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으로 ‘지역경제 살리기’ 나선다
스타트업으로 ‘지역경제 살리기’ 나선다
2020.04.24 15:23 by 이창희

지난 몇 달 간 계속된 코로나19 사태로 국가 경제 전반이 침체기에 빠진 가운데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스타트업을 통한 활로 모색에 나섰다. 각종 지원을 통해 창업 붐을 확산시켜 일자리 창출과 경기 활성화를 꾀하고 있는 것이다. 공간과 교육, 세제 혜택은 물론이고 직접 돈을 풀어 펀드를 조성하고 투자에 뛰어들고 있다.

 

지자체들은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해 앞 다퉈 곳간을 열고 있다.
지자체들은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해 앞 다퉈 곳간을 열고 있다.

인천시는 올해 2000억원 규모의 스타트업 육성 펀드를 운용한다. 소프트웨어 융합산업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1171억원의 ‘SW벤처펀드’를 비롯해 재창업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인천재기지원 펀드(375억원), 창업 후 3년 이내 초기 스타트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 창업초기펀드(100억원)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스타트업 대규모 업무 공간인 ‘스타트업 파크, 품(POOM)’을 송도국제도시 투모로우시티에 오는 11월 개장한다. 인천시는 이곳을 다양한 육성 및 교육 프로그램과 아이디어 교류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의 경우 산하 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SBA)에서 올해 380억원 규모의 출자를 계획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스마트시티, 문화콘텐츠, 창업 지원, 재도전 지원, 바이오 등 6개 분야를 중심으로 올 상반기에만 244억원 가량이 지원될 예정이다.

판교밸리가 위치한 성남시는 25억원 규모의 ‘성남벤처펀드’를 운용할 예정이며, 부천시는 30억원의 부천중소벤처투자펀드를 조성, 투자 제한을 두지 않고 부천시 소재 기업에 투자할 경우 출자액의 2배수를 투자하기로 했다.

경남 역시 지난해 12월 설립한 ‘경남벤처투자’를 중심으로 지역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경북은 대기업이 참여하는 570억원 벤처펀드를 조성하고 액셀러레이터 플랫폼 지원과 핵심부품소재 국산화, 글로벌 진출 지원에 50억원을 투입한다.

수도권의 한 스타트업 대표는 “지역 스타트업을 살리기 위해 지자체가 중앙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정말 고무적인 일”이라며 “아직 남아있는 까다로운 조건과 규제 등이 조금 더 유연해지면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필자소개
이창희

부(不)편집장입니다. 편집을 맡지 않았으며 편집증도 없습니다.


Story 더보기
  • ‘리테일의 달인’이 제시하는 패스트 패션의 새로운 패러다임
    ‘리테일의 달인’이 제시하는 패스트 패션의 새로운 패러다임

    배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스타벅스에서 무수한 점포 개발을 하며 공력을 쌓았다. 대규모 복합타운의 분양 경험과 그로 인한 성과도 거머쥐었다. 그렇게 리테일 20년의 경험치를 가진 전문...

  • 도로환경 AI데이터 구축으로 K-자율주행차의 시동 건다
    도로환경 AI데이터 구축으로 K-자율주행차의 시동 건다

    세계는 지금 AI 고지전! 우리가 할 것은 무엇?

  • 건강이 최고의 가치가 된 시대, 비즈니스도 변화한다
    건강이 최고의 가치가 된 시대, 비즈니스도 변화한다

    코로나19의 위세 속 헬스케어 분야의 엄청난 성장세

  • ‘선택’ 아닌 ‘필수’, 비대면 전환 이끄는 공공분야
    ‘선택’ 아닌 ‘필수’, 비대면 전환 이끄는 공공분야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육성 예산만 전년 대비 34% 증액.

  • 아무나 알 수 없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의 모든 것
    아무나 알 수 없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의 모든 것

    직접 유니콘 육성에 나선 정부. K-유니콘 프로젝트라는 이름 아래 다양한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 “규제 피하고 기술 선점하자”…해외 스타트업 투자 나서는 대기업들
    “규제 피하고 기술 선점하자”…해외 스타트업 투자 나서는 대기업들

    네이버부터 삼성·현대차·LG까지, 국내 유수의 대기업들이 해외 스타트업에 주목하고 있다.

  • 다시 불붙은 코로나19…그래도 해답은 물밖에 있다
    다시 불붙은 코로나19…그래도 해답은 물밖에 있다

    하늘이 무너져도 해외진출의 구멍은 있다.

  • 윈윈하는 ‘글로벌기업+韓스타트업’ 협업
    윈윈하는 ‘글로벌기업+韓스타트업’ 협업

    구글·MS·아마존·엔비디아·다쏘시스템이 한국 스타트업과 함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