 아티스트. 이현태(41) 작가는 실험정신이 강한 아티스트다. 일상적인 것을 엮었을 ...

  • 작품에 담긴 치유와 위로…‘어느 예술가의 블루스’
    작품에 담긴 치유와 위로…‘어느 예술가의 블루스’

    그녀의 수중 퍼포먼스 속에 담긴 삶과 예술

  • 도전과 성취 차곡차곡 쌓은 6년…“꿈도 사명감도 훌쩍 커졌어요”
    도전과 성취 차곡차곡 쌓은 6년…“꿈도 사명감도 훌쩍 커졌어요”

    우리 시대가 원하는 스타트업형 인재의 남다른 도전사

  • 이야기꾼을 꿈꾸는 그림쟁이의 미디어 아트 도전기
    이야기꾼을 꿈꾸는 그림쟁이의 미디어 아트 도전기

    다양한 상상력과 다채로운 질감으로 그려내는 이야기

  • “익숙함 속 새로운 가치로 관객과 예술 사이 간극 줄일래요.”
    “익숙함 속 새로운 가치로 관객과 예술 사이 간극 줄일래요.”

    어느 디자이너의 좌충우돌 예술 도전기

  • “제 음악을 캔버스에 담았어요”… 어느 작곡가의 미디어 아트 도전기
    “제 음악을 캔버스에 담았어요”… 어느 작곡가의 미디어 아트 도전기

    '머리 속이 꽃밭'인 그녀의 예술 세계는?

  • ‘스치듯 강렬하게’…빛의 잔상 남기고픈 미디어 아티스트
    ‘스치듯 강렬하게’…빛의 잔상 남기고픈 미디어 아티스트

    '존재방정식'을 푸는 예술가 최희원 작가의 이야기

  • “나의 주관과 철학…그 자체로 하나의 예술입니다.”
    “나의 주관과 철학…그 자체로 하나의 예술입니다.”

    선택지 외의 답을 탐구하는 예술가로 기억될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