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롯데호텔 로드 트립’ 프로모션 실시
롯데호텔, ‘롯데호텔 로드 트립’ 프로모션 실시
2020.06.03 00:10 by 임한희
(사진=롯데호텔)
(사진=롯데호텔)

[더퍼스트 임한희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여행∙관광산업이 급격히 위축되었지만 바이러스 안정화가 기대되는 하반기에는 그 동안 미뤄두었던 여행 수요의 증가에 따른 ‘이연(移延)소비’가 기대된다.

국내외 주요 여행지에서 30여곳의 호텔과 리조트를 보유한 롯데호텔(대표이사 김현식)은 이에 맞추어 침체된 관광 산업 활성화의 일환으로 ‘롯데호텔 로드 트립(Road Trip)’ 프로모션을 오는 12월 20일까지 진행한다고 2일 알려왔다.

무료 멤버십 프로그램인 롯데호텔 리워즈 회원은 프로모션 기간 동안 롯데호텔 로드 트립 패키지로 투숙 시 1박당 소정의 스탬프가 적립되며, 총 10개의 스탬프를 적립하면 1박 무료 숙박이 제공된다.  

로드 트립 패키지의 1박당 스탬프 수는 롯데호텔의 4개 호텔 브랜드별로 각기 상이하여 국내 소재 호텔 기준 시그니엘 3개, 롯데호텔 2개, L7호텔과 롯데시티호텔의 경우 1개씩 제공된다.

롯데호텔의 해외 체인 호텔 투숙 시에는 브랜드와 상관없이 1박당 스탬프 1개가 제공된다(단, 롯데리조트 및 롯데뉴욕팰리스, 롯데호텔 사마라, 롯데시티호텔 타슈켄트 제외). 특히 주중(월~목) 투숙 시에는 스탬프 1개가 추가 제공되므로 다가오는 여름 휴가 시즌에 평일 호캉스를 즐긴다면 단 3번의 투숙만으로도 빠르게 무료 숙박의 기회를 잡을 수 있다. 

롯데호텔 리워즈 회원만이 프로모션에 응모할 수 있으며, 공식 홈페이지 또는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로드 트립 패키지를 예약 및 이용하면 자동 응모된다.

다만, 해외 소재의 롯데호텔은 로드 트립 패키지 외 홈페이지의 ‘룸 프로모션’과 ‘호텔 패키지’란의 상품 이용 시에도 동일한 조건으로 스탬프 적립이 가능하다.

전세계에 퍼져있는 롯데호텔의 다양한 호텔을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돋보이는 로드 트립 프로모션의 무료 숙박 특전은 2021년 3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한편 롯데호텔은 로드 트립 패키지로 최초 투숙 시 고객에게 특수 제작한 패스포트, 올해 오픈 예정인 시그니엘 부산, 롯데호텔 시애틀 등의 외경을 담은 시그니처 컬러링 엽서 4종, 독일 유명 필기구 브랜드 파버카스텔의 색연필 세트를 공통 특전으로 제공하여 스탬프 적립의 특별한 재미를 더한다.

 

필자소개
임한희

산업경제부 국장. 중석몰촉 <中石沒鏃>


The First 추천 콘텐츠 더보기
  •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더벤처스, 수산양식 스타트업 '제이제이앤컴퍼니스'에 투자

    친환경 양식장의 효율성 향상 및 자동화 시스템 개발.

  •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우아한형제들, 자유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 도입

    고객과 만나는 마지막 지점을 이제는 로봇이 담당한다.

  •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중앙노동위 "타다 드라이버 실사용자는 쏘카"

    쏘카 "법원의 기존 판단과 완전히 배치돼"

  •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액셀러레이터 ‘끌림벤처스’, 30억원 투자 유치

    AI와 메디컬 분야가 강점인 끌림벤처스, 대학가의 젊은 창업인재들을 지원한다.

  •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외로운 건물주의 이로운 조력자, ‘집꾼’

    임대주가 편안하면, 임차인도 행복해집니다.

  •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이 여름, 뜨거운 온라인 창업교육 추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예비창업자들의 힘겨움도 계속되고 있다. 창업지원기관들의 프로그램이 대거 지연·취소되면서 각종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워졌기 때문. 특히 전문가들의 교육을...

  •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강의도 멘토링도 불안해… 코로나 시대의 창업 지원교육 어쩌나

    모임과 집합이 어려워진 상황, 거의 유일한 해결책은 '온라인 교육'이다.

  •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원격 강의요? 비대면 소통의 묘를 어떻게 살리느냐에 달렸죠”

    코로나19 시대의 온라인 교육, 최전선의 이야기를 들어보자.